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류현진, 12년 만에 한화 복귀..8년 총액 170억 계약 체결

박동제 기자 l 기사입력 2024-02-22

본문듣기

가 -가 +

▲ 류현진, 12년 만에 한화 복귀 <사진출처=한화 이글스>



브레이크뉴스 박동제 기자= 메이저리그(MLB)에서 활약하던 ‘코리안 몬스터’ 류현진(37)이 한국프로야구 KBO리그로 돌아온다. 

 

22일 한화 이글스는 “류현진과 계약기간 8년, 총액 170억원(옵트아웃 포함·세부 옵트아웃 내용 양측 합의 하에 비공개)에 계약을 체결했다”고 발표했다. 이로써 2012시즌이 끝나고 MLB로 직행한 류현진은 12년 만에 친정팀 한화 이글스로 컴백하게 됐다. 

 

한화 이글스는 KBO리그 사상 역대 최고액인 170억원으로 류현진을 예우했다. 이는 2년 전 MLB에서 SSG 랜더스로 복귀한 김광현의 4년 151억원, 지난해 두산과 FA 계약한 양의지의 6년(4+2년) 152억원을 모두 뛰어넘는 기록이다. 

 

한화 이글스 측은 류현진과의 8년·170억원 계약에 대해 “KBO리그 새 역사의 상징성을 담은 것”이라고 설명했다. 

 

류현진은 구단을 통해 “KBO리그 최고 대우로 돌아올 수 있게 해 준 구단에 감사드린다. 한화 이글스는 지금의 내가 있게 해준 고마운 구단”이라며 “메이저리그 진출 때부터 꼭 한화로 돌아와 보답하겠다고 생각했고, 미국에서도 매년 한화를 지켜보며 언젠가 합류할 그날을 꿈꿨다. 지금 그 약속을 지키게 돼 기쁘다”고 밝혔다.

 

이어 류현진은 “전력 보강과 젊은 선수들의 성장으로 우리 팀도 충분히 좋은 성적을 낼 수 있는 전력을 갖췄다고 생각한다”며 “팬 여러분께 올 시즌에는 최대한 길게 야구를 보여드릴 수 있도록 동료들과 함께 열심히 뛰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류현진은 오는 23일 일본 오키나와로 출국, 한화 이글스의 2차 스프링캠프에 합류할 예정이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Ryu Hyun-jin returns to Hanwha after 12 years...signs an 8-year contract worth a total of KRW 17 billion

 

Scheduled to join Hanwha Eagles 2nd spring camp on the 23rd

 

 

Break News Reporter Park Dong-je = ‘Korean Monster’ Ryu Hyun-jin (37), who was active in Major League Baseball (MLB), returns to the KBO League of the Korean Professional Baseball League.

 

On the 22nd, Hanwha Eagles announced, “We have signed a contract with Ryu Hyun-jin for a contract period of 8 years and a total of 17 billion won (including opt-out, details of opt-out are not disclosed upon agreement between both parties).” As a result, Ryu Hyun-jin, who went straight to MLB after the 2012 season, made a comeback to his former team, the Hanwha Eagles, after 12 years.

 

The Hanwha Eagles honored Ryu Hyun-jin with 17 billion won, the highest ever in KBO League history. This record surpasses both Kim Kwang-hyun's 4-year 15.1 billion won, who returned from MLB to SSG Landers two years ago, and Yang Eui-ji's 6-year (4+2 years) 15.2 billion won, who signed a free agent contract with Doosan last year.

 

The Hanwha Eagles explained that the 8-year, 17 billion won contract with Ryu Hyun-jin “embodies the symbolism of a new history in the KBO League.”

 

Ryu Hyun-jin said through the club, “I am grateful to the club for allowing me to return to the best treatment in the KBO League. “The Hanwha Eagles are a team I am grateful to for helping me get to where I am now,” he said. “Ever since I entered the major leagues, I thought I would definitely return to Hanwha and repay them, and I watched Hanwha every year in the U.S. and dreamed of the day I would join one day. “I’m glad that we can now keep that promise.”

 

Ryu Hyun-jin then said, “I think our team has the potential to achieve good results thanks to the reinforcement of our power and the growth of our young players.” He added, “I will work hard with my colleagues to show our fans baseball for as long as possible this season.” “He added.

 

Meanwhile, Ryu Hyun-jin is scheduled to leave for Okinawa, Japan on the 23rd and join the Hanwha Eagles' second spring camp.

 

dj3290@naver.com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naver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