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한민족 역사에서 가장 '부국(富國) 시대' '민족융성 시대'를 살아왔고, 살고 있어요~

문일석 발행인 l 기사입력 2024-03-04

본문듣기

가 -가 +

▲ 필자(문일석-왼쪽)와 손자 문진양(오른쪽).   ©브레이크뉴스

필자는 3월4일 아침에 일어나, 아주 기쁜 마음이었다. 기쁘게기쁘게 마음을 추스렸다.

 

오늘 손자 문진양이 서울 서대문구 충정로 52(미근동 36-1)에 위치하는 미동초등학교에 입학(1학년 1반. 학생수 14명)하는 날이기 때문이다. 이 학교는 1896년에 개교, 127년의 역사를 지녔다. 이 학교의 총 동창생 수는 48,066(2020년 통계)명이다.

 

필자는 부모-본인-아들-손자 세대와 인연을 맺어왔다. 4대가 한 고리로, 맞물려 있다.

 

필자는 지난 2월16일자 페이스 북에 “필자의 부친(문길암. 작고)은 1919년생이다. 필자는 1952년생이다. 아들 문흥수는 1985년 생이다. 필자의 손자 문진양은 2017년 생으로, 2024년(올 해)3월4일 서울 미동초등학교(128년 역사)에 입학한다. 필자의 잔여 인생을 고려하면, 한 사람이 직접 체험하거나, 부친세대를 공유할 경우, 세상을 직-간접으로 체험할 수 있는 기간은 120여 년(4재째) 쯤으로 산출된다. 필자의 경우, 부(문길암)-필자(문일석)-아들(문흥수)-손자(문진양), 4대가 이어지고 있다. 1세대를 햇수로 구분하면, 1세대가 30여 년쯤이다. 현존하는 사람들은 대부분 이런 연결구도로 일생을 보낸다”면서 “필자 가계(4대째)의 경우, 일제 강점기-해방정국-국가가 부자가 되는 시대-민주국가 시대-선진국 진입시대를 체험했다. '최고의 민족융성기'-'대 평화시기(1953-2024년)'를 살고 있다. 행운이다, 만만세”라고, 글을 썼다.

 

이 글에서 언급했지만, 필자를 전후(前後)한 4대의 삶 행태를 뜯어보면, 한민족 역사에서 가장 '부국(富國) 시대' '한민족 융성'시대 살아왔고, 살고 있다. 가진 역동적인 시대를 살아왔고, 살고 있다. 또한 70년에 걸친 평화시대를 호흡하며 살고 있다. 긴 평화시대이다. 여기에서 '평화시대'란, 인간의 존엄(尊嚴)이 지켜지는 시대를 의미한다.

 

고려 말기는 필자의 성씨인 문씨(文氏)들이 고위층을 차지하고 있었다. 그런데 1888년 5월-6월, 이성계의 위화도 회군이라는 반정(反政-군부쿠데타) 사건이 일어났다. 반란군의 집권 성공으로 인해 문씨(文氏)들은 지방으로 뿔뿔이 흩어졌고, 각 곳에 집성촌을 만들어 지금까지 생존해왔다. 그 기간이 지금까지 무려 636년이나 걸렸다. 현대 사회는 민중의 손으로 국가의 최고 지도자를 뽑는 시대여서 필자의 가문(家門)이 이런 호사를 누리게 된 것이다. 1976년 출판된 알렉스 헤일리(1921~1992)의 소설 '뿌리'의 내용을 닮은 가계(家系) 스토리이다.

 

손자 초등학교 입학식에서 손자와 함께 입학식 기념사진을 '찰칵'하고 촬영했다. '찰칵'하는 순간? 어마어마한 의미가 있음이 확인됐다. 나 만에 국한된 일이 결코 아니다. 현존(現存)하는 모든 한국인들에 관련된 이야기이다. 행복한 세상살이임을 각성(覺醒) 했다. moonilsuk@naver.com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We have lived and are living in the most ‘age of wealth’ and ‘age of national prosperity’ in the history of the Korean people.

[Essay approach] At my grandson's elementary school entrance ceremony, I took a commemorative photo with my grandson...

-Moon Il-suk, newspaper publisher

 

I woke up on the morning of March 4th and was very happy. I gathered my heart happily.

This is because today is the day that grandson Jin Moon enters Mi-dong Elementary School (1st grade, 1 class, 14 students) located at 52 Chungjeong-ro (36-1 Migeun-dong), Seodaemun-gu, Seoul. This school opened in 1896 and has a history of 127 years. The total number of alumni of this school is 48,066 (2020 statistics).

The author has formed a relationship with the generations of his parents, himself, son, and grandchildren. Four units are interlocked in one ring.

On February 16th, the author posted on Facebook, “My father (Gil-am Moon, deceased) was born in 1919. The author was born in 1952. Son Heungsu Moon was born in 1985. The author's grandson, Moon Jin, was born in 2017 and will enter Seoul Midong Elementary School (128 years of history) on March 4, 2024 (this year). Considering the remainder of the author's life, the period in which one person can experience the world directly or indirectly, if he or she experiences it directly or shares his or her father's generation, is calculated to be about 120 years (4th generation). In the author's case, it is passed down through four generations: father (Moon Gil-am), author (Moon Il-seok), son (Moon Heung-su), and grandson (Moon Jin-yang). If we divide the first generation by the number of years, the first generation lasts about 30 years. “Most people living today spend their lives in this connected structure,” he said. “In the case of the author’s family (fourth generation), we experienced the Japanese colonial period - the period of liberation - the era when the country became rich - the era of democratic nationhood - the era of entry into developed countries. We are living in ‘the greatest period of national prosperity’ – ‘the period of great peace (1953-2024)’. Good luck, long live,” he wrote.

As mentioned in this article, if we look at the life patterns of the four generations before and after the author, we have lived and are living in the era of the most 'rich country' and 'prosperity of the Korean people' in the history of the Korean people. We have lived and are living in a dynamic era. We are also living through an era of peace that has lasted 70 years. It is a long period of peace. Here, the ‘era of peace’ refers to an era in which human dignity is protected.

In the late Goryeo Dynasty, members of the Mun clan, the author's surname, occupied high-ranking positions. However, in May-June 1888, an anti-government coup occurred called Lee Seong-gye's Wihwa Island Retreat. Due to the rebels' success in seizing power, the Mun clan dispersed throughout the provinces, and they established clusters in each region, where they have survived to this day. It has taken a whopping 636 years so far. It was an era in which the nation's highest leader was elected by the people, and the author's family was able to enjoy this luxury. It is a family story similar to the novel 'Roots' by Alex Haley (1921-1992), published in 1976.

At my grandson's elementary school entrance ceremony, I took a commemorative photo with my grandson. The ‘click’ moment? It was confirmed that it had tremendous significance. This is by no means limited to just me. This is a story that concerns all existing Koreans. I realized that I was living a happy life. moonilsuk@naver.com

 

-The author and grandson Jinyang Moon (right).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naver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