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홍영표 후보 "땀방울 존중받는 사회 만들어야 " 5대 공약 발표

김충열 정치전문기자 l 기사입력 2024-04-03

본문듣기

가 -가 +

홍영표 인천 부평구을 후보(현 국회의원, 새로운미래)는 3일, 사무직·생산직 노동자, 프리랜서, 소상공인, 중소기업인을 대상으로 한 <땀방울이 존중받는 사회>를 위한 5대 공약을 발표했다.

 

홍영표 후보는 “1983년 대우자동차(현 한국지엠) 차체부에 용접공으로 입사하면서 첫 사회생활을 시작했기에 일하면서 흘리는 땀방울의 가치를 누구보다 잘 이해한다”며, “사무직, 생산직 노동자를 비롯해 프리랜서, 소상공인, 중소기업인 등 모든 일하는 사람들의 땀방울이 존중받는 사회를 만들겠다”고 약속했다. (사진, 홍영표 후보 캠프 제공)   © 김충열 정치전문기자

 

먼저, 홍영표 후보는 연장·휴일·야간근로 시 각각 통상임금의 50% 이상을 가산한 수당을 지급하도록 규정하고 있는 현행 근로기준법을 개정해 각각의 할증률을 60%로 인상(현행 대비 10%p 상승)하겠다는 계획이다. 동시에 할증률 중복 합산 시 150% 이상이던 현행 규제가 180% 이상으로 강화된다.

 

해당 할증률이 근로기준법 제정 당시인 1997년부터 유지되어 현실화가 필요하고, 사용자의 장시간 노동 지시에 대한 패널티를 강화하거나 근로자의 장시간 노동에 대한 보상을 강화하기 위해서라도 할증률 인상이 필요하다는 지적이다.

 

지역 단위의 동종업종 출점 협의제 도입 추진

 

한편, 홍영표 후보는 포화상태인 자영업 상황을 완화하기 위한 동종업종 출점 협의제 도입도 추진한다. 동종업종 출점 협의제는 시·군·구 등 기초자치단체나 의회가 지정한 과당경쟁 업종에 대해 신규 출점 시 지역 상인회 등과의 사전 협의를 거치도록 의무화하여 무분별한 창업으로 인한 폐업을 예방하고, 기존 소상공인의 생존권을 보호하겠다는 취지다.

 

이는 커피전문점, 치킨집 등 한 집 건너 하나 있는 일부 업종에 대해 진입장벽을 높여 과당경쟁 구조를 완화하고, 소상공인들이 창업 후 폐업하는 악순환을 끊겠다는 취지다.

 

다만, 허가가 아닌 협의만 규정하여 헌법이 보장하는 직업선택의 자유는 제한하지 않되, 신규 자영업자가 무분별하게 창업하여 폐업하는 악순환은 끊을 수 있도록 근거법을 마련할 계획이다.

 

주 4.5일제 도입, 프리랜서 보호법 제정, 중소기업 R&D 지원 확대 등도 추진

 

이외에도 홍영표 후보는 주 52시간제 시행의 주역으로서 주 4.5일제 도입을 공약했고, 일본의 입법례를 참고한 프리랜서(특수형태근로종사자 등) 보호법 제정, 중소기업 연구개발(R&D) 지원에 대한 2조원대 예산 확보를 공약했다.

 

홍영표 후보 “사무직, 생산직 노동자를 비롯해 프리랜서, 소상공인, 중소기업인 등 일하는 사람들의 땀방울이 존중받는 사회 만들 것”

 

홍영표 후보는 “1983년 대우자동차(현 한국지엠) 차체부에 용접공으로 입사하면서 첫 사회생활을 시작했기에 일하면서 흘리는 땀방울의 가치를 누구보다 잘 이해한다”며, “사무직, 생산직 노동자를 비롯해 프리랜서, 소상공인, 중소기업인 등 모든 일하는 사람들의 땀방울이 존중받는 사회를 만들겠다”고 약속했다. hpf21@naver.com

 

*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Candidate Hong Young-pyo announces 5 major pledges for <a society where sweat is respected>

The statutory surcharge rate for overtime, holiday, and night work allowances is being promoted to be increased from the current 50% to 60%...

 

On the 3rd, Hong Young-pyo, a candidate for the Bupyeong-gu National Assembly in Incheon (current National Assembly member, New Future), announced five major pledges for a “society where sweat is respected” targeting office and production workers, freelancers, small business owners, and small and medium-sized business people.

 

First, candidate Hong Young-pyo revised the current Labor Standards Act, which stipulates that an allowance of 50% or more of the normal wage be paid for overtime, holiday, and night work, respectively, and increased the respective premium rates to 60% (10% point increase compared to the current rate). ) is a plan to do so. At the same time, the current regulation, which was over 150% when adding up additional premiums, will be strengthened to over 180%.

 

It is pointed out that the relevant surcharge rate needs to be realized as it has been maintained since 1997 when the Labor Standards Act was enacted, and that an increase in the surcharge rate is necessary to strengthen the penalty for employers' long work hours or to strengthen compensation for workers' long work hours.

 

Promoting the introduction of a consultation system for opening stores in the same industry at the regional level

 

Meanwhile, candidate Hong Young-pyo is also pushing for the introduction of a consultation system for opening stores in the same industry to alleviate the saturated self-employment situation. The same industry store opening consultation system mandates prior consultation with local merchant associations when opening a new store for excessively competitive industries designated by local governments such as cities, counties, and districts or the National Assembly, thereby preventing business closures due to indiscriminate start-ups and reducing existing small business owners. The purpose is to protect the right to life.

 

The purpose of this is to ease the excessive competition structure by raising the entry barrier for some businesses, such as coffee shops and chicken restaurants, that are located across the street from each other, and to break the vicious cycle of small business owners going out of business after starting a business.

 

However, by stipulating only consultation rather than permission, the freedom of job choice guaranteed by the Constitution will not be restricted, but a basis law will be prepared to break the vicious cycle of newly self-employed people indiscriminately starting and closing businesses.

 

We are also promoting the introduction of a 4.5-day work week, enactment of freelance protection laws, and expansion of R&D support for small and medium-sized businesses.

 

In addition, candidate Hong Young-pyo pledged to introduce a 4.5-day week system as a leading figure in the implementation of the 52-hour workweek system, enacted a law to protect freelancers (special types of workers, etc.) referring to Japanese legislative examples, and secured a budget of 2 trillion won for small and medium-sized enterprise research and development (R&D) support. I made a promise.

 

Candidate Hong Young-pyo said, “We will create a society where the sweat of working people, including office and production workers, freelancers, small business owners, and small and medium-sized enterprises, is respected.”

 

Candidate Hong Young-pyo said, “I began my social life as a welder in the body department of Daewoo Motors (now GM Korea) in 1983, so I understand better than anyone else the value of the sweat shed while working,” and added, “Office workers, production workers, freelancers, and small business owners. “We will create a society where the sweat of all working people, including small and medium-sized businesses, is respected,” he promised. hpf21@naver.com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naver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