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마약 투약 혐의’ 오재원, 결국 구속..법원 “도망할 우려 있다”

박동제 기자 l 기사입력 2024-03-22

본문듣기

가 -가 +

▲ ‘마약 투약 혐의’ 오재원 구속  © 뉴시스



브레이크뉴스 박동제 기자= 마약 투약 혐의를 받고 있는 국가대표 출신 전 프로야구 선수 오재원(39)이 결국 구속됐다.

 

서울중앙지법 김미경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22일 마약류관리법 위반(향정) 혐의를 받는 오재원의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에서 “도망할 우려가 있다”며 영장을 발부했다.

 

오재원은 심문 도중 호흡곤란을 호소, 구급대가 출동하기도 했으나 현재는 이상이 없는 상태인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지난 21일 오후 3시 52분께 경찰 호송차를 타고 법원에 도착한 오재원은 포승줄에 묶인 채 이동했다. 특히 ‘마약류를 언제부터 투약했냐’, ‘선수 시절에도 투약했냐’, ‘증거를 숨기기 위해 탈색과 제모를 했냐’, ‘수면제 대리 처방은 사실이냐’ 등에 대한 취재진 질문에 아무런 대답을 하지 않은 채 법정으로 향했다. 

 

오재원은 지난 19일 마약류관리법 위반 등 혐의로 경찰에 체포됐다. 

 

경찰은 앞서 지난 10일 오재원과 함께 있던 여성의 신고로 그를 마약 투약 혐의로 임의동행해 조사했다. 당시 마약 간이 시약검사에서 오재원과 여성 모두 음성이 나와 귀가했다. 이후 경찰은 마약 투약 단서를 추가로 확인, 체포 영장을 발부 받아 19일 오재원을 체포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오재원은 2007년 두산 베어스에 입단해 2022년까지 16시즌 동안 한 팀에서만 활약했다. 2014년 인천 아시안게임, 2015년 프리미어12에 발탁돼 국가대표로 활약하기도 했다.

 

오재원은 은퇴 후 야구 해설위원으로 활동했으나 막말, 편파중계 등으로 논란을 빚으며 결국 해설자 마이크를 내려놓은 바 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Oh Jae-won, 'suspected of drug use', eventually arrested... Court says there is concern about running away

 

Warrant issued for interrogation of suspect before arrest on 22nd

 

 

Break News Reporter Park Dong-je = Oh Jae-won (39), a former professional baseball player on the national team who was suspected of drug use, was eventually arrested.

 

On the 22nd, Kim Mi-kyung, chief judge in charge of warrants at the Seoul Central District Court, issued a warrant to Oh Jae-won, who is suspected of violating the Narcotic Drugs Control Act (psychiatry), saying "there is a risk of him running away" during the pre-arrest interrogation (warrant substantive examination).

 

Oh Jae-won complained of difficulty breathing during interrogation, and an ambulance was dispatched, but it is reported that he is currently in good condition.

 

Oh Jae-won, who arrived at the courthouse in a police escort vehicle at 3:52 pm on the 21st, was tied to a rope and moved. In particular, the court did not provide any answers to reporters' questions such as 'When did you start taking narcotics?', 'Did you use them even when you were a player?', 'Did you bleach and remove hair to hide the evidence?', and 'Is it true that you were prescribed sleeping pills on your behalf?' headed to

 

Oh Jae-won was arrested by the police on the 19th on charges of violating the Narcotics Control Act.

 

On the 10th, the police randomly accompanied Oh Jae-won and investigated him on suspicion of drug use, following a report from a woman who was with him. At that time, both Oh Jae-won and the woman came back negative in a simple drug reagent test and returned home. Afterwards, the police reportedly confirmed additional evidence of drug use, issued an arrest warrant, and arrested Oh Jae-won on the 19th.

 

Meanwhile, Jaewon Oh joined the Doosan Bears in 2007 and played for only one team for 16 seasons until 2022. He was selected for the 2014 Incheon Asian Games and the 2015 Premier 12 and played as a member of the national team.

 

After his retirement, Oh Jae-won worked as a baseball commentator, but he ended up putting down the commentator's microphone after causing controversy due to his harsh language and biased broadcasting.

 

dj3290@naver.com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naver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