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한동훈 국민의힘 비대위원장...차기 대통령 후보를 차지?

한설 전 육군 군사연구소장 l 기사입력 2024-03-04

본문듣기

가 -가 +

▲필자/한설  전 육군 군사연구소장.  ©브레이크뉴스

국내정치의 동향에 가장 크게 영향을 미치는 것은 크게 두 가지다. 외부의 영향과 내부의 역동성이다. 한국의 국내정치에 가장 강력한 영향을 미치는 힘은 외부의 영향이라고 생각한다. 한국이 제 아무리 날뛰어도 냉전시대의 국제정치적 역학관계에서 벗어날 수 없었다. 지금 한국이 미국을 중심으로 한 집단서방과 러시아와 중국을 중심으로 한 글로벌 사우스의 갈등구조에서 벗어날 수 없는 것은 불가항력적인 측면이 있다.

 

한국의 윤석열 정권이 미국을 중심으로 한 집단서방에 경도될 수밖에 없는 상황을 이해하고 있다는 점이다. 정말 아쉬운 것은 이럴 경우 야권이 제대로 된 역할을 하지 못한다는 것이다. 야권은 현 정권이 집단서방에 경도되지 말고 국익을 찾아야 한다고 강력하게 주장함으로써 여권이 미국에 대한 협상력을 가질 수 있도록 해야 하는 역할을 수행해야 한다. 그러나 야권은 그런 초보적인 역할을 수행하지 못하고 있다. 그것은 미국과 집단서방이 한국의 국내정치권에 깊숙하게 영향력을 행사하기 때문이다. 이재명과 더불어민주당 조차 미국과 집단서방의 이익에 반대되는 주장을 할 수 없는 상황인 것이다.

 

현재의 이재명과 더불어민주당은 국가의 이익을 위해서 아무런 긍정적인 역할을 하지 못하고 있다. 현재 이재명과 더불어민주당은 있으나 마나한 조직이다. 이런 정당에 혈세로 보조금을 준다는 것이 아까울 뿐이다.

 

이런 상황을 극복하려면 국내 정치인들에게 기대를 걸 수밖에 없다. 결국 정치도 사람이 하는 것이기 때문이다. 앞으로의 상황을 비관적으로 생각하는 것은 여야를 막론하고 전환기적 국제정치질서를 뚫고 나갈 수 있는 인물이 보이지 않기 때문이다. 여권은 이번 총선으로 한동훈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차기 대통령 후보로의 확고한 자리를 차지한 것으로 보인다.

 

문제는 야권에서 대통령감이 될 수 있는 사람들이 보이지 않는다는 것이다. 더불어민주당에서 대통령 후보가 될만한 자질을 가진 사람은 별로 보이지 않는다. 60대 중반 이하의 나이에서 국가를 이끌어갈 만한 사람이 보이지 않는 것이다. 바위 같은 사람이 보이지 않고 겨우 닳고 닳은 조그만 자갈들만 세상을 시끄럽게 만들고 있다.

 

이번 총선 이후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당 대표는 정치권에서 사라질 가능성이 높다고 생각한다. 이재명 당 대표는 우선 인천 계양을 선거에서 원희룡을 이기기도 어렵다고 생각한다. 설사 이기더라도 줄줄이 예정된 재판으로 감방으로 직행할 가능성이 매우 높을 것이다. 이번 총선의 패배로 방탄을 위한 과반수 확보는 불가능할 것이기 때문이다.

 

결국 야권에는 새로운 인물이 필요한데 그런 인물들이 보이지 않는 것이다. 총선 패배 후 야권이 혼란에 빠지면 이를 수습할 사람이 필요한데 지금 상황으로는 그런 인물이 별로 보이지 않는다. 기존의 친명, 친문 출신의 정치인들은 사태의 수습이 아니라 사태의 책임을 져야 할 사람들이다. 임종석, 이인영과 같은 사람들이 한때 대권의 후보로 거명되기도 했으나, 최근 그들의 행태를 보면 그저 그런 기회주의자에 불과하다는 것을 알 수 있다.

 

현재 더불어민주당에서 거의 유일하게 가능성이 있는 사람은 김해영(제20대 국회의원=부산 연제구/더불어민주당)과 같은 사람이 아닌가 한다. 더불어민주당에도 괜찮은 사람들이 더러 있지만, 대선에 나설 수 있는 사람은 그저 그렇게 괜찮은 사람이어서는 안된다. 잠재적 폭발력을 가지고 있어야 한다. 김해영도 괜찮은 사람인 것은 알겠지만, 그가 폭발력을 가지고 있는지는 잘 모르겠다.

 

야권에서 대중적 폭발력을 가지려 현재 한국이 직면한 문제에 대한 혁신적 변화를 도모할 수 있는 구상과 능력 그리고 의지를 필요로 한다. 김해영이 문재인과 이재명의 체제를 비판한 것을 보면 올바름과 틀린 것을 구분하는 능력은 분명하다고 생각되지만, 그가 한국이 직면한 제반 문제와 모순을 정면으로 마주볼 용기와 능력이 있는지는 아직 모르겠다.

