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대마도의 "혐한"은 한국인 스스로가 만들었다!

정길선 칼럼니스트 l 기사입력 2024-03-03

본문듣기

가 -가 +

▲필자/정길선, 러시아 과학아카데미 유라시아 고고인류학연구소 연구교수.    ©브레이크뉴스

한국에서 가장 가까운 일본의 관광지인 대마도는 저렴한 비용으로 일본 여행을 갈 수 있다는 장점으로 인해 한때는 대마도 인구의 10배가 넘는 한국인 관광객들이 찾아올 정도로 인기 여행지였다. 그로 인해 경제적으로 대마도에 가장 큰 영향을 끼치는 산업은 바로 관광업, 특히 한국인 관광객을 대상으로 한 관광 산업이다. 대마도 전체 주민들이 생계를 이어나갈 정도로 한국인 관광객의 의존도가 높았던 곳이기도 하다. 대마도는 대한민국의 영토에서 가장 가까운 일본의 섬으로 부산과의 최단거리가 약 49.5km에 불과하다. 날이 좋은 때에는 부산에서 훤히 보일 정도로 가까운 거리에 위치해있다. 그러다 보니 대마도는 한국과 떨어질레야 떨어질 수 없는 관계가 되었다. 

 

1990년대에 해외 여행 열풍이 불면서 수많은 여행사들이 해외여행 상품을 개발하고자 살펴볼 때 배로 가장 가깝게 접근할 수 있는 대마도로 눈길을 돌리기도 했다. 1989년 부산항과 히타카츠 항을 잇는 부정기 노선이 생겨나면서 그에 맞춰 패키지 관광이 생기고, 1993년에는 마산과 대마도 간의 정기 노선이 생겼으며 부산 - 대마도 - 마산 노선으로 확대되면서 관광객이 점차 늘어났다. 그리고 2000년에는 이즈하라항과 부산항을 잇는 정기 노선이 생겼다. 이와 함께 대마도에서도 부산 영도구와 자매결연을 맺고, 일본가요제 개최, 대마도 부산 사무소 설치 등 한국인 관광객 유치에 큰 공을 들였다. 2010년대에는 매년 20만 명 정도의 관광객이 방문하다가 2010년대 중순부터 대마도에 대한 입소문을 점차 타기 시작해 관광객이 더더욱 급증하게 된다. 그와 같이 대마도는 페리 노선 개통과 지자체, 여행사의 관광객 유치 노력으로 인해 주로 정기 노선에서 접근하기 쉬운 부산 및 경상도 지역을 중심으로 한국 관광객을 많이 유치했다. 페리 가격도 저렴하고 2박 3일 정도로 경치 구경하기는 좋은 형편이다. 

 

게다가 워낙에 한국인 관광객들이 이 섬의 지역 경제의 중추가 되고 있는지라 한국어가 통하는 현지인이 꽤 많으며 간판, 메뉴판들도 친절하게 한국어 안내를 해주고 있는 곳이 많다. 과거 대마도는 조선과의 무역과 조선에서 지원해 주는 식량이 주 수입원이었고 현재도 한국 관광객들이 대마도의 주 수입원이기 때문에 임진왜란 때처럼 한일관계가 악화되면 가장 피해를 많이 보는 지역이 대마도이다. 대부분 섬 주민들은 지역 경제에 하나도 도움이 안 되고 깽판이나 치는 일본 혐한들을 싫어했다. 대마도 주민들이 일본 정부에 혐한 단체들이 대마도에서 활동하는 것을 막아 달라는 민원을 넣었을 정도였다. 그러나 2019년 국가적으로는 위안부, 독도 문제와 한일 무역 분쟁 등으로 인한 한일 관계 악화 등의 문제 등으로 인해 한국인들의 방문이 줄어들기 시작한다. 

