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김수현·김지원 ‘눈물의 여왕’, 넷플릭스 글로벌 1위..누적 시청 1억 시간 눈앞

박동제 기자 l 기사입력 2024-04-03

본문듣기

가 -가 +

▲ ‘눈물의 여왕’ 김수현·김지원 <사진출처=tvN>     ©브레이크뉴스

 

 

브레이크뉴스 박동제 기자= 제작사 스튜디오드래곤은 3일 "드라마 '눈물의 여왕'이 넷플릭스 차트 정상에 올랐다"고 밝혔다.

 

'눈물의 여왕'(극본 박지은/ 연출 장영우, 김희원/ 제작 스튜디오드래곤, 문화창고, 쇼러너스)은 퀸즈 그룹 재벌 3세이자 백화점의 여왕 홍해인(김지원 분)과 용두리 이장 아들이자 슈퍼마켓 왕자 백현우(김수현 분), 3년 차 부부의 아찔한 위기와 기적처럼 다시 시작되는 사랑 이야기를 담은 드라마. tvN과 티빙, 그리고 넷플릭스를 통해 방영 중이다.

 

3일 넷플릭스가 발표한 글로벌 TOP10 시리즈(비영어) 부문 랭킹(3월 25일~31일)에서 '눈물의 여왕'이 1위에 등극하며 글로벌 신드롬을 입증했다. 지난달 9일 공개된 이후 기록한 누적 시청 시간은 9380만 시간이다.

 

글로벌 OTT 콘텐츠 순위 서비스 플릭스패트롤에 따르면 '눈물의 여왕'은 첫 방송 이후 지금까지 영어와 비영어 TV시리즈 포함 미국, 캐나다, 일본, 호주, 인도, 그리스, 터키, 사우디아라비아, 브라질, 멕시코, 아르헨티나 등 전 세계 누적 68개국에서 TOP10에 랭크됐다.

 

해외의 주요 매체에서도 앞다퉈 '눈물의 여왕' 글로벌 열풍을 조명하고 있다. 미국 유력 매체 타임지(TIME)는 지난 29일 "'눈물의 여왕', 낡은 관습을 타파하는 신선하고 볼만한 K로맨스"라는 제목의 기사를 게재했다. 

 

해당 기사에서는 "'눈물의 여왕'은 우리가 K드라마에서 흔히 기대하는 것을 비틀고 신선하게 접근한 드라마"라며 "K드라마가 그 무엇보다 잘하는 것은 장르를 혼합해 신선함을 만들어내는 것이다. '눈물의 여왕'은 익숙한 요소와 참신한 요소를 결합함으로써 이를 해내고 있다"며 글로벌 인기 요인을 분석했다.

 

앞서 미국 포브스(Forbes)에서도 "많은 K드라마들이 '그리고 행복하게 살았습니다'로 끝나지만, '눈물의 여왕'은 그 지점에서 시작된다"라며 "탄탄한 캐스팅은 물론, 실력파 작가와 드라마 흥행 경력을 자랑하는 두 감독의 의기투합이 돋보이는 작품"이라고 리뷰한 바 있다. 

 

또한 동남아시아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신문 중 하나이자 싱가포르 최대 일간지 스트레이츠 타임스(The Straits Times)도 '눈물의 여왕'의 특징을 "역동적인 서사, 주연 배우 케미스트리, 매력적인 캐스팅"이라 언급하며 "시간을 투자해 정주행할 가치가 있다"며 호평했다.

 

한편, 지난달 31일 tvN을 통해 방송된 '눈물의 여왕' 8회 시청률은 수도권 가구 기준 평균 17.9%, 최고 20.2%를 기록했고 전국 가구 기준 평균 16.1%, 최고 18.2%를 기록했다. 수도권과 전국 기준 모두 4주 연속으로 자체 최고 시청률을 경신한 것은 물론 지상파를 포함한 전 채널에서 동시간대 1위를 차지했다. 

 

또한 K-콘텐츠 경쟁력 조사 전문기관인 굿데이터코퍼레이션의 공식 플랫폼 펀덱스(FUNdex)에서 발표된 3월 4주차 TV-OTT 통합 드라마 화제성에서 '눈물의 여왕'이 4주 연속 1위 자리를 지키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Kim Soo-hyun and Kim Ji-won’s ‘Queen of Tears’ ranks first globally on Netflix… 100 million hours of cumulative viewing ahead

 

TOP 10 rankings in 68 countries around the world, proving a global syndrome

 

 

Break News Reporter Park Dong-je = On the 3rd, production company Studio Dragon announced, “The drama ‘Queen of Tears’ has risen to the top of the Netflix charts.”

 

'Queen of Tears' (written by Park Ji-eun / directed by Jang Young-woo, Kim Hee-won / produced by Studio Dragon, Culture Depot, showrunner) is about Hong Hae-in (played by Kim Ji-won), the third generation of the Queen's Group conglomerate and the queen of department stores, and Baek Hyun-woo (Kim Soo-hyun), the son of the head of Yongduri and the king of supermarkets. (Minister), a drama about a dizzying crisis and a miraculous restart of a love story between a couple who has been in their third year together. It is airing on tvN, TVING, and Netflix.

 

'Queen of Tears' ranked first in the global TOP 10 series (non-English) category ranking (March 25-31) announced by Netflix on the 3rd, proving its global syndrome. The cumulative viewing time recorded since its release on the 9th of last month is 93.8 million hours.

 

According to Flix Patrol, a global OTT content ranking service, since its first broadcast, 'Queen of Tears' has been released as a TV series in both English and non-English languages, including the United States, Canada, Japan, Australia, India, Greece, Turkey, Saudi Arabia, Brazil, Mexico, and Argentina. Ranked in the TOP 10 in a cumulative 68 countries around the world.

 

Major overseas media outlets are also competing to shed light on the global craze for ‘Queen of Tears’. On the 29th, TIME magazine, a leading American media outlet, published an article titled "'Queen of Tears', a fresh and worth-watching K-romance that breaks old conventions."

 

The article said, "'Queen of Tears' is a drama that twists what we usually expect from K-drama and takes a fresh approach. What K-drama does better than anything else is mixing genres to create something fresh. 'Queen of Tears' ' is doing this by combining familiar and novel elements,' he said, analyzing the factors behind its global popularity.

 

Previously, Forbes in the U.S. also said, “Many K-dramas end with ‘And We Lived Happily Ever After,’ but ‘Queen of Tears’ begins at that point.” They added, “Not only does it have a solid cast, but it also boasts a talented writer and two box office dramas. A review said, “It is a work that highlights the director’s spirit.”

 

In addition, The Straits Times, one of the most influential newspapers in Southeast Asia and Singapore's largest daily newspaper, also mentioned the characteristics of 'Queen of Tears' as "a dynamic narrative, lead actor chemistry, and attractive casting," and "invested time and attention to it." “It’s worth doing,” he said.

 

Meanwhile, the viewer ratings for the 8th episode of 'Queen of Tears', which aired on tvN on the 31st of last month, recorded an average of 17.9% and a maximum of 20.2% for households in the metropolitan area, and an average of 16.1% and a maximum of 18.2% for households nationwide. Not only did it break its own highest viewer ratings for four consecutive weeks in both the metropolitan area and nationwide, it also ranked first in its time slot on all channels, including terrestrial broadcasters.

 

In addition, in the topicality of TV-OTT integrated dramas for the 4th week of March announced by FUNdex, the official platform of Good Data Corporation, a K-content competitiveness research agency, 'Queen of Tears' has maintained the first place for 4 consecutive weeks. appear.

 

dj3290@naver.com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naver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