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김교흥 의원 “루원시티 일대 도시공원 조성하고 인천고법 유치”

김충열 정치전문기자 l 기사입력 2024-04-03

본문듣기

가 -가 +

인천서구갑 총선에 출마한 더불어민주당 김교흥 후보(현 인천서구갑 국회의원)는 3일, “2025년 수도권매립지 종료 및 인천시·경기도 간 그린벨트 조정을 위해 김동연 경기도지사를 만나 정책건의서를 전달했다”고 밝혔다.

 

김교흥 의원은 “수도권 내 합리적 그린벨트 조정을 위해 법개정 등 입법·제도적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며, “인천 서구 루원시티 일대 훼손된 그린벨트를 풀어 도심공원을 만들고 인천고등법원을 유치하겠다”고 약속했다. (사진, 김교흥 의원실 제공) *김충열 정치전문기자

 

김교흥 의원은 “인천 서구에 위치한 수도권매립지에 서울시·경기도 2,000만 인구의 쓰레기를 30년 넘게 묻고 있다”며, “서구 주민들은 수도권 쓰레기 처리를 목적으로 건강권, 재산권, 환경권을 무참히 침해받고 있다”고 말했다.

 

`22년 한해에만 서울시와 경기도는 수도권매립지에 폐기물 140만톤을 매립했으며 이는 전체 폐기물의 90%를 차지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수도권매립지 4자 협의체(인천시·서울시·경기도·환경부)는 대체매립지 조성을 위한 입지후보지 3차 공모를 지난달 28일부터 추진 중이다.

 

이에 김교흥 의원은 “3차 공모에서 입지후보지 조건으로 제시한 27만평에 달하는 부지를 어디서 구할 것인가 의문”이라며 “인천시·서울시·경기도가 발생지처리 원칙에 따라 소규모 자체매립지를 조성해 수도권매립지를 종료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 의원은 “`26년부터 수도권매립지에 직매립이 금지돼 각 지자체가 소각장을 확충해야 한다”며, “선진국처럼 쓰레기를 대폭 감량하고 재활용하는 시스템을 갖추어야 한다”고 제안했다.

 

이어 “50년 전 서울을 중심으로 지정된 그린벨트가 인천 도심 내 균형발전을 저해하고 있다”며, “지역전략사업 추진을 위해 인천시·경기도 간 그린벨트 해제물량 교환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인천시는 `09년 배정받은 그린벨트 해제물량을 국가정책에 85%를 사용했다. 제3보급단 등 시책사업을 위한 해제예정지를 제외하면 해제물량을 모두 소진했다.

 

인천 북부권 발전, 군부대 이전, 역세권 개발, 경인아라뱃길 활성화를 위해 그린벨트 해제물량 추가 확보가 시급한 상황이다.

 

김교흥 의원은 “수도권 내 합리적 그린벨트 조정을 위해 법개정 등 입법·제도적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며, “인천 서구 루원시티 일대 훼손된 그린벨트를 풀어 도심공원을 만들고 인천고등법원을 유치하겠다”고 약속했다.

 

김교흥 의원이 제21대 국회에서 대표발의한 인천고등법원 설치법은 국회의 마지막 문턱인 법제사법위원회 통과만 남은 상태다.

 

끝으로 김교흥 의원은 “인천고등법원 설치법이 5월 안에 국회를 통과할 수 있도록 총력을 다할 것”이라며 “루원시티가 세종정부청사와 같이 대표적인 행정타운으로 거듭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힘주어 말했다. hpf21@naver.com

 

 

*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Rep. Kim Kyo-heung “Create an urban park in the Luwon City area and attract the Incheon High Court”

Democratic Party lawmaker Kim Kyo-heung meets with Gyeonggi Province Governor Kim Dong-yeon and delivers policy recommendations

 

On the 3rd, Democratic Party candidate Kim Kyo-heung (current Incheon Seo-gu Gap National Assembly member), who is running in the Incheon Seo-gu Gap general election, said on the 3rd, “I met Gyeonggi-do Governor Kim Dong-yeon and delivered a policy proposal for the end of the Sudokwon landfill site in 2025 and the adjustment of the green belt between Incheon and Gyeonggi-do.” .

 

Rep. Kim Kyo-heung said, “The waste of 20 million people in Seoul and Gyeonggi-do has been buried in the metropolitan landfill located in the western part of Incheon for over 30 years.” He added, “Western residents’ rights to health, property rights, and environmental rights are being brutally violated for the purpose of disposing of waste in the metropolitan area.” said.

 

In 2022 alone, Seoul and Gyeonggi-do buried 1.4 million tons of waste in the Sudokwon Landfill, which is known to account for 90% of all waste.

 

The four-party council for the Sudokwon Landfill Site (Incheon City, Seoul City, Gyeonggi Province, and the Ministry of Environment) has been promoting the third public offering for site candidates for the creation of an alternative landfill site since the 28th of last month.

 

In response, Rep. Kim Kyo-heung said, “It is questionable where to obtain the 270,000 pyeong site that was presented as a condition for the location candidate in the 3rd public offering.” He added, “Incheon City, Seoul City, and Gyeonggi Province should create their own small landfills in accordance with the principle of waste disposal and terminate the metropolitan area landfill.” “He emphasized.

 

Rep. Kim said, “Direct landfill in the metropolitan landfill will be banned starting in 2026, so each local government must expand incinerators,” and suggested, “We must have a system to drastically reduce and recycle waste like developed countries.”

 

He then claimed, “The green belt designated around Seoul 50 years ago is hindering balanced development in downtown Incheon,” and that “there is a need to exchange green belt release volume between Incheon City and Gyeonggi-do to promote regional strategic projects.”

 

Incheon City used 85% of the green belt release allocated in 2009 for national policy. Except for areas scheduled to be released for policy projects such as the 3rd Supply Corps, all of the release volume has been exhausted.

 

There is an urgent need to secure additional green belt releases for the development of the northern part of Incheon, relocation of military units, development of areas near stations, and revitalization of the Gyeongin Ara Waterway.

 

Representative Kim Kyo-heung said, “We will spare no effort in providing legislative and institutional support, including law amendments, to rationally adjust the green belt within the metropolitan area,” and promised, “We will open the damaged green belt in the Luwon City area of Seo-gu, Incheon, create an urban park, and host the Incheon High Court.”

 

The Incheon High Court establishment bill, proposed by Rep. Kim Kyo-heung at the 21st National Assembly, only needs to be passed by the Legislation and Judiciary Committee, which is the final step of the National Assembly.

 

Lastly, Rep. Kim Kyo-heung said, “We will do our best to ensure that the Incheon High Court establishment law passes the National Assembly within May,” and added, “We will do our best to help Ruwon City become a representative administrative town like the Sejong Government Complex.” . hpf21@naver.com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naver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