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국힘 공천 취소 후 무소속 출마' 장예찬 "단일화 안 돼도 완주"

임국정 기자 l 기사입력 2024-04-03

본문듣기

가 -가 +

▲ 장예찬 전 국민의힘 청년최고위원이 18일 오후 부산 연제구 부산시의회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제22대 국회의원 선거 공천 최소 결정에 대해 무소속으로 출마한다는 뜻을 밝히고 있다. 2024.03.18.     ©뉴시스

 

브레이크뉴스 임국정 기자 = 국민의힘 부산 수영 국회의원 후보로 공천됐다가 막말 논란으로 공천이 취소된 뒤 무소속으로 출마한 장예찬 후보(전 국민의힘 청년최고위원)가 정연욱 국민의힘 후보와 후보 단일화에 실패하더라도 선거를 완주하겠다는 의사를 밝혔다.

 

장 후보는 3일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정 후보가 바뀌지 않는다면, 단일화 경선을 거부하는 지금의 상황이 계속된다면 장 후보는 끝까지 완주하냐"라는 진행자의 질문에 "주민들께서 표로 진짜 보수 장예찬에게 실질적 단일화를 이뤄주실 거라고 믿고 달릴 것"이라고 답했다. 이어 "완주의 의미로 받아들이면 되냐"라는 질문에 장 후보는 "그렇다"라고 분명히 했다.

 

앞서 장 후보는 정 후보에게 단일화를 제안했지만, 정 후보는 '막말로 공천이 취소된 장 후보가 사퇴하면 단일화는 자연스럽게 될 것'이라며 이를 거부하고 있다.

 

반면, 장 후보는 "정 후보가 국민의힘 후보 치고는 경쟁력이 너무 없는 게 사실"이라며 단일화가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그는 "아무리 3자 구도라 할지라도 지금 정 후보는 국민의힘이라는 여당 간판을 달고도 (지지율이) 저와는 오차 범위 내에 붙어 있고, 유동철 민주당 후보를 따라잡지 못하고 있는 상황 아니냐"라고 지적했다.

 

'당으로부터 공천이 취소된 장 후보가 선당후사해야 된다'는 주장과 관련해서 장 후보는 "그러기에는 우리 수영구 주민들의 자존심이 너무 상했다"라고 말했다. 그는 "옆 동네(부산 진구)에서 경선 패배한 후보(정 후보)를, 아무 연고도 없는 후보를 보냈다는 사실에 수영구 주민들이 분노하기 때문에 지금 저에게 지지율이 많이 나오는 것"이라고 했다.

 

장 후보는 또, '보수 표가 갈려 민주당 후보가 당선된다면 복당이 쉽지 않아 보인다'는 진행자의 말에 "민심을 막을 수 있는 건 아무것도 없다"라고 답했다. 그는 "제가 일개 무소속임에도 불구하고 이토록 많은 지지와 사랑을 받고 있다는 것 자체가 우리 수영구의, 부산의 민심이 장예찬을 진짜 보수, 그리고 국민의힘의 적통으로 본다는 뜻 아니겠나"라며 "선거가 끝나면 그 민심 앞에서는 무엇도 장애물이 될 수 없다고 보고 있다"라고 밝혔다.

 

redsummer@kakao.com

 

#총선 #부산 #수영 #장예찬 #공천 #취소 #무소속 #후보 #국민의힘 #정연욱 #단일화

 

<관련 기사>

-[단독]장예찬, 과거 "난교 즐겨도 직무 전문성 보이면 존경받을 수 있는 사회가 건강" https://breaknews.com/1020065

-국민의힘, '난교' 발언 장예찬 공천 취소..장예찬, 기자회견 예고 https://www.breaknews.com/1021525

-'공천 취소' 국민의힘 장예찬, 무소속 출마 선언.."아무도 민심 못 막아" https://www.breaknews.com/1021643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 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Jang Ye-chan, 'run as an independent candidate after cancellation of nomination by the National Power Party', "I will finish even if unification is not possible"

“Jeong Yeon-wook is not very competitive compared to the People Power Party candidate.”

 

Break News Reporter Lim Guk-jeong = Candidate Ye-chan Jang (former Youth Supreme Council member of the People Power Party), who was nominated as a candidate for the People Power Party's Busan Suyeong National Assembly, but ran as an independent candidate after the nomination was canceled due to controversy over abusive language, is unifying the candidate with the People Power Party candidate Jeong Yeon-wook. He expressed his intention to complete the election even if he fails.

 

Candidate Jang appeared on CBS Radio's 'Kim Hyun-jung's News Show' on the 3rd and answered the host's question, "If Candidate Chung does not change, if the current situation of refusing to hold a unified primary continues, will Candidate Jang run to the end?" “I will run with the true conservative Jang Ye-chan, believing that he will achieve real unification,” he replied. Next, when asked, “Can we take this to mean completion?” Candidate Jang clearly said, “Yes.”

 

Previously, Candidate Jang proposed unification to Candidate Chung, but Candidate Chung refused, saying, 'If Candidate Jang, whose nomination was canceled due to his abusive language, resigns, unification will become natural.'

 

On the other hand, Candidate Jang argued that unification was necessary, saying, “It is true that Candidate Chung is not very competitive as a People Power Party candidate.” He pointed out, "No matter how much of a three-party structure it is, right now, even though Candidate Chung wears the ruling party's sign called People Power Party, (his approval rating) is within the margin of error compared to mine, isn't he in a situation where he can't catch up with Democratic Party candidate Yoo Dong-cheol?"

 

Regarding the argument that 'Candidate Jang, whose nomination was canceled by the party, should die after winning the election,' Candidate Jang said, "The pride of our Suyeong-gu residents is too damaged for that to happen." He said, “I am getting a lot of approval ratings right now because the residents of Suyeong-gu are angry at the fact that the neighboring town (Jin-gu, Busan) sent a candidate (Candidate Chung) who lost in the primary and has no connections.”

 

Candidate Jang also responded to the host's comment, "If conservative votes are divided and the Democratic Party candidate is elected, reinstatement will not be easy," to which he responded, "There is nothing that can stop the public sentiment." He said, "The fact that I am receiving so much support and love even though I am an independent does not mean that the public sentiment in Suyeong-gu and Busan sees Jang Ye-chan as a true conservative and the right ally of the People Power Party," he said. “I believe that nothing can be an obstacle in the face of public sentiment,” he said.

 

redsummer@kakao.com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naver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