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카카오엔터, 빅플래닛 ‘유통수수료 갑질’ 주장에 “깊은 유감..불공정 혜택 없다”

박동제 기자 l 기사입력 2024-03-04

본문듣기

가 -가 +

▲ 카카오엔터테인먼트  © 브레이크뉴스



브레이크뉴스 박동제 기자= 빅플래닛메이드엔터가 ‘유통수수료 갑질’을 이유로 멜론을 공정거래위원회에 신고한 가운데, 카카오엔터테인먼트가 입장을 밝혔다. 

 

카카오엔터테인먼트는 4일 공식입장을 내고 “카카오엔터테인먼트는 당사와 적법하게 체결한 계약에 대해 빅플래닛메이드엔터 측이 일방적으로 해지 통보를 한 것에 대해 깊은 유감을 표하며, 빅플래닛메이드엔터의 주장은 사실과 전혀 다르다는 점을 밝힌다”며 운을 뗐다.

 

이어 “카카오엔터테인먼트는 지난 2021년 10월 빅플래닛메이드엔터와 ‘음반 및 컨텐츠 유통 계약’을 체결했으며 이는 현재까지도 유효한 계약이다. 그러나 빅플래닛메이드엔터는 현재 잘못된 사실을 근거로 일방적인 계약 해지를 주장하고 있다. 모든 계약은 비밀 유지 의무에 따라 계약 당사자 외에는 세부 사항을 알 수 없기 때문에, 빅플래닛메이드엔터 측은 타사의 계약 내용을 정확히 알지 못한다”며 “카카오엔터테인먼트는 엄격하고 객관적인 기준에 따라 파트너사들과 협의해 계약을 체결하며, 특정 파트너사에 그 어떤 불공정한 혜택도 제공한 바 없다”고 전했다.

 

또 “당사는 다년간 국내외 다수의 파트너사와 음반 및 콘텐츠 유통 계약을 체결하고 사업을 추진해왔으며, 유통수수료율은 당사의 엄격한 기준에 따라 상대방에게 제공하는 선급금투자 여부, 계약기간, 상계율, 유통 대상 타이틀의 밸류에이션 등 여러 조건을 고려해 상대방과 협의해 결정한다. 카카오 계열사 여부는 유통 수수료율 산정을 위한 고려 기준이 전혀 아니다”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당사는 빅플래닛메이드엔터 측과 원만한 파트너십을 유지하기 위해 2021년 계약을 체결한 이후 해당사의 내부 사정과 요청을 적극 수용하며 지속적인 노력을 기울여왔음에도 빅플래닛메이드엔터 측은 사실 관계에 위배되는 주장을 하고 있다”며 “이러한 허위 사실이 확산될 경우 정당하게 원칙을 준수하며 사업을 영위하고 있는 모든 음악 산업 내 구성원들의 권리를 침해하고, 글로벌로 영향력을 넓히고 있는 K팝 산업의 성장을 저해할 수 있다는 점이 우려된다”고 지적했다.

 

마지막으로 “당사는 이후 빅플래닛메이드엔터 측이 일방적인 계약 해지를 요구하며 사실 관계에 위배되는 주장을 지속할 경우, 가능한 모든 대응 방법을 검토할 계획이다. 또한 조사가 필요한 경우 명명백백하게 진실을 규명해 공정한 음악산업 질서를 유지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며 “당사는 앞으로도 K팝 산업의 주요 사업자로서 음악 창작자의 권리를 보호하고, 대한민국 음악 산업의 성장과 안정적인 창작 생태계 조성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앞서 이날 빅플래닛메이드엔터는 공식 보도자료를 통해 “최근 멜론을 운영하는 카카오엔터테인먼트가 계열사 및 자회사에 속하는 기획사와 그 외 기획사 간 유통수수료를 차별적으로 부과하는 사실을 파악한 후 지난 1월 공정거래위원회에 이 문제를 검토해달라는 내용을 담은 신고서를 접수했다”고 밝혔다.