 

더불어 코로나까지 덮친 현재 대마도는 유령 섬을 방불케 하며 한국인들이 넘쳐 났던 면세점 등 상점들은 폐업을 이어 나갔다. 그런데 어느 사이엔가 대마도 내에서 한국인들의 입점을 거부하는 상점이 늘어나기 시작했다. 대마도의 사찰들에서 잇달아 불상들의 도난 사건이 발생하고 상당수의 한국인들이 대마도에서 벌이는 추태가 심해지면서 한국인을 싫어하는 대마도 주민들이 늘어나기 시작했다. 한국인이 아니면 수입이 있을 수 없는 대마도 주민들이 한국 관광객에 학을 띠었던 이유는 과도한 "오버 투어리즘" 때문이다. 많은 한국 관광객들로 인해 교통 혼잡, 주차 공간 부족, 일상 통행에 지장이 생기거나, 물가가 오르고 소음 피해가 발생하는 것은 물론, 일부 몰지각한 관광객들은 쓰레기를 함부로 버리거나 사유지에 무단 침입하고 사생활을 침해하는 등의 문제를 야기한다.

 

쓰레기 무단투기, 무면허 운전, 각종 절도죄와 폭행사건도 잇다르고 조용한 것을 즐기는 일본 문화를 존중하지 않고 타인에게 민폐성 소음을 유발하거나 타 가게에서 맥주나 술을 사와서 식당에서 마시는 등, 상식 밖의 추태를 부리니 혐한 감정이 생길 수밖에 없는 것이다. 한국 관광객들로 인해 돈 버는 현지인들이 한국인들에게 불쾌감을 가질 수밖에 없는 행동을 하고 있으니 혐한이 생기는 것은 당연한 일이 아니던가? 그럼에도 "한국 사람으로 내가 여기에 왜 왔나. 대마도에 이런 감정을 받고 다시 오겠나." 라고 한다. 왜 그런 대우를 받고 있는지 스스로도 모른다는 것이 문제다. 사람의 격은 그 나라의 격과 마찬가지고 스스로의 행실이 그 나라의 얼굴과 인식으로 직결된다는 것을 알아야 한다. 이미 대마도에 "어글리 코리안"으로 인해 안 좋은 인식이 찍혀 버렸다. 

 

그럼에도 스스로의 잘못을 인식하지 못하고 있으니 "혐한" 한다고 불평만 해대고 있는 실정이다. 왜 혐한을 할까? 무엇이 문제일까? 물어보지 않고 성찰도 하지 않으면서 섬 주민들한테만 불만을 토해내고 있다. 이 얼마나 후안무치한 행동인가? 스스로 반성하고 모범을 보이지 않으면 "혐한"은 앞으로도 계속될 것이다.  lukybaby7@gmail.com

 

*필자/ 정길선. 

노바토포스 회원, 역사학자, 고고인류학자, 칼럼니스트, 러시아 과학아카데미 유라시아 고고인류학연구소 연구교수.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Tsushima’s “hatred” was created by Koreans themselves!

 

-Jeong Gil-seon, columnist

 

Tsushima, the closest Japanese tourist destination to Korea, was once a popular travel destination with over 10 times the population of Tsushima visiting Korean tourists due to the advantage of being able to travel to Japan at a low cost. As a result, the industry that has the greatest economic impact on Tsushima is the tourism industry, especially the tourism industry targeting Korean tourists. Tsushima Island is also a place where the entire population is highly dependent on Korean tourists to make a living. Tsushima Island is the closest Japanese island to the territory of the Republic of Korea, and the shortest distance from Busan is only about 49.5km. On clear days, it is located close enough to Busan to be clearly visible. As a result, Tsushima Island became inseparable from Korea.

