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제62회 진해군항제...늦은 개화로 아쉬움 남겨

이성용 기자 l 기사입력 2024-04-01

본문듣기

가 -가 +

▲ 축제가 끝나는 1일 만개한 벚꽃이 떠나는 상춘객들에게 환하게 인사를 하고 있다.


[브레이크뉴스=이성용 기자] 창원특례시는 '봄의 왈츠! 우리 벚꽃사랑 할래요?'라는 주제로 풍성한 문화 콘텐츠와 연분홍빛 사랑으로 가득 채웠던 제62회 진해군항제를 1일 일단락했다고 밝혔다.

 

지난달 22일 전야제를 시작으로 공식 일정에 들어간 진해군항제가 잦은 봄비와 궂은 날씨로 인해 개화가 늦어지면서 창원시는 애간장을 태웠다. 군항제 마지막 주간을 앞두고 화창한 날씨로 이어지면서 늦은 개화 지난 주말 진해군항제 명소에는 절정을 이룬 벚꽃을 보기 위해 많은 인파가 붐볐다.

 

연분홍빛 사랑으로 가득했던 진해는 흩날리는 벚꽃잎으로 봄의 여운을 남기며 새로운 매력을 늦게나마 선보이며 상춘객들을 유혹했지만, 축제일은 이미 종점을 향해 달리면서 축제를 준비한 창원시는 아쉬워했다.

 

이에, 창원특례시는 흩날리는 벚꽃비를 보기 위해 찾아올 관람객을 위해 주요 벚꽃 명소에 임시 화장실을 설치하고, 곳곳에 안전 요원을 배치하는 등 축제 기간 이후에도 편의시설 운영과 안전 관리를 이어갈 예정이다.

 

진해는 100년이 넘은 건축물과 36만 그루의 벚나무가 절묘하게 어우러지는 근대문화도시이다. 제황산 공원의 모노레일을 타고 진해탑에 올라가면 새하얀 꽃송이로 물든 진해시가지와 벚꽃비를 한눈에 담을 수 있다. 또 다른 벚꽃 명소로는 벚꽃 터널로 유명한 여좌천과 길게 뻗은 벚나무 아래 기찻길 산책로가 있는 경화역 공원 등이 있다.

 

홍남표 창원시장은 “늦은 개화로 인해 상춘객들이 많은 아쉬움을 드린 점은 우리 시도 아쉬움으로 남지만, 포근한 봄기운과 함께 진해가 아름다운 연분홍빛 벚꽃으로 가득 물들었다”며 “상춘객의 안전과 편안한 관람을 위해 끝까지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using ‘Google Translate’.‘Google Translate’ is working to increase understanding.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The 62nd Jinhae Gunhang Festival...Leaves disappointment due to late flowering

 

Temporary restrooms will be installed and safety guards will be deployed for tourists who will come after the festival.

 

Changwon Special City’s ‘Spring Waltz! It was announced that the 62nd Jinhae Gunhang Festival, which was filled with rich cultural content and light pink love under the theme ‘Do we want to love cherry blossoms?’, concluded on the 1st.

 

The Jinhae Gunhang Festival, which began its official schedule starting with the eve of the festival on the 22nd of last month, was delayed in flowering due to frequent spring rain and inclement weather, and Changwon City was in mourning. Ahead of the last week of the Gunhang Festival, the weather continued to be sunny and bloomed late. Last weekend, many people flocked to Jinhae Gunhang Festival attractions to see the cherry blossoms at their peak.

 

Jinhae, which was full of light pink love, left a lingering feeling of spring with the fluttering cherry blossom petals and lured spring visitors by showing new charms, albeit late, but the festival day was already nearing its end, and Changwon City, which had prepared for the festival, was disappointed.

 

Accordingly, Changwon Special City plans to continue operating convenience facilities and managing safety even after the festival period, such as installing temporary restrooms at major cherry blossom attractions for visitors who will come to see the falling cherry blossom rain, and deploying safety personnel throughout the festival.

 

Jinhae is a modern cultural city where buildings over 100 years old and 360,000 cherry trees harmonize exquisitely. If you take the monorail at Jehwangsan Park and go up to Jinhae Tower, you can see Jinhae city colored with pure white flowers and the cherry blossom rain at a glance. Other cherry blossom spots include Yeojwacheon Stream, famous for its cherry blossom tunnel, and Gyeonghwa Station Park, which has a railroad trail under long cherry trees.

 

Hong Nam-pyo, Mayor of Changwon, said, “Our city also regrets that many of the cherry blossoms were disappointed due to the late flowering, but with the warm spring energy, Jinhae was filled with beautiful light pink cherry blossoms.” “I will do my best,” he said.

 


원본 기사 보기:브레이크뉴스경남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naver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