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격문]빼앗긴 전라도에 봄은 오는가?

이양승 군산대 교수 l 기사입력 2024-04-03

본문듣기

가 -가 +

▲필자/ 이양승 군산대 교수.     ©브레이크뉴스

빼앗긴 전라도에 봄은 오는가? 이상화의 시다. 빼앗긴 나라에도 봄이 올까, 그 슬픔을 노래한 시일 것이다. 지금 봄이 오고 있다. 꽃망울을 터트리며 봄소식을 전하는 중이다. 전라도에도 봄은 오는가? 생각할수록 전라도는 기가 막힌다. 요즘 민주당 후보들의 탈법과 위선이 들춰지고 있다. 그 추악함에 새삼 밥맛을 잃을 정도다. 박은정 김준형 양문석 공영운 김준혁 등, 이들에게 좌파 이념이란 후련한 위선의 굿판이다. 그들이 말하는 서민 그리고 사회적 약자들은 그 굿판에 앉을 시간조차 없다. 그들은 선동을 업으로 하는 정치 무당들이다. 그 정치 무당들이 서민들의 생계를 책임지지 않는다. 후련하게 굿판을 벌일 뿐이다.

 

문제는 그 선동에 넘어가는 서민들의 무지몽매함이다. 과학적 사고가 부족해서 일어난 결과다. 아니면 감정일 수도 있다. 당신들 아는가, 전라도 사람들은 정이 많다. 괜히 예향의 고장이라고 하는 게 아니다. 흥취도 있고 해학도 있다. 판소리가 있는 이유다.

 

그들은 나쁜 사람들이 아니다. 소울(영혼)이 다를 뿐이다. 감정에 솔직할 뿐이다. 쉽게 흥분하고 쉽게 감동한다. 교활한 친북좌파는 그 심리적 메커니즘을 알고 있다.

 

쉽게 흥분하는 이유가 있다. 과거 지리적 특징이 있다. 전라도는 논농사를 주로 짓는다. 따라서 지주계급과 무산계급으로 나뉜다. 계급의식을 부추기기가 상대적으로 쉽다. 그렇기에 친북좌파는 다른 동네가 아니라 전라도에 내려와 자극적인 언사를 써가며 흥분 시킨다. 쉽게 감동한다, 아무도 관심 가져주지 않은 상황에서 친북좌파가 전라도에 내려와 엉터리일망정 굿판을 벌이고 민심을 이해한다는 식으로 쇼를 펼치면 주민들은 감동한다, 그들이 진정 주민들을 위해준다고 착각하는 것이다. 박탈감과 결핍 때문이다.

 

하지만 좌파는 요란한 외침뿐이다. 그들이 전라도민들 민생을 위해 해준 건 없다. 단언해 말한다. 전혀 없을 뿐만 아니라 전라도 시스템을 붕괴시키고 있다. 조선이 망한 건 사실 조선 백성들이 해방을 맞은 것이다. 일제가 패망하며 식민지 백성들은 또 해방을 맞았다.

 

북한이 남한을 침략했다. 그들이 퇴각했을 때 남한은 다시 해방을 맞았다. 전라도는 해방이 되었는가? 형식은 해방이 되었을지 모르겠다. 하지만 내용으로 파악하건데 해방이 되지 않은 것 같다. 주사파 식민지 시대이기 때문이다. 지금 어처구니없게도 민생범죄자들 이재명 조국 크라임 듀오가 전국을 돌며 뻔뻔하게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그 지지의 대부분이 전라도로부터 나온다. 그 크라임 듀오의 뻔뻔함이 전라도로부터 나온다고 볼 수 있다. 그들이 만약 전라도의 표 몰아주기가 없다면, 그토록 뻔뻔할 수 있을까?

 

전라도는 전라도 도민들도 모르게 주사파에게 이미 빼앗겼다. 그리고 그들은 세뇌당하고 있다. 오늘도 친북좌파는 전라도 전역을 돌며 소심줄 같이 질긴 줄과 빽 끼리끼리 네트워크를 풀가동해 온갖 자극적인 말들을 퍼트리고 있을 것이다.

