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이광재 후보 “'지치면 지고 미치면 이긴다'...하루 20시간 총력운동 돌입”

김충열 정치전문기자 l 기사입력 2024-04-03

본문듣기

가 -가 +

‘실력은’ 이광재 더불어민주당 분당갑 후보가 총선을 1주일 앞두고, 유권자와의 접촉면을 확산하는 하루 20시간 선거운동에 돌입하며 총력전을 펼치고 있다.

 

이광재 후보는 “분당은 중산층 이상 시민들이 많은데도 불구하고 경제 불안정에 대한 우려를 많이 하신다. 코로나 때보다 어렵다는 말에 마음이 아프다”며, “윤석열 대통령의 875원 대파 사건은 국민 마음에 큰 상처를 줬다. 정치인은 다른 세계에 살고 있구나 하는 괴리감이 생겼을 것”이라고 말했다. (사진, 이광재 후보 캠프 제공)  © 김충열 정치전문기자

 

이 후보는 지난 1일 사무소에서 선거운동원들을 독려하며 “누구보다 당사자인 후보가 최선을 다해야 하는데, 제가 모범이 되겠다”며, “오늘 새벽 4시부터 밤 12시까지 쉼 없이 이어지는 선거운동을 펼치겠다”고 선언했다.

 

“총선, 1주일 앞...지치면 지고 미치면 이긴다”

 

“지치면 지고 미치면 이긴다”는 구호를 외친 이광재 후보는 공식일정 외에도 시민이 있는 곳이면 어디든 달려가며 유권자들을 만나고 목소리를 경청하고 있다.

 

앞서 이 후보는 가장 일찍 유세를 시작하는 후보로 지역민들의 마음을 사로잡았다. 너무 일찍 거리로 나선 탓에 “유권자는 한 분도 만나지 못했지만 오리 다섯 마리와 대화했다”며, “오리들아, 율동공원에 오시는 분들에게 ‘1번 이광재’를 전해주렴”이라는 유쾌한 메시지를 SNS에 올려 관심을 모으기도 했다.

 

이 후보는 “분당은 중산층 이상 시민들이 많은데도 불구하고 경제 불안정에 대한 우려를 많이 하신다. 코로나 때보다 어렵다는 말에 마음이 아프다”며, “윤석열 대통령의 875원 대파 사건은 국민 마음에 큰 상처를 줬다. 정치인은 다른 세계에 살고 있구나 하는 괴리감이 생겼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태백산맥’의 조정래 작가를 필두로 메이저리그 첫 한국인 타자 최희섭 선수, 문성근 배우 등이 이 후보에 대한 지지를 이어가고 있다. 정세균 전 국무총리는 3일 분당 집중유세를 통해 이 후보에게 힘을 보탤 예정이다. hpf21@naver.com

 

*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Candidate Lee Gwang-jae “‘If you get tired, you lose, but if you go crazy, you win’… We start an all-out campaign for 20 hours a day.”

‘Truth wins’… Sye-gyun Jeong, Hee-seop Choi, and Seong-geun Moon join in support.

 

‘Skill is’ Lee Kwang-jae, the Democratic Party of Korea’s Bundang Gap candidate, is making an all-out effort by starting a 20-hour campaign a day to expand contact with voters a week ahead of the general election.

 

Candidate Lee encouraged the campaign workers at the office on the 1st and said, “The candidate who is involved more than anyone else must do his best, and I will be an example,” and “We will conduct a non-stop campaign from 4 a.m. to 12 p.m. today.” “I will,” he declared.

 

“General election, one week away... If you are tired, you lose, if you are crazy, you win.”

 

Candidate Lee Gwang-jae, who shouted the slogan, “If you are tired, you will lose, and if you are crazy, you will win,” he is running to wherever citizens are, in addition to his official schedule, to meet voters and listen to their voices.

 

Previously, candidate Lee captured the hearts of local residents as the candidate who started campaigning early. Because he took to the streets too early, he said, “I didn’t meet a single voter, but I talked to five ducks.” He posted a cheerful message on social media, saying, “Ducks, tell the people who come to Yuldong Park about ‘Number 1 Lee Gwang-jae’,” attracting attention. also collected.

 

Candidate Lee said, “Even though Bundang has many citizens who are middle class or higher, many people are concerned about economic instability. “It breaks my heart to hear that it is more difficult than the coronavirus,” he said. “President Yoon Seok-yeol’s 875 won debacle caused great harm to the hearts of the people. “Politicians must have felt a sense of disconnection, as if they were living in a different world,” he said.

 

Meanwhile, starting with Jo Jung-rae, writer of ‘Taebaek Mountains,’ Choi Hee-seop, the first Korean hitter in the major leagues, and actor Moon Seong-geun are continuing to support this candidate. Former Prime Minister Chung Sye-kyun plans to lend his support to candidate Lee through an intensive campaign in Bundang on the 3rd. hpf21@naver.com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naver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