Search

광양시, 제23회 광양매화축제...성공 카운트다운 돌입

김두환기자 l 기사입력 2024-02-13

본문듣기

가 -가 +

 


제23회 광양매화축제가 한 달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광양시가 어디에서도 경험할 수 없는 차별화된 축제장 마련을 위한 추진상황 점검에 나섰다.

 

13일 광양시에 따르면 시는 지난 8일 시청 상황실에서 정인화 광양시장을 비롯해 관계부서장 3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세부 추진계획 및 부서별 추진상황을 공유하고 행정지원을 위한 대책을 논의했다.

 

올해로 제23회를 맞는 광양매화축제는 3월 8일부터 17일까지 '광양 매화, K-문화를 담다/봄의 서막 : 매화'를 주제로 광양매화축제에서만 즐길 수 있는 참신하고 차별화된 콘텐츠로 열흘간 시민과 관광객을 맞는다.

 

매난국죽 4개 지자체 협업으로 대한민국에서 처음 열리는 봄 대표축제의 정체성과 위상을 확립하고 경관 위주 축제를 넘어 특별한 경험과 문화가 있는 대한민국 문화관광 축제로 도약한다.

 

개최 이래 최초 입장료를 도입하되 전액 지역상품권으로 환급해 관광객은 부담 없이 축제를 즐기고 지역에는 활력을 불어넣는 등 상생하고 지속가능한 축제를 지향해 나간다.

 

교통종합대책 아래 셔틀버스 운행구간 확대, 차 없는 거리, 교통약자 이동차량 운행 등으로 모두가 즐겁게 즐길 수 있는 안전하고 쾌적한 축제장 마련에 박차를 가한다.

 

특히 1박 2일(2박 3일) 체류형 프로그램, 매실 하이볼 체험, 옷소매 매화 끝동, 섬진강 맨발 걷기 등 광양매화축제에서만 경험할 수 있는 킬러콘텐츠를 대거 도입한다.

 

광양맛보기, 광양 담아 매실도시락 등 지역민이 주도하는 오감만족 프로그램 운영으로 주민들의 참여와 역량을 강화하고 매실 본고장의 위상을 공고히 한다.

 

지난해 인기를 끌었던 황금매화·매실 GET 이벤트, 축제 콘셉트 서천·마동 음악분수, 개별관광객 유치를 위한 ‘오늘 광양 어때?’ 등 다양한 프로그램 운영으로 축제의 파급효과를 시 전역으로 확대하고 시너지를 창출한다.

 

1회용품 없는 축제장 실현을 위한 ‘용기를 주세요’ 등 전 지구적 화두인 탄소중립을 실천하는 ESG 프로그램과 관광약자를 위한 휠체어 및 유모차 대여 등 모두를 위한 관광수용태세를 강화한다.

 

시는 방문객들의 안전에 방점을 찍고 교통상황 실시간 안내, 화장실 추가설치, 불법 노점상 및 야시장 단속 강화 등 즐겁고 쾌적한 축제장 환경을 위해 행정력을 집중한다.

 

무엇보다 안전 강화, 교통 혼잡 최소화를 위해 유관기관 및 민간단체 협력 종합안전관리본부를 운영하고 원활한 교통을 위한 안전관리 요원을 증원 배치할 계획이다.

 

또한 언론 홍보, 광양시·광양관광 공식SNS 등 다양한 온·오프라인 채널을 통해 개화 상황, 이벤트 등을 지속적으로 노출하는 등 전방위적인 홍보를 펼칠 계획이다.

 

정인화 광양시장은 “광양매화축제는 대한민국 봄의 서막을 여는 특별한 축제인 만큼 차별화된 콘텐츠와 지역민의 자발적인 참여를 바탕으로 품격 있고 수준 높은 축제로 시민들로부터 갈채를 받고, 도 대표축제를 넘어 대한민국 대표축제로 인정받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달라”고 당부했다.

 

이어 “계획과 실제의 간극을 최대한 좁힐 수 있도록 안전, 교통, 응급 의료지원 등을 철저히 점검하고 관광객들의 동선, 화장실, 쓰레기 배출장소 등 꼼꼼한 시뮬레이션을 가동하는 등 쾌적하고 안전한 축제환경 및 관광수용태세 마련에 집단지성과 행정력을 발휘해 달라”고 덧붙였다.

 

한편, 광양시는 오는 23일 2차 추진상황보고회에 이어 내달 5일 최종보고회를 열어 미비 사항을 점검하는 등 제23회 광양매화축제의 성공 개최를 위한 철저하고 꼼꼼한 행정지원을 펼쳐나갈 방침이다.