 

이어 “카카오엔터테인먼트가 일반 업체에는 20% 안팎의 유통수수료를 요구하는 반면, SM엔터테인먼트와 같은 관계사에는 5∼6% 정도의 유통수수료를 부과하는 정황과 이와 관련된 증언을 확보했다”며 “이와 관련해 공정거래위원회 신고 후 증빙 자료를 제출했으며, 필요 시 모두가 직접 듣고 확인할 수 있도록 해당 자료를 공개하는 것도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Kakao Entertainment responds to Big Planet’s claims of abuse of power over distribution fees, saying, “We are deeply regretful...there are no unfair benefits.”

 

On the 4th, an official statement was made to refute allegations of Big Planet abuse of power.

 

 

Break News Reporter Park Dong-je = While Big Planet Made Entertainment reported Melon to the Fair Trade Commission for ‘distribution fee abuse’, Kakao Entertainment announced its position.

 

Kakao Entertainment released an official statement on the 4th, saying, “Kakao Entertainment expresses deep regret over Big Planet Made Entertainment’s unilateral notice of termination of the contract legally concluded with our company, and Big Planet Made Entertainment’s claims are grounded in truth. “I reveal that it is completely different,” he said.

 

He continued, “Kakao Entertainment signed a ‘record and content distribution contract’ with Big Planet Made Entertainment in October 2021, and this contract is still valid to this day. However, Big Planet Made Entertainment is currently insisting on unilateral termination of the contract based on incorrect facts. “Because all contracts are subject to confidentiality obligations and the details cannot be known to anyone other than the contracting party, Big Planet Made Entertainment does not know the exact details of other companies’ contracts,” he said. “We have not provided any unfair benefits to specific partners.”

 

In addition, “We have been pursuing business by signing music and content distribution contracts with a number of domestic and foreign partners for many years, and the distribution commission rate is based on our strict standards, depending on whether or not the advance payment provided to the other party is invested, the contract period, offset rate, and the title to be distributed. The decision is made in consultation with the other party, taking into account various conditions such as valuation. “Whether or not it is a Kakao affiliate is not a consideration at all for calculating distribution commission rates,” he argued.

 

At the same time, “In order to maintain a smooth partnership with Big Planet Made Entertainment, we have made continuous efforts by actively accepting the company’s internal circumstances and requests since signing the contract in 2021, but Big Planet Made Entertainment has made claims that are contrary to the facts. “If these false facts spread, it could infringe on the rights of all members of the music industry who are conducting business in compliance with the principles and hinder the growth of the K-pop industry, which is expanding its influence globally. “I am concerned that it exists,” he pointed out.

 

Lastly, “We plan to review all possible response methods if Big Planet Made Entertainment continues to make claims that are contrary to the facts by requesting unilateral termination of the contract. In addition, if an investigation is necessary, we will do our best to clearly establish the truth and maintain a fair music industry order,” he said. “As a major business operator in the K-pop industry, our company will continue to protect the rights of music creators and ensure the growth and stability of the Korean music industry.” “We will do our best to create a creative ecosystem,” he added.

 

Earlier on this day, Big Planet Made Entertainment said in an official press release, “After recently finding out that Kakao Entertainment was charging distribution fees discriminatoryly between agencies belonging to its affiliates and subsidiaries and other agencies, we reviewed this issue with the Fair Trade Commission in January. “We have received a report containing the requested information,” he said.

 

He continued, “We have secured circumstances and related testimony that Kakao Entertainment demands a distribution fee of around 20% from general companies, while charging a distribution fee of around 5-6% to affiliated companies such as SM Entertainment.” “After reporting to the Trade Commission, we submitted supporting materials, and if necessary, we are also considering making the materials public so that everyone can hear and confirm for themselves,” he said.

 

dj3290@naver.com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naver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