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하이브, 세븐틴·르세라핌·김준수·김재중·권은비 등 ‘위콘페’ 2차 라인업 공개

박동제 기자 l 기사입력 2024-04-03

본문듣기

가 -가 +

▲ ‘2024 위버스콘 페스티벌’ 2차 라인업 <사진출처=하이브>  © 브레이크뉴스



브레이크뉴스 박동제 기자= K팝을 대표하는 대세 아티스트 세븐틴과 르세라핌이 ‘위버스콘 페스티벌’ 무대에 오른다. 앞서 ‘글래스턴베리’, ‘롤라팔루자’, ‘코첼라’ 등 유서 깊은 글로벌 음악 축제에 간판 출연자로 초청된 이들의 가세로, 올해 ‘위버스콘 페스티벌’은 K팝 스타들의 음악과 퍼포먼스를 한자리에서 즐길 수 있는 한국 대표 대중 음악 축제로 자리매김하게 됐다.

 

하이브는 3일 이같은 ‘2024 위버스콘 페스티벌(Weverse Con Festival)’의 2차 라인업을 글로벌 팬덤 라이프 플랫폼 위버스(Weverse)와 ‘위버스콘 페스티벌’ 홈페이지에 공개했다. 

 

이번 2차 라인업에는 세븐틴과 르세라핌을 필두로 세대와 지역을 초월해 팬들의 폭넓은 사랑을 받으며 맹활약 중인 톱티어 아티스트 7팀이 이름을 올렸다.

 

대세 그룹 세븐틴은 이번 라인업에서 단연 돋보이는 아티스트다. 세븐틴은 지난해 1600만장이라는 국내 아티스트 최다 앨범 판매량에다 일본 ‘골든디스크대상’ 6관왕, IFPI(국제음반산업협회) ‘2023년 글로벌 앨범 차트’ 1위에 오른, 명실상부한 ‘K팝 최고 그룹’. 

 

특히 오는 6월 말 영국 최대 음악 축제 ‘글래스턴베리 페스티벌’(Glastonbury Festival)에 K팝 아티스트 최초로 참여하고, 9월에는 유럽의 음악 축제 ‘롤라팔루자 베를린’(Lollapalooza Berlin)에 헤드라이너로 나선다. ‘위버스콘 페스티벌’은 이 같은 글로벌 음악 축제를 앞두고 전세계 세븐틴 팬들의 기대감을 고조시킬 전초무대가 될 전망이다.

 

르세라핌도 눈길을 사로잡는 출연진 중 하나다. 지난 2월 발매된 미니 3집의 타이틀곡 ‘EASY’로 미국 빌보드 ‘핫100’ 차트에 진입하는 등 커리어하이를 달성한 르세라핌은 지난해에 이어 두 번째로 ‘위버스콘 페스티벌’ 무대에 오른다. 지난해 트리뷰트 아티스트 엄정화와의 컬래버레이션 무대와 ‘FEARLESS’, ‘ANTIFRAGILE’, UNFORGIVEN(feat. Nile Rodgers)’ 등 히트곡 퍼레이드를 펼친 르세라핌은 올해도 ‘걸그룹 퍼포먼스 최강자’의 명성에 걸맞은 압도적인 무대를 선보일 예정이다. 

 

오는 13일과 20일(현지시간) 미국 최대 음악 페스티벌 ‘코첼라 밸리 뮤직 앤드 아츠 페스티벌’(Coachella Valley Music and Arts Festival)에 K팝 걸그룹으로는 유일하게 출연하는 르세라핌은 강력한 퍼포먼스를 위버스콘 페스티벌에서 이어갈 예정이다.

 

K팝의 태동기 아시아 전역에서 한류 열풍을 이끈 주역인 김준수(XIA)와 김재중은 올해 위버스콘 페스티벌 라인업에 나란히 이름을 올려 이목을 끈다. 

 

지난해 위버스콘 페스티벌 무대에 올라 “오랜만에 대형 페스티벌 무대에 선다”며 남다른 감회를 밝혔던 김준수는 관객석 전체를 들썩이게 할 만큼, 에너지 넘치는 퍼포먼스를 펼친 바 있다. 올해는 지난해보다 한층 더 진화한 퍼포먼스로 ‘무대 장인’의 면모를 뽐낼 것으로 기대된다. 이달 말 개최하는 앙코르 콘서트 티켓을 단숨에 매진시키는 등 데뷔 20년간 꾸준한 사랑을 받고 있는 김준수는 이번 위콘페 무대에서도 현시대 K팝 아티스트들의 롤모델로서의 아우라를 보여줄 전망이다. 

