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대통령실 "삼성E&A·GS건설, 사우디 9.6조 공사 수주..정상외교 결실"

김기홍 기자 l 기사입력 2024-04-03

본문듣기

가 -가 +

▲ 윤석열 정부 용산 대통령실 청사     ©뉴시스

 

대통령실이 3일 삼성E&A(삼성엔지니어링)·GS건설의 사우디아라비아 가스 인프라 건설 공사 수주 관련해 "한·사우디 정상외교 결실"이라고 평가했다.

 

대통령실은 이날 "이번 공사는 72억2000만불(약 9조6000억) 규모로 지난해 6월 아미랄 프로젝트(50억불) 공사를 넘어 우리 기업이 사우디아라비아서 수주한 공사 가운데 역대 최대 규모"라며 이같이 전했다. 수주금액은 삼성E&A 약 60억불(약 8조), GS건설 12억2000만불(약 1조6000억)이다.

 

그러면서 "이번 수주는 윤석열 대통령이 지난 2022년 11월 모하메드 빈 살만 사우디아라비아 왕세자 겸 총리와 인프라 분야 대규모 경제협력을 추진키로 한 데 이어 지난해 10월 국빈 방문서 건설·인프라 분야 협력을 강화키로 합의한 정상외교 성과'라고 설명했다.

 

이번 수주는 아랍에미리트(UAE) 바라카 원전(2009년 191억불)·이라크 비스마야 신도시(2012년 77억불)에 이어 지금까지의 해외 건설 사업 중 세 번째 규모다.

 

또 "지난 2022년 11월 방한한 사우디 실권자 무함마드 빈 살만 왕세자와의 회담과 지난해 10월 사우디아라비아 국민 방문 등을 들며 "건설·인프라 분야 협력을 강화키로 합의한 정상외교 성과란 점에서 의미있다"고 전했다.

 

이어 "이번 수주로 올해 들어 지금까지 해외건설 수주액은 지난해 같은 기간(61억1000만불) 2배가 넘는 127억2000만불에 달한다"며 "올해 수주 목표 400억불 달성에도 청신호가 켜졌다"고 전했다.

 

더불어 "정부는 앞으로도 양국 정상 간 구축된 굳건한 신뢰 관계를 바탕으로 사우디아라비아 아람코·국부펀드·네옴 등 주요 발주처 인프라 수주를 전방위적으로 지원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President's Office "Samsung E&A and GS E&C win 9.6 trillion won construction order from Saudi Arabia... fruition of summit diplomacy"

“USD 7.22 billion (approximately KRW 9.6 trillion)...the largest construction contract ever won by a Korean company in Saudi Arabia.”

-kihong Kim reporter

 

On the 3rd, the President's Office evaluated Samsung E&A (Samsung Engineering) and GS E&C's order for gas infrastructure construction in Saudi Arabia as "the fruit of summit diplomacy between Korea and Saudi Arabia."

 

The President's Office said on this day, "This construction is worth 7.22 billion dollars (approximately 9.6 trillion won), surpassing the Amiral project ($5 billion) in June of last year, and is the largest construction project ever won by our company in Saudi Arabia." . The order amount is approximately $6 billion (approximately KRW 8 trillion) for Samsung E&A and $1.22 billion (approximately KRW 1.6 trillion) for GS Engineering & Construction.

 

“This order is an achievement of summit diplomacy, following President Yoon Seok-yeol’s decision to promote large-scale economic cooperation in the infrastructure field with Crown Prince and Prime Minister of Saudi Arabia Mohammed bin Salman in November 2022, and the agreement to strengthen cooperation in the construction and infrastructure fields during a state visit in October last year. ' he explained.

 

This order is the third largest overseas construction project to date, following the Barakah Nuclear Power Plant in the United Arab Emirates (USD 19.1 billion in 2009) and the Bismayah New City in Iraq (USD 7.7 billion in 2012).

 

He also said, "It is meaningful in that it is an achievement of summit diplomacy in which we agreed to strengthen cooperation in the construction and infrastructure fields, citing the meeting with Crown Prince Mohammed bin Salman, the Saudi de facto ruler, who visited Korea in November 2022 and the visit of the Saudi Arabian people in October last year." .

 

He continued, "With this order, the amount of overseas construction orders received so far this year reaches $12.72 billion, more than double the same period last year ($6.11 billion)," and added, "The green light has also been turned on to achieve this year's order target of $40 billion."

 

In addition, he added, "The government plans to continue to support infrastructure orders from major clients such as Saudi Arabia's Aramco, sovereign wealth fund, and NEOM in an all-round way based on the strong relationship of trust established between the leaders of the two countries."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naver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