 

[아래는 구글로 번역한 영문기사 전문입니다. 영문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Below is the full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Gwangyang City, 23rd Gwangyang Plum Festival... Countdown to success begins
Differentiated content that can only be experienced at the Gwangyang Plum Festival, making every effort to create a safe festival venue
Reporter Kim Doo-hwan

With the 23rd Gwangyang Plum Festival approaching in a month, Gwangyang City has begun to inspect the status of progress to create a differentiated festival venue that cannot be experienced anywhere else.

 

According to Gwangyang City on the 13th, the city shared detailed action plans and progress status by department and discussed measures for administrative support in the city hall situation room on the 8th, with Gwangyang Mayor Jeong In-hwa and about 30 heads of related departments in attendance.

 

The Gwangyang Plum Festival, which celebrates its 23rd anniversary this year, runs from March 8th to 17th with novel and differentiated content that can only be enjoyed at the Gwangyang Plum Blossom Festival under the theme of ‘Gwangyang Plum Blossom, Embracing K-Culture/The Dawn of Spring: Plum Blossom’. It welcomes citizens and tourists for ten days.

 

Through the collaboration of four local governments, Maenan Gukjuk establishes the identity and status of the first spring festival held in Korea and leaps forward beyond a scenery-oriented festival to become a Korean cultural and tourism festival with special experiences and culture.

 

For the first time since its opening, an entrance fee was introduced, but the full amount was refunded with local gift certificates, allowing tourists to enjoy the festival without burden and revitalizing the region, aiming for a co-prosperous and sustainable festival.

 

Under the comprehensive transportation plan, we will accelerate the creation of a safe and comfortable festival site that everyone can enjoy by expanding the shuttle bus operation section, car-free streets, and operating vehicles for the transportation vulnerable.

 

In particular, a large number of killer contents that can only be experienced at the Gwangyang Plum Festival are being introduced, such as a 1 night and 2 days (3 days and 2 nights) stay program, plum highball experience, plum sleeve tip dong, and barefoot walking along the Seomjingang River.

 

By operating programs that satisfy the five senses led by local residents, such as Gwangyang Tasting and Gwangyang Plum Lunch Box, we strengthen the participation and capabilities of residents and solidify the status of the home of plums.

 

The ripple effect of the festival is expanded throughout the city and creates synergy by operating various programs such as the golden plum and plum GET event, which were popular last year, the Seocheon and Madong musical fountains with a festival concept, and ‘How about Gwangyang today?’ to attract individual tourists.

 

We will strengthen our tourism acceptance posture for everyone, including ESG programs that practice carbon neutrality, a global hot topic, such as ‘Give me courage’ to realize a festival site without disposable products, and rental of wheelchairs and strollers for the tourism vulnerable.

 

The city focuses on the safety of visitors and focuses its administrative power to create a fun and comfortable festival environment by providing real-time information on traffic conditions, installing additional restrooms, and strengthening crackdowns on illegal street vendors and night markets.

 

Above all, in order to strengthen safety and minimize traffic congestion, we plan to operate a comprehensive safety management headquarters in cooperation with related organizations and private organizations and deploy more safety management personnel to ensure smooth traffic.

 

In addition, we plan to carry out all-round promotion by continuously exposing the flowering situation and events through various online and offline channels such as media promotion and Gwangyang City and Gwangyang Tourism official SNS.

 

Gwangyang Mayor Jeong In-hwa said, “As the Gwangyang Plum Festival is a special festival that marks the dawn of spring in Korea, it has received applause from citizens as a dignified and high-quality festival based on differentiated content and voluntary participation of local residents, and has become a representative festival of Korea beyond the provincial festival. “Please do your best to be recognized,” he asked.

 

He continued, “In order to narrow the gap between plan and reality as much as possible, we will thoroughly inspect safety, transportation, emergency medical support, etc. and run detailed simulations of tourists’ movement routes, restrooms, and waste disposal locations, etc. to create a pleasant and safe festival environment and readiness for tourism. “Please exercise your collective intelligence and administrative power,” he added.

 

Meanwhile, Gwangyang City plans to provide thorough and meticulous administrative support for the successful hosting of the 23rd Gwangyang Plum Festival, including holding a second progress report on the 23rd and a final report on the 5th of next month to check any remaining issues. .


원본 기사 보기:브레이크뉴스전남동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naver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