 

대한민국의 일부, 서남쪽은 체제를 달리하고 있는 중이다. 봄은 온다. 이제 곧 총선이다. 빼앗긴 전라도에도 봄은 오지 않는다. 전라도민들이 그 최면에서 깨어나야 봄이 오는 것이다. 이제 전라도 사람들은 깨달아야 한다. 선거는 감정풀이를 위한 후련한 굿판이 아니다. 과거 한국은 고무신 받고 국밥에 막걸리 얻어 마시며 누군가가 찍는 데로 기계적으로 그렇게 표를 찍었다고 한다. 

 

전라도민들은 돌아볼 때다. 표 몰아주기가 진정 누구를 위한 것인지, 이제 우리 자각이 필요하다. 투표는 우리 스스로 정치 수요자임을 천명하는 것이다. 권리이기도 하다. 국민의 도민의 권리를 보장하는 시스템이 바로 선거인 것이다. 난 개인적으로 한동훈 국민의힘 비대위원장을 알지도 못하거니와 그에게서 커피 한잔 얻어먹은 적이 없는 사람이다.

 

상품의 품질이 좋아지는 건 수요자들이 까다롭기 때문이다. 수요자들이 무조건 사주면 품질은 좋아질 수 없다. 정치도 마찬가지다. 전라도 사람들은 스스로 까다로운 정치 수요자들인지 되물을 때다. 무조건 사주는 수요자들인 것이다. 그래서 말한다, 빼앗긴 전라도에도 봄은 오는가, 그나저나, 비례대표 1번 A가 거의 1년 9개월간 단 한 차례도 출근하지 않고 1억여원 급여를 챙겼다고 하는데,  그 근무지가 전라도 광주라며, 새삼 어이가 없다. 

 

광주가 얼마나 싫었으면 그 기간 동안 단 한 차례도 출근하지 않았을까, 광주가 A 가까이 하기엔 너무 먼 당신이냐, A에게 광주가 가까이 하기에 너무 먼 당신이냐, 광주 시민들이 조국당을 왜지지 하냐, 당신들 전라도에 표 맡겨놨냐? <이 글은 이양승 군산대 교수가 페이스 북에 올린 글이며, 본지는 필자의 허락을 얻어, 이 글의 전문을 게재한다.> yslee1992@kunsan.ac.kr

 

*필자/이양승

 

군산대 교수. 국제경제, 게임이론 그리고 지역 발전전략에 대해 연구하는 학자이다. 현재 국립 군산대 무역학과 교수로 재직 중이다. 이전엔 캐나다 앨버타 대학교(University of Alberta) 경제학과에서 ‘게이임(gaming)’에 대해 연구와 강의를 했으며, 한국건설산업연구원에서 연구위원으로 근무했다.

 

전북 남원에서 출생해 전주한일고와 전북대 상과대학을 졸업했다. 이후 미국으로 건너가 노스 캐롤라이나 주립대학교 (North Carolina State University)에서 통계학과 경제학을 공부해 석사를 받았으며, 캔자스 대학교(The University of Kansas)에서 산업조직과 게임이론에 대한 연구로 경제학 박사를 받았다.

 

저서로는 '메트로 이코노미 (타임라인)'과 ‘와일드 게임이론 (박영사)’, ‘무역학개론(공저, 두남)’, ‘문화지체에 빠진 건설산업 (공저, 한국건설산업연구원)’ 등이 있고, 36편의 단독연구 학술논문이 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Will spring come to the stolen Jeolla-do?

-Professor Lee Yang-seung of Kunsan National University

 

A poem by Lee Sang-hwa. It is probably a poem that sings about the sadness of whether spring will come to the country that was stolen from us. Spring is coming now. Flower buds are bursting to announce the news of spring. Will spring come to Jeolla-do? The more I think about Jeolla-do, the more amazing it becomes. These days, Democratic Party candidates' law evasion and hypocrisy are being exposed. The ugliness is enough to make me lose my taste for food. For these people, including Park Eun-jeong, Kim Jun-hyung, Yang Moon-seok, Gong Young-un, and Kim Jun-hyuk, leftist ideology is a rite of refreshing hypocrisy. The common people and socially disadvantaged people they talk about do not even have time to sit down for the exorcism. They are political shamans whose business is agitation. Those political shamans are not responsible for the livelihood of the common people. It's just a happy exorcism.

The problem is the ignorance and blindness of the common people who fall for this propaganda. This is the result of a lack of scientific thinking. Or maybe it's a feeling. Do you know that the people of Jeolla-do are very affectionate? It is not called the home of Yehyang for nothing. There is excitement and humor. This is why pansori exists.

