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국민의힘 전임 지도부' 김기현·주호영 경선 승리..구자룡·김은혜·장예찬도 본선행

임국정 기자 l 기사입력 2024-02-28

본문듣기

가 -가 +

▲ 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표 선출을 위한 국민의힘 의원총회에서 김기현 대표(오른쪽)가 주호영 전 원내대표에게 꽃다발을 전달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3.04.07.  © 뉴시스

 

브레이크뉴스 임국정 기자 = '국민의힘 전임 지도부'인 김기현 전 대표(울산 남구을, 3선)와 주호영 전 원내대표(대구 수성갑, 5선)가 지역구 공천 경선에서 승리하며 총선 본선에 진출한다.

 

국민의힘 공천관리위원회는 28일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열린 '제22대 국회의원 후보자 1차 경선 결선 및 2차 경선 결과' 발표에서 이같이 밝혔다. 김 전 대표와 주 전 원내대표는 현 한동훈·윤재옥 체제 직전까지 국민의힘을 이끌던 당 중진들이다. 당초 이들 모두 이번 총선을 앞두고 '불출마'나 '험지 출마' 방식으로 희생해야 한다는 압박을 받아왔지만, 이를 견뎌내고 지역구 사수에 성공한 것이다.

 

이번 경선에서 김 전 대표는 박맹우 전 울산시장을, 주 전 원내대표는 정상환 전 국가인권위원회 상임위원을 상대로 승리를 거뒀다.

 

현역 지역구 의원 중 첫 공천 탈락자들도 나왔다. 김용판 의원(대구 달서병)은 권영진 전 대구시장에게, 이주환(부산 연제) 의원은 김희정 전 의원에게, 전봉민 의원(부산 수영)은 장예찬 전 최고위원에게 패했다.

 

이 밖에 구자룡 비상대책위원(서울 양천갑)이 현역 의원인 조수진 전 최고위원(비례)을 이겼다. 성남 분당갑 당선 이후 경기도지사 출마를 위해 의원직을 던진 뒤 이번엔 분당을에 출사표를 낸 김은혜 전 대통령실 홍보수석비서관은 김민수 대변인과의 경선에서 승리했다.

 

부산 동래(김희곤·서지영), 대구 중남구(도태우·임병헌), 경북 포항 남구울릉군(김병욱·이상휘)에서는 결선 진행이 결정됐다.

 

redsummer@kakao.com

 

#총선 #공천 #경선 #국민의힘 #김기현 #주호영 #구자룡 #김은혜 #장예찬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 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Former People Power Leaders’ Kim Ki-hyun and Joo Ho-young win primary election. Koo Ja-ryong, Kim Eun-hye, and Jang Ye-chan also advance to the finals.

Kim Yong-pan, Lee Ju-hwan, and Jeon Bong-min are the first active members of the constituency to be eliminated from nomination.

 

Break News Reporter Lim Guk-jeong = Former leader of the People Power Party, former Representative Kim Ki-hyun (Ulsan Nam-gu Eul, 3rd term) and former floor leader Joo Ho-young (Daegu Suseong-gap, 5th term) won the local district nomination primary and advanced to the general election.

 

The People Power Party's Nomination Management Committee announced this in the announcement of the '22nd National Assembly candidate 1st primary runoff and 2nd primary election results' held at the central party headquarters in Yeouido, Seoul on the 28th. Former Representative Kim and former floor leader Joo are senior party leaders who led the People Power Party until just before the current Han Dong-hoon and Yoon Jae-ok regimes. Initially, all of them were under pressure to make sacrifices by 'not running' or 'running in difficult places' ahead of this general election, but they withstood this and succeeded in defending their constituencies.

 

In this primary, former representative Kim won against former Ulsan Mayor Park Maeng-woo, and former floor leader Joo defeated former National Human Rights Commission standing member Jeong Sang-hwan.

 

Among active constituency lawmakers, the first candidates to be eliminated from nomination also emerged. Representative Kim Yong-pan (Daegu Dalseobyeong) lost to former Daegu Mayor Kwon Young-jin, Representative Lee Ju-hwan (Busan Yeonje) lost to former lawmaker Kim Hee-jung, and Representative Jeon Bong-min (Busan Suyeong) lost to former Supreme Council Member Jang Ye-chan.

 

In addition, Emergency Response Commissioner Koo Ja-ryong (Seoul Yangcheon-gap) defeated former Supreme Council member Su-jin Cho (proportional), who is an active member of the National Assembly. Kim Eun-hye, former senior secretary for public relations in the President's Office who left her seat as a member of the National Assembly to run for governor of Gyeonggi Province after being elected in Bundang-gap, Seongnam, won the primary against Spokesperson Kim Min-soo.

 

The finals were decided to proceed in Dongrae, Busan (Hee-gon Kim, Ji-young Seo), Jungnam-gu, Daegu (Tae-woo Do, Byung-heon Lim), and Nam-gu Ulleung-gun, Pohang, Gyeongsangbuk-do (Byung-wook Kim, Sang-hwi Lee).

 

redsummer@kakao.com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naver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