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아쿠아가든·여수디오션컵 골프구단대항전 이소영·황유민 롯데 2연패

고용배기자 l 기사입력 2024-03-25

본문듣기

가 -가 +

 

▲ 롯데가 여자프로골프 구단 대항전에서 2연패를 달성했다. 이소영과 황유민이 팀을 이뤄 출전한 롯데 골프구단은 지난 24일 여수시 디오션 컨트리클럽에서 열린 아쿠아가든·디오션 컵 골프구단 대항전 마지막 날 스크램블 방식의 3라운드 경기에서 9언더파를 합작하여, 최종합계 21언더파 195타로 우승을 차지했다.


롯데가 여자프로골프 구단 대항전에서 2연패를 달성했다.

 

25일 디오션에 따르면 이소영과 황유민이 팀을 이뤄 출전한 롯데 골프구단은 지난 24일 여수시 디오션 컨트리클럽에서 열린 아쿠아가든·디오션 컵 골프구단 대항전 마지막 날 스크램블 방식의 3라운드 경기에서 9언더파를 합작해 최종합계 21언더파 195타로 우승을 차지했다.

 

지난해에도 이소영과 황유민이 함께 나서서 우승했던 롯데는 올해 첫날 7언더파 65타를 기록하며 선두로 나선 이후 선두를 지켜 와이어 투 와이어로 타이틀 방어에 성공했다.

 

이가영·정윤지가 10타를 줄인 NH투자증권이 15언더파로 2위에 올랐고, 태왕아너스는 14언더파 202타로 3위를 기록했다.

 

공격적인 플레이를 유도하는 경기 방식의 잇점을 최대한 살려 이글과 버디가 쏟아져 나와 대회장을 찾은 갤러리에게 확실한 팬서비스를 했다. 이날 기록된 버디 수는 자그만치 103개, 이글도 7개가 나왔다.

 

이에 부응해 주최측인 디오션리조트와 아쿠아가든은 출전 선수에 대한 지원에다 대회 갤러리 이벤트 및 사회공헌 활동에 적극 나섰다.

 

작년과 마찬가지로 18번 홀 페어웨이에 채리티존을 마련, 티샷이 존에 들어갈 경우 50만 원 상당의 디오션 워터파크 입장권을 적립해 총 3000만 원 상당의 입장권을 지역사회에 기부할 예정이다.

 

대회장인 유광현 회장은 "우승한 롯데 구단을 비롯해 최고의 기량을 펼친 출전 선수 전원에게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며 "내년에는 더 알차게 준비해 이 대회가 지역을 넘어 우리나라 최고 골프 축제로 자리매김하도록 준비하겠다"고 말했다.

 

[아래는 구글로 번역한 영문기사 전문입니다. 영문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Below is the full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Aqua Garden·Yeosu Ocean Cup Golf Club Competition Lee So-young and Hwang Yu-min Lotte 2nd consecutive victory
reporter goYongbae

Lotte achieved its second consecutive victory in the women's professional golf club competition.

 

According to Ocean on the 25th, the Lotte Golf Club, in which Lee So-young and Hwang Yu-min teamed up, recorded 9 under par in the third round of the scramble format on the last day of the Aqua Garden-Ocean Cup golf club competition held at Ocean Country Club in Yeosu on the 24th. Together, they won the championship with a final total of 21 under par and 195 strokes.

 

Lotte, who also won last year with Lee So-young and Hwang Yu-min, took the lead on the first day of this year with a 7-under par 65, and then maintained the lead and successfully defended the title through wire-to-wire.

 

NH Investment & Securities, which saw Lee Ga-young and Jeong Yun-ji reduce 10 strokes, ranked second with 15 under par, and Taewang Honors ranked third with 14 under par, 202 strokes.

 

Taking full advantage of the game style that encourages aggressive play, eagles and birdies poured in, providing clear fan service to the gallery that visited the venue. The number of birdies recorded that day was a whopping 103, and there were 7 eagles.

 

In response to this, the organizers, Ocean Resort and Aqua Garden, actively participated in competition gallery events and social contribution activities in addition to supporting participating athletes.

 

Like last year, a charity zone will be set up on the 18th hole fairway, and if the tee shot enters the zone, 500,000 won worth of Ocean Water Park admission tickets will be accumulated, and a total of 30 million won worth of admission tickets will be donated to the local community.

 

Chairman Yoo Gwang-hyun, who is in charge of the tournament, said, “I would like to express my sincere gratitude to the winning Lotte team and all the participating players who showed their best skills. We will prepare more thoroughly next year to ensure that this tournament goes beyond the region and establishes itself as the best golf festival in Korea.” said.


원본 기사 보기:브레이크뉴스전남동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naver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