They are not bad people. The soul is just different. Just be honest about your feelings. Easily excited and easily impressed. The cunning pro-North Korea leftists know the psychological mechanism.

There is a reason why you get excited easily. There are geographical characteristics of the past. Jeolla-do is mainly engaged in rice farming. Therefore, it is divided into the landlord class and the proletariat class. It is relatively easy to encourage class consciousness. That is why pro-North Korea leftists come to Jeolla-do, not other towns, and use provocative language to excite people. It is easy to be moved. When pro-North Korea leftists come down to Jeolla-do in a situation where no one is paying attention and perform a shabby exorcism and put on a show as if they understand the public sentiment, the residents are impressed. They mistakenly believe that they are truly helping the residents. This is because of deprivation and deficiency.

But the left only makes loud noises. They have done nothing for the livelihood of the people of Jeolla Province. I say it clearly. Not only is there nothing at all, but the Jeolla-do system is collapsing. The reason why Joseon fell was actually because the Joseon people were liberated. With the defeat of the Japanese Empire, the colonial people were liberated again.

North Korea invaded South Korea. When they retreated, South Korea was liberated again. Was Jeolla-do liberated? The format may have been liberating. However, judging from the content, it seems that liberation has not occurred. This is because it was the colonial era. Now, absurdly, Lee Jae-myeong and Cho Kuk Crime Duo, the criminals of the people's livelihood, are touring the country shamelessly appealing for support.

Most of that support comes from Jeolla Province. The crime duo's shamelessness can be seen as coming from Jeolla-do. Could they be so shameless if they didn't have Jeolla-do's vote drive?

Jeolla-do had already been taken over by the Juche faction without even the people of Jeolla-do knowing. And they are being brainwashed. Even today, the pro-North Korea leftists will be traveling throughout Jeolla-do, spreading all kinds of provocative words by activating their timid and tight-knit networks.

Parts of South Korea, in the southwestern part of the country, are undergoing a different system. Spring is coming. The general election is coming soon. Spring does not come to Jeolla-do, which was stolen from us. Spring will come only when the people of Jeolla Province wake up from their hypnosis. Now the people of Jeolla-do must realize. Elections are not a pleasant exorcism to vent emotions. It is said that in the past, in Korea, people wore rubber shoes, had soup, and drank makgeolli, and someone stamped their tickets mechanically.

It is time for the people of Jeolla Province to look back. We need to be aware of who the vote drive is really for. Voting is to declare ourselves as political consumers. It is also a right. Elections are the system that guarantees the rights of citizens of the province. Personally, I do not know People Power Party Emergency Committee Chairman Han Dong-hoon, and I have never had a cup of coffee from him.

The reason product quality improves is because consumers are picky. Quality cannot improve if consumers buy it unconditionally. The same goes for politics. It is time for the people of Jeolla Province to ask themselves whether they are picky political demanders. These are the consumers who buy it unconditionally. So, will spring come to the stolen Jeolla-do? By the way, proportional representative number 1 A is said to have collected a salary of 100 million won without going to work even once for almost 1 year and 9 months, and the place of work is said to be Gwangju, Jeolla-do, which is once again astounding. .

You must have hated Gwangju so much that you didn't go to work even once during that period, is Gwangju too far for you to be close to A, are you too far away for Gwangju to be close to A, why do the citizens of Gwangju support the Cho Kuk Party, you Jeolla-do Did you leave your ticket at ? yslee1992@kunsan.ac.kr

 *Writer/Lee Yang-seung

 Professor at Kunsan National University. He is a scholar who studies international economics, game theory, and regional development strategies. He is currently serving as a professor in the Department of Trade at Kunsan National University. He previously researched and lectured on ‘gaming’ at the Department of Economics at the University of Alberta, Canada, and worked as a research fellow at the Korea Construction Industry Research Institute.

 He was born in Namwon, Jeollabuk-do and graduated from Jeonju Hanil High School and Chonbuk National University College of Commerce. He later moved to the United States, where he received a master's degree in statistics and economics from North Carolina State University, and a doctorate in economics from the University of Kansas, where he studied industrial organization and game theory.

 His books include 'Metro Economy (Timeline)', 'Wild Game Theory (Park Young Publishing)', 'Introduction to Trade (co-authored by Dunam)', and 'Construction Industry in Cultural Retardation (co-authored by Korea Construction Industry Research Institute)'. , there are 36 independent research academic papers.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naver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