 

최근 유튜브와 예능 프로에서 왕성히 활동 중인 김재중은 처음으로 ‘위버스콘 페스티벌’ 무대에 선다. ‘원조 완성형 아이돌’로서 아시아 전역에서 사랑받는 그는 특유의 매력적인 음색과 파워풀한 보컬로 관객들을 사로잡을 예정이다.

 

최신작 ‘ORANGE BLOOD’ 앨범으로 ‘더블밀리언 셀러’ 아티스트 반열에 오른 엔하이픈의 출격도 기대된다. 지난해 4세대 K-팝 그룹 중 최단기간 일본 돔 공연장에 입성하고 미국 스타디움 첫 단독공연에 이어 ‘FATE’ 월드투어로 약 33만 관객을 동원한 엔하이픈은 지난 2월 KSPO DOME 서울 앵콜 공연 3회를 모두 매진시킨 ‘공연 강자’로 부상했다. 지난해 위버스콘 페스티벌에서 실내(위버스콘)와 야외(위버스파크)를 넘나들며 열정적인 무대를 선보인 엔하이픈은 올해 ‘퍼포먼스 특화 그룹’의 면모를 재확인시킬 것으로 기대된다.

 

이밖에 지난해 ‘페스티벌 여신’으로 떠오르며 ‘언더워터(Underwater)’ 역주행 신드롬을 이끌고 다방면에서 활약하고 있는 권은비, 지난달 첫 디지털 싱글 ‘FUEGO(푸에고)’를 발매하고 특유의 칼군무 퍼포먼스를 선보이며 팬덤을 확대하는 그룹 ‘더뉴식스(THE NEW SIX)’도 ‘위버스콘 페스티벌’에서 관객들을 만난다. 

 

한편, ‘위버스콘 페스티벌’은 지난 3월 TWS(투어스)와 이마세 등 한국과 일본의 대세 아티스트 10팀이 포함된 1차 라인업을 발표하며 화제를 모았다. 이번 2차 라인업을 통해 출연 아티스트의 무게감을 더한 ‘위버스콘 스티벌’은 이달 중 헌정무대의 주인공인 트리뷰트 아티스트를 포함한 최종 라인업 발표만을 남겨두고 있다. 

 

하이브는 “지난달 오픈한 블라인드 티켓과 얼리버드 티켓 예매에 무려 85만명이 몰리는 등 팬들의 뜨거운 관심을 확인할 수 있었다”며 “이달 중 공개될 트리뷰트 아티스트 등 최종 라인업에 대한 궁금증이 증폭되는 가운데, 아티스트들이 앞으로 펼칠 공연에 대한 힌트를 담은 콘텐츠를 하나둘씩 풀어낼 예정이어서 기대감이 더욱 고조될 것”이라고 전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Hive, Seventeen, Le Seraphim, Kim Junsu, Kim Jaejoong, Kwon Eunbi, etc. ‘WeConfee’ 2nd lineup revealed’

 

Korea's representative pop music festival, only the final lineup announcement remains.

 

 

Break News Reporter Park Dong-je = Popular artists representing K-pop, Seventeen and Le Seraphim, will appear on the stage at the ‘Weversecon Festival’. With the addition of those who have previously been invited as featured performers to historic global music festivals such as 'Glastonbury', 'Lollapalooza', and 'Coachella', this year's 'Weversecon Festival' will allow you to enjoy the music and performances of K-pop stars in one place. It has established itself as Korea's representative popular music festival.

 

On the 3rd, Hive released the second lineup of the ‘2024 Weverse Con Festival’ on the global fandom life platform Weverse and the ‘Weverse Con Festival’ website.

 

This second lineup features seven top-tier artist teams, led by Seventeen and Le Seraphim, who are active and receiving widespread love from fans across generations and regions.

