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시]호박잎 되어

문일석 시인 l 기사입력 2024-04-03

본문듣기

가 -가 +

한여름 뙤약볕 향한

큰잎 한잎 호박잎 되어

 

가파른 담벼락

겨우겨우

넝쿨손으로 붙들고

 

태양열에 시들시들 지쳐있는 듯

그늘 막에 둥그런 호박 한 알 달고

 

산다는 건 그런 것

 

그저그저 그대 향한

그리움만 안고 산다.(2024.4.3.)

 

*필자/문일석.

시인. 한국문인협회 회원(시분과). 서울시인협회 이사. moonilsuk@naver.com

 

▲ 어은당의 백목련.  ©이중희 화가. 미륵산 어은당에 핀 봄의 백목련. 이중희 화백의 페이스북에서 빌려옴.

.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Poetry] Become a pumpkin leaf

-Poet Moon Il-suk

 

Towards the scorching midsummer sun

A large leaf becomes a pumpkin leaf

 

steep wall

Just barely

Holding on with vine hands

 

Looks like he's withering away from the sun's rays

Put a round pumpkin on the shade screen

 

That's what living is like

 

Just towards you

I live with only longing. (April 3, 2024)

 

*Writer/Moon Il-suk.

poet. Member of the Korean Literary Association (Poetry Division). Director of the Seoul Poets Association. moonilsuk@naver.com

 

-Spring white magnolia blooming at Eoeundang on Mireuksan Mountain. Borrowed from artist Lee Jung-hee's Facebook page.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naver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