 

As the overseas travel craze spread in the 1990s, many travel agencies looked to develop overseas travel products and turned their attention to Tsushima Island, which was the closest access point by boat. In 1989, an irregular route connecting Busan Port and Hitakatsu Port was created, and package tourism was created accordingly. In 1993, a regular route between Masan and Tsushima Island was established, and the number of tourists gradually increased as the route was expanded to Busan - Tsushima Island - Masan. And in 2000, a regular route was established connecting Izuhara Port and Busan Port. In addition, Tsushima also established a sisterhood relationship with Yeongdo-gu, Busan, and made great efforts to attract Korean tourists by holding a Japanese song festival and establishing a Tsushima-Busan office. In the 2010s, approximately 200,000 tourists visited Tsushima every year, but from the mid-2010s, word of mouth about Tsushima gradually began to spread, and the number of tourists increased rapidly. Likewise, Tsushima Island has attracted many Korean tourists, mainly from Busan and Gyeongsang-do, which are easily accessible by regular routes, thanks to the opening of ferry routes and efforts by local governments and travel agencies to attract tourists. The ferry price is cheap and it is a good way to see the scenery for 3 days and 2 nights.

 

In addition, since Korean tourists are the backbone of the island's local economy, there are quite a few locals who speak Korean, and many places have signs and menus that kindly provide information in Korean. In the past, Tsushima Island's main source of income was trade with Joseon and food provided by Joseon, and currently, Korean tourists are Tsushima Island's main source of income. Therefore, when Korea-Japan relations worsen, as during the Japanese invasions of Korea, Tsushima Island is the area that suffers the most. Most of the island residents disliked Japanese-hating Koreans who did nothing to help the local economy and were just bullies. Tsushima residents even submitted a complaint to the Japanese government asking them to stop anti-Korean groups from operating in Tsushima. However, in 2019, visits by Koreans began to decrease nationally due to problems such as comfort women, the Dokdo issue, and the deterioration of Korea-Japan relations due to the Korea-Japan trade dispute.

 

In addition, Tsushima Island, now hit by the coronavirus, is reminiscent of a ghost island, and stores such as duty-free shops that were overflowing with Koreans continued to close. However, at some point, the number of stores in Tsushima Island that refused to allow Koreans to enter began to increase. As Buddhist statues were stolen from temples in Tsushima one after another and the indecent behavior committed by a significant number of Koreans in Tsushima became more severe, the number of Tsushima residents who disliked Koreans began to increase. The reason Tsushima Island residents, who cannot earn any income unless they are Korean, are attracted to Korean tourists is because of excessive "overtourism." The large number of Korean tourists causes traffic congestion, lack of parking spaces, disruption to daily traffic, rising prices and noise damage, as well as some inconsiderate tourists who throw away trash, trespass on private land, and invade privacy. causes problems.

 

There are cases of illegal dumping of trash, driving without a license, various thefts and assaults, and people do not respect the Japanese culture of enjoying quiet and engage in behavior that goes beyond common sense, such as causing nuisance noise to others or buying beer or alcohol from other stores and drinking it at restaurants. It is inevitable that you will have feelings of disgust. Isn't it natural for locals, who make money from Korean tourists, to develop feelings of hatred towards Koreans since they are behaving in a way that makes Koreans uncomfortable? Nevertheless, "Why did I come here as a Korean? Would I come back to Tsushima after feeling this way?" It is said. The problem is that they themselves do not know why they are being treated that way. You must know that a person's status is the same as that of the country, and that his or her actions are directly related to the face and perception of the country. Tsushima Island has already received a bad impression due to “Ugly Koreans.”

 

Nevertheless, since they do not recognize their own mistakes, they only complain that they are “disgusting.” Why do we hate Korea? What's the problem? Without asking questions or reflecting, they are only venting their complaints to the island residents. How shameless is this behavior? If we do not reflect on ourselves and set an example, “hatred against Korea” will continue in the future. lukybaby7@gmail.com

 

*Writer/ Jeong Gil-seon.

 

 

Novatopos member, historian, archaeological anthropologist, columnist, research professor at the Institute of Eurasian Archeology and Anthropology of the Russian Academy of Sciences.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naver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