 

The popular group Seventeen is an artist that stands out in this lineup. Seventeen is the undisputed ‘K-pop best group’, having sold the most albums by a domestic artist last year at 16 million copies, winning 6 awards at Japan’s ‘Golden Disk Awards’, and ranking first on the IFPI (International Federation of the Phonographic Industry) ‘2023 Global Album Chart’.

 

In particular, he will be the first K-pop artist to participate in the UK's largest music festival, Glastonbury Festival, at the end of June, and will be the headliner at the European music festival Lollapalooza Berlin in September. ‘Weversecon Festival’ is expected to be a prelude to heightening the expectations of Seventeen fans around the world ahead of this global music festival.

 

Le Seraphim is also one of the eye-catching cast members. Le Seraphim, who achieved a career high by entering the US Billboard ‘Hot 100’ chart with the title song ‘EASY’ of the 3rd mini album released in February, will be performing on the ‘Weversecon Festival’ stage for the second time since last year. Last year, Le Seraphim performed a collaboration stage with tribute artist Uhm Jung-hwa and performed a parade of hit songs such as 'FEARLESS', 'ANTIFRAGILE', and UNFORGIVEN (feat. Nile Rodgers)', and this year too, they showed an overwhelming performance befitting their reputation as the 'strongest girl group performance'. We are planning to perform on stage.

 

Le Seraphim, who will be the only K-pop girl group to appear at America's largest music festival 'Coachella Valley Music and Arts Festival' on the 13th and 20th (local time), will deliver a powerful performance at the Weversecon Festival. It is planned to continue from .

 

Kim Junsu (XIA) and Kim Jaejoong, who led the Korean Wave craze throughout Asia during the early days of K-pop, are attracting attention by being listed side by side in this year's Weversecon Festival lineup.

 

Kim Junsu, who stood on the stage of the Weversecon Festival last year and expressed his special feelings, saying, “It’s been a long time since I stood on the stage of a large festival,” gave a performance full of energy that shook the entire audience. This year, it is expected that he will show off his skills as a ‘stage craftsman’ with a more evolved performance than last year. Kim Junsu, who has been consistently loved for 20 years since his debut, selling out tickets for the encore concert held at the end of this month, is expected to show his aura as a role model for contemporary K-pop artists on the stage of this year's Wikonfe.

 

Jaejoong Kim, who has recently been active on YouTube and entertainment shows, will be performing on the ‘Weversecon Festival’ stage for the first time. As the ‘original perfect idol’, he is loved throughout Asia and plans to captivate audiences with his unique attractive tone and powerful vocals.

 

Enhyphen, who has entered the ranks of ‘double million-selling’ artists with his latest ‘ORANGE BLOOD’ album, is also expected to appear. Last year, Enhyphen entered the Japanese dome performance hall in the shortest period of time among 4th generation K-pop groups, followed by their first solo performance in an American stadium, and mobilized approximately 330,000 audiences for their 'FATE' world tour. In February, Enhyphen held all three encore performances at KSPO DOME Seoul. He emerged as a ‘performance powerhouse’ who sold out the show. Enhyphen, which presented passionate performances both indoors (Weverse Cone) and outdoors (Weverse Park) at last year's Weverse Cone Festival, is expected to reaffirm its status as a 'performance specialized group' this year.

 

In addition, Kwon Eun-bi, who emerged as a 'festival goddess' last year and is active in various fields leading the 'Underwater' comeback syndrome, released her first digital single 'FUEGO' last month and showed off her unique group dance performance, attracting fandom. The expanding group 'THE NEW SIX' will also meet the audience at the 'Weversecon Festival'.

 

Meanwhile, the ‘Weversecon Festival’ attracted attention in March by announcing the first lineup, which included 10 teams of popular artists from Korea and Japan, including TWS (Tours) and Imase. ‘Weversecon Stival’, which added weight to the featured artists through this second lineup, is only left to announce the final lineup, including the tribute artist who will be the main character of the tribute stage, sometime this month.

 

Hive said, “We were able to confirm the strong interest of fans, with as many as 850,000 people flocking to the blind and early bird ticket reservations that opened last month,” adding, “As curiosity about the final lineup, including the tribute artists to be revealed this month, grows, the artists “We plan to release content containing hints about future performances one by one, so anticipation will be heightened.”

 

dj3290@naver.com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naver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