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희안한 전라도 지역주의...타는 목마름으로 이 글을 쓴다!

이양승 군산대 교수 l 기사입력 2024-04-01

본문듣기

가 -가 +

▲필자/ 이양승 군산대 교수.  ©브레이크뉴스

전라도 사람들에게 호소한다. 우리 좀 솔직해지자. 나 전라도 사람이다. 난 이 지역에서 나서 이 지역에서 공부하고, 이 지역에서 이 지역 출신 청년들을 가르치고 있다. 난 그렇게 잘 난 사람도 아니고, 훌륭한 사람은 더더욱 아니며, 돈이 많은 사람도 아니고, 돈을 많이 벌 재주가 있지도 않고, 돈을 많이 벌고 싶지도 않은, 평범한 사람 중에 평범한 그런 사람이다.

 

얼떨결에 외국 유학 갔다가 없는 재주에 생각보다 외국 체류 시간이 길어지면서 10년이 넘는 세월을 북미지역에서 유랑하듯 살다 우역곡절 끝에, 꿈엔들 잊힐 리가, 내 고향 전라도에 돌아왔는데, 반가움 그리움의 정서들이 가라앉고 가만히 주변을 관찰해보니 이 지역 전라도가 '꿈에 그리던 고향' 같은 곳이 아니란 걸 깨닫게 됐다. 그러면서 문제의식이 싹트기 시작하더라, 가장 큰 문제는 발전은 고사하고 변화 자체가 없다는 것이다. 발전의 필요조건은 변화다. 정확히 말하자면, 발전은 '좋은 방향의 변화'일 것이다. 이 동네는 변화 자체가 없다.

 

왜 일까? 처음엔 '전설'로 이 지역에 구전 동화처럼 내려오던 '지역차별' 때문이라고 생각하고, 나 또한 예산을 많이 주지 않는 중앙정부가 개x 같다고 생각했었다. 전설에 따르면 호남 홀대론 훈요십조에 전라도인들을 중용하지 말라고 해서 전라도 사람들은 장관도 못되고, 요직에 못 올라가고 출세도 못하고, 그런다고 하더라. 그런 줄 알고 있었는데, 그런데 그게 아니더라. 이 지역에서 출세한 사람들은 넘쳐난다. 아직도 대통령 한번 안 나오던 지역들 쌔 부렀다.

 

전라도는 어떻냐? 대통령이 안 나왔냐, 총리가 안나왔냐? 지금 총리는 몇 대째 연달아 하고 있냐? 장관이 안 나왔냐? 국회의원 수가 부족하냐? 

 

전북 인구가 180만 명이 안된다. 실제 유동인구는 160만명 조차 안 될 수도 있다. 그런데 지역구가 10석이고 출향해 출세해 수도권에서 '국개 완장' 찬 이들도 수두룩하다. 그런데 전라도는 왜 그렇게 발전이 없냐? 또 그 얘기냐? 출세한 사람들이 없어서 중앙에 올라가 큰 목소리 내줄 사람들이 없고, 예산이 안 내려와서 지방이 발전을 못한다고, 또 그렇게 말하려는 모양인데, 솔직히 말하면, 예산은 항상 없는 것이다.

 

예산을 많이 내려주면 뭐하냐? 써야할 때 안 쓰고 끼리끼리 자기들 호주머니 채우려고 지네들 집값 올리려고 짠 머리 굴려서 예산 쓰고 하면, 그런 게 지역발전과 무슨 상관이 있냐?

 

광주 가서 지하철 한번 타봐라, 무슨 지하철이 사람 많은 데만 피해 다니냐, 버스 터미널 역 야구장 시청 대학교 등만 피해 다니더라, 물론 전북은 그런 인프라조차 없지만, 문제는 이것이다. 전라도는 정치 독점 때문에 시장 시스템이 갖춰지지 않아서다. 민주당이 몇 십년 째 거의 기초단체장 기초의회 광역단체장 광역의회 국회 지역구 모든 의석을 다 장악하면 그게 일극(一極) 체제 아니냐? 독재는 아니라고 입에 거품을 물겠지, 게임이론 시각에선 시장 공급 일극체제가 독점이듯 정치 시장 일극체제가 독재이다. 독재인데 발전을 어떻게 하냐? 

