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트와이스 채영·전소미, 무인 포토부스서 속옷 노출 논란..20분만 사진 삭제

박동제 기자 l 기사입력 2024-04-03

본문듣기

가 -가 +

▲ 트와이스 채영·전소미, 무인 포토부스 속옷 노출 논란 <사진출처=채영 SNS>  © 브레이크뉴스



브레이크뉴스 박동제 기자= 그룹 트와이스 멤버 채영과 가수 전소미가 무인 포토부스에서 속옷을 노출한 사진을 게재했다가 20분 만에 삭제했다. 

 

3일 트와이스 채영은 자신의 SNS에 “만우절 데이트 거의 이제 우리 11년째야”라는 글과 함께 여러 장의 사진을 올렸다. 공개된 사진에는 평소 연예계 절친으로 알려진 전소미와 함께 보낸 일상이 담겼다.

 

특히 채영과 전소미는 무인 포토부스에서 컬러풀한 가발을 착용한 채 다양한 포즈를 취하며 우정 사진을 남기기도 했다. 하지만 해당 사진들 중 속옷이 노출된 사진이 있어 누리꾼들 사이에 갑론을박이 일었다.

 

문제가 된 사진에서 채영과 전소미는 각자 입고 있던 상의를 걷어올려 속옷을 노출한 모습이어서 많은 이들을 놀라게 만든 것. ‘ㅈ’자 형태의 프레임으로 채영의 노출은 어느 정도 가려졌으나, 전소미의 경우 속옷이 적나라하게 드러났다. 이에 채영은 20분 만에 해당 사진을 삭제했다.

 

채영과 전소미의 속옷 노출 사진은 현재 삭제된 상태지만, 두 사람은 전 세계적으로 인기를 얻고 있는 ‘K팝 아이돌’이기 때문에 해당 사진은 각종 SNS와 온라인 커뮤니티 등을 통해 급속도로 확산되며 논란을 빚었다. 

 

특히 최근 직원이 상주하지 않는 무인 포토부스에서 상의를 탈의한 채 사진을 찍거나, 속옷을 노출한 상태로 사진을 찍는 사람들로 인해 곤란함을 겪고 있는 업체들의 이야기가 이어지고 있어 해당 사진은 더욱 화제를 모으고 있다. 

  

한편, 트와이스(TWICE / 나연, 정연, 모모, 사나, 지효, 미나, 다현, 채영, 쯔위)는 최근 미니 8집 타이틀곡 ‘Feel Special(필 스페셜)’ 뮤직비디오가 유튜브 조회수 5억뷰를 돌파, 통산 7번째 5억뷰 뮤비 기록을 썼다.  

 

전소미는 지난 2일 뷰티 브랜드 ‘GLYF(글맆)’을 론칭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TWICE Chaeyoung and Jeon Somi, controversy over exposing underwear in unmanned photo booth... Deleted photos after 20 minutes

 

On the 3rd, Chaeyoung's revealing photos were released through SNS, sparking controversy among netizens.

 

 

Break News Reporter Park Dong-je = Twice member Chaeyoung and singer Jeon So-mi posted a photo exposing their underwear in an unmanned photo booth, but deleted it after 20 minutes.

 

On the 3rd, Twice Chaeyoung posted several photos on her SNS with the message, “It’s almost our 11th year since our April Fool’s Day date.” The released photos show her daily life with Jeon So-mi, who is known as her best friend in the entertainment industry.

 

In particular, Chaeyoung and Jeon Somi took friendship photos while wearing colorful wigs and posing in various poses in an unmanned photo booth. However, among the photos, there was one in which her underwear was exposed, sparking controversy among netizens.

 

In the photo in question, Chaeyoung and Jeon Somi were seen lifting their tops to expose their underwear, which surprised many people. Chaeyoung's exposure was covered to some extent by the 'ㅈ' shaped frame, but in the case of Jeon Somi, her underwear was clearly exposed. Chaeyoung deleted the photo after 20 minutes.

 

The photos of Chaeyoung and Jeon Somi exposing their underwear have now been deleted, but since the two are 'K-pop idols' who are gaining popularity around the world, the photos have spread rapidly through various SNS and online communities, causing controversy. It was.

 

In particular, there are recent stories of companies experiencing difficulties due to people taking photos with their tops off or with their underwear exposed in unmanned photo booths where employees are not present, and the photos have become even more popular. I'm collecting.

 

Meanwhile, TWICE (Nayeon, Jeongyeon, Momo, Sana, Jihyo, Mina, Dahyun, Chaeyoung, Tzuyu)'s music video for the title song 'Feel Special' from their 8th mini album recently surpassed 500 million views on YouTube. This is the 7th music video to reach 500 million views.

 

Jeon Somi launched her beauty brand ‘GLYF’ on the 2nd.

 

dj3290@naver.com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naver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