 

이래저래 이번 총선이후에는 더불어민주당을 위시한 야권 전체가 붕괴되는 결과를 맞이할 것이다. 아마도 지금 같은 상황이라면 상황수습도 쉽지 않을 것이다. 더불어민주당을 좌지우지하는 '개딸들'이 사라지지 않으면 더불어민주당은 정말로 고쳐 쓰기 어려울 것이기 때문이다.

 

결국 다음 대선에서도 국민의힘이 집권할 가능성이 매우 높다고 하겠다. 그렇게 되면 한국의 운명은 매우 어려워질 것이다. 지금의 국민의힘과 같은 사고방식으로는 우리가 현재 직면하고 있는 국제정치적 전환기의 파도를 지나가기 어려울 것이기 때문이다.

 

현재 야권이 살 수 있는 유일한 방법은 이재명이 계양을 선거에서 패배하여 즉각 구속되는 것이다. (편집자 주=이 칼럼은 필자의 견해이다.)

 

*필자/한설 전 육군 군사연구소장.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Han Dong-hoon, Chairman of the People Power Party Emergency Committee... Will he become the next presidential candidate?

“There is no hope in Korea’s domestic politics ahead of the general election!”

-Hansul Columnist

 

There are two main things that have the greatest influence on trends in domestic politics. External influences and internal dynamics. I believe that the force that has the strongest influence on Korea's domestic politics is external influence. No matter how hard Korea ran, it could not escape the international political dynamics of the Cold War. There is an inevitable aspect to the fact that Korea cannot escape from the conflict structure between the collective West centered on the United States and the Global South centered on Russia and China.

The point is that Korea's Yoon Seok-yeol regime understands that it has no choice but to fall back on the collective West led by the United States. What is really disappointing is that in this case, the opposition party cannot play its proper role. The opposition party must play its role in ensuring that the ruling party has negotiating power over the United States by strongly insisting that the current administration should pursue national interests and not be swayed by the West. However, the opposition party is unable to fulfill such a rudimentary role. This is because the United States and the West exert a deep influence on Korea's domestic politics. Even Lee Jae-myung and the Democratic Party of Korea are in a situation where they cannot make claims that run counter to the interests of the United States and the collective West.

The current Lee Jae-myung and the Democratic Party of Korea are not playing any positive role for the good of the country. Currently, there is a Democratic Party of Korea with Lee Jae-myung, but it is a weak organization. It is a waste to subsidize these political parties with taxpayers’ money.

To overcome this situation, we have no choice but to rely on domestic politicians. Ultimately, politics is something people do. The reason we are pessimistic about the future situation is because there is no one in sight who can break through the transitional international political order, regardless of the ruling or opposition party. The ruling party appears to have firmly established itself as the next presidential candidate through the People Power Party Emergency Response Committee Chairman Han Dong-hoon through this general election.

The problem is that there are no people in the opposition party who can become president. There are not many people in the Democratic Party of Korea who have the qualifications to become a presidential candidate. There is no one in their mid-60s or younger who can lead the country. There is no rock-like person in sight, and only small, worn-out pebbles are making noise in the world.

I think it is highly likely that Lee Jae-myung, leader of the Democratic Party of Korea, will disappear from the political world after this general election. Party leader Lee Jae-myeong believes that it will be difficult to beat Won Hee-ryong in the Incheon Gyeyang election. Even if he wins, there is a very high possibility that he will be sent straight to prison for a series of scheduled trials. This is because it will be impossible to secure a majority for BTS due to defeat in this general election.

In the end, the opposition party needs new people, but those people are not in sight. When the opposition falls into chaos after losing the general election, someone is needed to sort things out, but in the current situation, such a person is not very visible. The existing pro-Myung and pro-Moon politicians are the ones who should take responsibility for the situation, not resolve it. People like Lim Jong-seok and Lee In-young were once mentioned as presidential candidates, but their recent behavior shows that they are nothing more than opportunists.

Currently, the only person with potential in the Democratic Party of Korea seems to be someone like Haeyoung Kim (20th National Assembly member = Yeonje-gu, Busan/Democratic Party of Korea). There are some good people in the Democratic Party of Korea, but people who can run for president cannot be just good people. He must have potential explosiveness. I know that Kim Hae-young is a good person, but I'm not sure if he has explosive power.

In order to have popular explosive power in the opposition, we need the initiative, ability, and will to promote innovative changes to the problems currently facing Korea. Looking at Kim Hae-young's criticism of Moon Jae-in and Lee Jae-myung's regime, it seems clear that he has the ability to distinguish between right and wrong, but I still do not know whether he has the courage and ability to face head on the various problems and contradictions facing Korea.

One way or another, after this general election, the entire opposition party, including the Democratic Party of Korea, will collapse. Perhaps, in the current situation, it will not be easy to resolve the situation. This is because unless the ‘dog daughters’ who control the Democratic Party of Korea disappear, it will be truly difficult to reform the Democratic Party of Korea.

In the end, it is very likely that the People Power Party will take power in the next presidential election. If that happens, Korea's fate will become very difficult. This is because with the current mindset of the People Power Party, it will be difficult to get through the waves of international political transition that we are currently facing.

Currently, the only way for the opposition party to survive is for Lee Jae-myung to lose Gyeyang in the election and be immediately arrested. (Editor's note = This column is the author's opinion.)

 

*Author/Han Seol.

Columnist. Former Director of the Army Military Research Institute.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naver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