 

제발 호소한다. 전라도가 발전하려면 다양성이 필요하다. 정당 일극(一極) 체제가 그 독점 상태가 변해야 전라도 사람들 포함 모든 국민들의 전라도 정치에 대한 기대가 달라지고, 그렇게 됐을 때, 전라도 사람들의 고향 발전에 대한 기대가 비로소 실현될 수 있는 것이다.

 

지금 이재명과 조국을 묻지 마 지지하는 이들에게 묻고자 한다. 당신들 그거 애향심 맞냐? 지역주의는 있는 게 당연하다. 미국이건 캐나다건 다 있더라. 미국에 가서 남부 사람들이 동부 사람들 싫어하고 캐나다 가니 퀘백 사람들이 나머지 영어권 동네에서 온 사람들 싫어하더라, 학회에 가서 버스 탔더니 왜 프랑스어 안 배웠냐고 막 뭐라고 하더라, 지역주의는 애향심에서 나온다. 그거 애향심 맞냐고? 

 

그럼 이재명 경상도 조국 경상도 특히 이재명에게 두들겨 맞고, 당에서 쫓겨나서 광주 고향에 내려간 이낙연에 대해선, 그리고 친명 '개딸' '왈패들'에게 두 번 학살당한 전북 장수 출신 박용진에 대해선, 왜 눈꼽만큼도 정이 없냐? 짠하지도 않냐?

 

이낙연 박용진에 대해선 아무 관심 없이 뻔뻔한 사람들 이재명과 조국에게 지지를 몰아주는 게 올바른 지역주의이고 애향심의 발로냐, 솔직히 아닌 것 같다.  

 

제발 타는 목마름으로 이 글을 쓴다. 당신들이 만들어 놓은 일극 체제가 전라도를 발목잡고 있는 것이다. <이글은 이양승 군산대 교수가 페이스 북에 올린 글이며, 본지는 필자의 허락을 얻어, 이 글의 전문을 게재한다.> yslee1992@kunsan.ac.kr

 

*필자/이양승

 

군산대 교수. 국제경제, 게임이론 그리고 지역 발전전략에 대해 연구하는 학자이다. 현재 국립 군산대 무역학과 교수로 재직 중이다. 이전엔 캐나다 앨버타 대학교(University of Alberta) 경제학과에서 ‘게이임(gaming)’에 대해 연구와 강의를 했으며, 한국건설산업연구원에서 연구위원으로 근무했다.

 

전북 남원에서 출생해 전주한일고와 전북대 상과대학을 졸업했다. 이후 미국으로 건너가 노스 캐롤라이나 주립대학교 (North Carolina State University)에서 통계학과 경제학을 공부해 석사를 받았으며, 캔자스 대학교(The University of Kansas)에서 산업조직과 게임이론에 대한 연구로 경제학 박사를 받았다.

 

저서로는 '메트로 이코노미 (타임라인)'과 ‘와일드 게임이론 (박영사)’, ‘무역학개론(공저, 두남)’, ‘문화지체에 빠진 건설산업 (공저, 한국건설산업연구원)’ 등이 있고, 36편의 단독연구 학술논문이 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A rare piece of Jeolla-do regionalism...I am writing this with a burning thirst!

-Professor Lee Yang-seung of Kunsan National University

 

I appeal to the people of Jeolla-do. Let's be honest. I am from Jeolla-do. I come from this area

I study in this area and teach young people from this area in this area. I'm not a very wealthy person, much less a great person, I'm not a person with a lot of money, I don't have the talent to make a lot of money, I don't want to make a lot of money, I'm just an ordinary person among ordinary people.

I suddenly went abroad to study, but due to my lack of talent, I ended up staying abroad longer than expected. I lived as a wanderer in North America for over 10 years. After many twists and turns, I couldn't be forgotten in my dreams, and I returned to my hometown Jeolla-do, and the feelings of joy and longing disappeared. As I sat down and quietly observed my surroundings, I realized that this region of Jeolla-do was not a place like my ‘dream hometown.’ Then, awareness of the problem began to sprout.

The biggest problem is that there is no change, let alone development. A necessary condition for development is change. To be precise, development would be ‘change in a good direction.’ There is no change in this neighborhood.

