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마동석·김무열 ‘범죄도시4’, 시리즈 최초 필리핀 로케이션..더 커진 범죄판

박동제 기자 l 기사입력 2024-04-03

본문듣기

가 -가 +

▲ 마동석·김무열 ‘범죄도시4’, 시리즈 최초 필리핀 로케이션 <사진출처=에이비오엔터테인먼트, 플러스엠 엔터테인먼트>  © 브레이크뉴스



브레이크뉴스 박동제 기자= 3일 배급사 에이비오엔터테인먼트는 “대한민국 대표 범죄 액션 시리즈 <범죄도시4>가 시리즈 최초로 필리핀 로케이션을 진행, <범죄도시2> 베트남에 이어 다시 한번 글로벌 범죄 소탕 작전을 예고한다”고 밝혔다.[제공: 에이비오엔터테인먼트 | 제작: 빅펀치픽쳐스, 홍필름, 비에이엔터테인먼트 | 배급: 에이비오엔터테인먼트, 플러스엠 엔터테인먼트 | 감독: 허명행 | 출연: 마동석, 김무열, 박지환, 이동휘] 

 

<범죄도시4>는 괴물형사 ‘마석도’(마동석)가 대규모 온라인 불법 도박 조직을 움직이는 특수부대 용병 출신의 빌런 ‘백창기’(김무열)와 IT 업계 천재 CEO ‘장동철’(이동휘)에 맞서 다시 돌아온 ‘장이수’(박지환), 광수대&사이버팀과 함께 펼치는 범죄 소탕 작전을 그린 영화.

 

<범죄도시4>가 필리핀 현지의 열기를 고스란히 담은 연출로 관객들의 시선을 사로잡을 것을 예고한다. 필리핀 로케이션을 통해 한층 더 업그레이드된 스케일로 돌아오는 것. 

 

<범죄도시4>는 지난 시리즈인 <범죄도시2>에서 다뤘던 베트남 한인 납치 사건, <범죄도시3>에서 보여준 한일 빌런들의 마약 사건을 넘어 이번엔 필리핀을 거점으로 두고 일어나는 대규모 온라인 불법 도박 범죄를 다루며, 글로벌한 범죄 소탕 작전으로 4월 극장가를 싹 쓸어버릴 전망이다.

 

<범죄도시> 시리즈 최초로 필리핀 로케이션 촬영을 진행한 <범죄도시4>는 시리즈 사상 가장 큰 스케일을 자랑한다. 

 

이번 필리핀 로케이션 촬영은 영화의 스케일감을 부각할 뿐만 아니라 한국과 필리핀을 오가며 국경, 영역의 제한이 없는 온라인 범죄의 실체를 완벽하게 스크린 위에 풀어냈다. 필리핀 앙헬레스, 타를라크 등 다양한 도시에서 진행된 <범죄도시4>의 로케이션 촬영은 ‘백창기’의 온라인 불법 도박장부터 아지트까지 다양한 장소를 완벽 구현해 역대급 생동감을 담아 냈다. 

 

필리핀 로케이션 촬영을 위해 <범죄도시4> 팀은 만반의 준비를 거쳤다. 특히 촬영에 앞서 배우들과 제작진은 필리핀 현지의 무더운 날씨와 갑작스러운 우천이 잦은 날씨에서 무사히 촬영하기 위해 액션은 물론 디테일한 대사까지 미리 맞추어 보는 열정을 보여 주었다는 후문. 

 

이처럼 섬세한 과정으로 완성된 <범죄도시4>의 필리핀 로케이션 촬영은 글로벌 범죄판을 시원하게 싹 쓸어버리는 생생한 재미를 선사할 것이다.

 

한편, 시리즈 최초 로케이션으로 가장 커진 스케일에 걸맞은 액션을 선보일 대한민국 대표 범죄 액션 <범죄도시4>는 오는 24일 전국 극장에서 개봉한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Ma Dong-seok and Kim Moo-yeol's 'Crime City 4', the first series to be located in the Philippines... a bigger crime scene

 

Korea's representative crime action series opens in theaters nationwide on the 24th

 

 

Reporter Park Dong-je of Break News = On the 3rd, distributor Avio Entertainment announced, “Korea’s representative crime action series <Crime City 4> is being held in the Philippines for the first time in the series, heralding a global crime eradication operation once again following <Crime City 2> in Vietnam.” .[Provided by: ABIO Entertainment | Production: Big Punch Pictures, Hong Film, BA Entertainment | Distributor: ABIO Entertainment, PlusM Entertainment | Director: Heo Myeong-haeng | Cast: Ma Dong-seok, Kim Mu-yeol, Park Ji-hwan, Lee Dong-hwi]

 

<Crime City 4> is the return of monster detective ‘Ma Seok-do’ (Ma Dong-seok) against villain ‘Baek Chang-ki’ (Kim Mu-yeol), a former special forces mercenary who runs a large-scale online illegal gambling organization, and IT industry genius CEO ‘Jang Dong-cheol’ (Lee Dong-hwi). A film depicting a crime-fighting operation carried out by Jang Soo (Park Ji-hwan), the Gwangsoo Unit and the Cyber Team.

 

<Crime City 4> is predicted to capture the attention of audiences with a production that fully captures the local enthusiasm of the Philippines. Returning on an even more upgraded scale through the Philippine location.

 

<Crime City 4> goes beyond the kidnapping of Koreans in Vietnam, which was covered in the previous series, <Crime City 2>, and the drug case of Korean and Japanese villains shown in <Crime City 3>, and this time, it deals with large-scale illegal online gambling crimes taking place based in the Philippines. A global crime-fighting operation is expected to wipe out theaters in April.

 

<Crime City 4>, which was filmed on location in the Philippines for the first time in the <Crime City> series, boasts the largest scale in the series' history.

 

This filming on location in the Philippines not only highlights the scale of the movie, but also perfectly depicts the true nature of online crime, which has no borders or territorial restrictions, on the screen by moving back and forth between Korea and the Philippines. The location filming of <Crime City 4>, which took place in various cities such as Angeles and Tarlac in the Philippines, perfectly recreated various locations, from Baek Chang-gi's online illegal gambling den to his hideout, capturing the liveliness of the past.

 

The <Crime City 4> team went through thorough preparations for filming on location in the Philippines. In particular, prior to filming, the actors and production crew are said to have shown a passion for adjusting not only the action scenes but also detailed dialogues in advance in order to film safely in the sweltering hot weather and frequent sudden rainy weather in the Philippines.

 

The Philippine location filming of <Crime City 4>, which was completed through such a delicate process, will provide vivid fun that completely wipes out the global crime scene.

 

Meanwhile, Korea's representative crime action film <Crime City 4>, which will feature action befitting the largest scale in the series' first location, will be released in theaters nationwide on the 24th.

 

dj3290@naver.com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naver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