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민생당 “법원의 제동받은 방심위, 윤석열 대통령은 부끄러운 줄 알아야” 논평

박정대 기자 l 기사입력 2024-02-29

본문듣기

가 -가 +

▲ 민생당     ©브레이크뉴스

민생당 박성준 수석대변인은 2월 29일 “법원의 제동을 받은 방심위, 윤석열 대통령은 부끄러운 줄 알아야 한다” 제목의 논평을 발표했다.

 

이 논평에서 “서울행정법원 행정4부는 윤석열 대통령이 해촉한 김유진 방심위원에 대한 집행정지 신청을 인용했다. 김유진 방심위원은 류희림 방심위원장의 청부 민원 의혹에 대한 진상규명을 요구하다 정권의 입맛에 맞지 않는 괘씸죄로 말이 되지 않는 근거로 해촉된 바 있다. 이런 방송통신심의위원회가 법원의 제동을 받으며 윤석열 정권의 방송 장악 선봉을 맡은 뻔뻔하고 무도한 행태에 법의 심판이 내려진 것이다. 지극히 당연하며 응당한 결과”라면서 “하늘 높은 줄 모르고 국민 무서운 줄 모르고 방심위의 존재 이유조차도 부정해가며 윤석열 정권의 앞잡이 노릇을 해온 지난 시간을 지금이라도 반성하고 국민 앞에 사죄하며, 모든 직책을 내려놓는 것이 역사의 심판에서의 형량을 조금이라도 줄일 수 있다는 것을 류희림 방심위원장은 인지하길 바란다”고 요구했다.

 

이어 “일방통행식 정부 운영의 윤석열 정권에 법원의 정의로운 심판이 내려지면서 아직 우리 사회에 정의는 살아 있다는 것에 가슴을 쓸어내리며, 이것으로 방심위에 대한 모든 의혹을 비롯한 위법 행위들이 용서되는 것이 아니라는 것을 정작 당사자가 인지해야 공정하고 중립적인 국민의 방송을 구현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민생당은 “법원의 정의로운 심판에 경의를 표하며, 그동안 위법과 편법 그리고 방심위의 본연의 모습을 잃어버린 방심위의 정상화를 위해 책임 있는 공당으로서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Minsaeng Party comments, “President Yoon Seok-yeol should be ashamed of the National Defense Commission that was blocked by the court.”

-Reporter Park Jeong-dae

 

On February 29, Minsaeng Party Chief Spokesperson Park Seong-joon published a commentary titled, “President Yoon Seok-yeol should be ashamed of the National Defense Commission that was blocked by the court.”

In this commentary, “The 4th Administrative Division of the Seoul Administrative Court cited the application for suspension of execution of Kim Yu-jin, a member of the review committee dismissed by President Yoon Seok-yeol. Kim Yu-jin, a committee member, was dismissed on unreasonable grounds for a scandalous crime that did not suit the regime's tastes while demanding an investigation into the suspicions of a civil service complaint by Committee Chairman Ryu Hee-rim. The Korea Communications Standards Commission was restrained by the court, and justice was handed down for its shameless and shameless actions as a vanguard of the Yoon Seok-yeol administration's control of broadcasting. “It is an extremely natural and deserved result,” he said. “It is better to reflect on the past time of serving as a stooge of the Yoon Seok-yeol regime, not knowing how high the sky is, not knowing how scary the people are, and even denying the reason for the existence of the National Security Commission, and apologize to the people and relinquish all positions.” “I hope that Chairman Ryu Hee-rim of the National Defense Commission recognizes that the sentence in the judgment of history can be reduced even a little,” he demanded.

He continued, “I am heartbroken that justice is still alive in our society as the court’s just judgment is handed down on the Yoon Seok-yeol regime, which runs a one-way government, and that this does not mean that all suspicions and other illegal acts against the National Defense Commission are forgiven. He added, “Only when the parties involved are aware of it will we realize a fair and neutral broadcast for the people.”

The Minsaeng Party emphasized, “We pay respect to the court’s just judgment and will do our best as a responsible public party to normalize the National Defense Commission, which has lost its original form through illegality and expediency.”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naver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