Why? At first, I thought it was because of the 'regional discrimination' that had been handed down in this region as a 'legend' and an oral fairy tale, and I also thought that the central government, which did not provide much budget, was a bitch. According to legend, the ten orders of Honam Holdaeron told people not to use people from Jeolla Province, so people from Jeolla Province could not become ministers, hold important positions, or become successful. I thought that was the case, but that wasn't the case. There are many successful people in this area. He called out regions where a president has yet to appear.

How about Jeolla-do? Didn't the president show up, didn't the prime minister show up? How many successive generations has the Prime Minister been doing now? Didn't the minister show up? Are there not enough members of the National Assembly?

Jeonbuk’s population is less than 1.8 million. The actual floating population may not even be 1.6 million. However, there are 10 seats in the constituency, and there are many people who have moved to their hometowns to become successful and wear the ‘national armband’ in the metropolitan area. But why is there so little development in Jeolla-do? Are you talking about that again? They seem to be trying to say that because there are no successful people, there are no people at the center who can raise a loud voice, and that local areas cannot develop because the budget is not provided, but to be honest, there is always no budget.

What would you do if the budget was lowered a lot? If you don't spend it when you should, and you use your budget to raise house prices to line your own pockets, what does that have to do with regional development?

Go to Gwangju and take the subway. What kind of subway do you only avoid crowded places? They only avoid bus terminals, stations, baseball fields, city halls, universities, etc. Of course, Jeonbuk doesn't even have such infrastructure, but the problem is this. This is because Jeolla-do does not have a market system due to political monopoly. If the Democratic Party has controlled almost all of the seats in the local government, regional assembly, regional assembly, and national assembly districts for several decades, isn't that a unipolar system? You may be foaming at the mouth when you say that it is not a dictatorship. From a game theory perspective, just as a unipolar market supply system is a monopoly, a unipolar political market system is a dictatorship. How can we develop in a dictatorship?

Please appeal. For Jeolla-do to develop, diversity is needed. Only when the monopolistic state of the unipolar party system changes will the expectations of Jeolla-do politics of all citizens, including Jeolla-do people, change. When that happens, Jeolla-do people's expectations for the development of their hometown can only be realized.

Now, I would like to ask those who support Lee Jae-myung and his country. Is that true for you? It is natural that regionalism exists. Whether it's the US or Canada, it's all there. When I went to the U.S., people from the south hated people from the east, and when I went to Canada, people from Quebec hated people from the rest of the English-speaking regions.

When I went to a conference and took the bus, someone asked me why I didn't learn French. Regionalism comes from a love for one's hometown. Is that true?

Then, why do you have no affection for Lee Jae-myeong's Gyeongsang-do and his home country, especially Lee Nak-yeon, who was beaten by Lee Jae-myeong and kicked out of the party and went to his hometown in Gwangju, and for Park Yong-jin, a native of Jangsu, Jeollabuk-do, who was massacred twice by his real name 'bastards' and 'whack-a-mole'? ? Isn’t it salty?

Shameless people with no interest in Lee Nak-yeon or Park Yong-jin. Is it correct regionalism and an expression of love for one's hometown to give support to Lee Jae-myung and Cho Kuk? Frankly, I don't think it is.

Please, I am writing this with a burning thirst. The unipolar system you have created is holding Jeolla-do back. <This article was posted on Facebook by Professor Yang-seung Lee of Kunsan National University, and this paper publishes the entire article with the author's permission.> yslee1992@kunsan.ac.kr

 

*Writer/Lee Yang-seung

Professor at Kunsan National University.

 

He is a scholar who studies international economics, game theory, and regional development strategies. He is currently serving as a professor in the Department of Trade at Kunsan National University. He previously researched and lectured on ‘gaming’ at the Department of Economics at the University of Alberta, Canada, and worked as a research fellow at the Korea Construction Industry Research Institute.

He was born in Namwon, Jeollabuk-do and graduated from Jeonju Hanil High School and Chonbuk National University College of Commerce. He later moved to the United States, where he received a master's degree in statistics and economics from North Carolina State University, and a doctorate in economics from the University of Kansas, where he studied industrial organization and game theory.

His books include 'Metro Economy (Timeline)', 'Wild Game Theory (Park Young Publishing)', 'Introduction to Trade (co-authored by Dunam)', and 'Construction Industry in Cultural Retardation (co-authored by Korea Construction Industry Research Institute)'. , there are 36 independent research academic papers.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naver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