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BNK경남은행, 경남 소상공인 ‘50억 원’ 특별출연…750억원 지원

이성용 기자 l 기사입력 2024-04-03

본문듣기

가 -가 +

▲ BNK경남은행 박상호 상무(사진 오른쪽 세번째)와 경상남도 박완수 도지사(사진 오른쪽 다섯번째) 등이 '경상남도 소상공인 특별 금융지원 상생협약’을 체결하고 있다.


[브레이크뉴스=이성용 기자] BNK경남은행은 3일 경상남도 등과 ‘경상남도 소상공인 특별 금융지원 상생협약’을 체결했다.

 

경남도청에서 열린 경상남도 소상공인 특별 금융지원 상생협약에는 BNK경남은행과 경상남도를 비롯해 경남신용보증재단, 농협은행, 하나은행, 국민은행, 신한은행, 우리은행, 카카오뱅크 등이 참여했다.

 

상생협약에 따라 BNK경남은행을 포함한 7개 금융기관은 지난해 136억 원보다 대폭 증액된 총 164억 원을 경남신용보증재단에 특별 출연해 도내 소상공인의 금융지원을 강화하기로 했다.

 

이번 특별출연금을 재원으로 자금난을 겪고 있는 도내 소상공인과 소기업에 2160억 원 규모의 융자와 보증을 지원하기로 했다. 특히 BNK경남은행은 역대 최대 규모인 50억 원을 특별출연하고 총 750억 원의 대출을우대금리를 적용해 지원할 예정이다.

 

박상호 고객마케팅본부 상무는 “경남신용보증재단에 출연하게 되는 금융기관의 특별출연금이 도내 영세 소상공인에게 희망을 주는 소중한 밑거름이 되고 지속 성장할 수 있는 계기가 됐으면 한다. BNK경남은행은 지역 경제의 든든한 버팀목이 돼 실질적이고 실효성 있는 금융지원을 확대하기 위해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BNK경남은행은 경상남도 소상공인 특별 금융지원 상생협약에 앞서 지난 2월 ‘경남지역 중소기업 성장지원을 위한 업무 협약’을 맺고 지역 중소기업들의 금융 부담을 완화해 주고 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using ‘Google Translate’.‘Google Translate’ is working to increase understanding.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BNK Gyeongnam Bank, Gyeongnam small business owners make a special appearance with ‘5 billion won’… 75 billion won support

 

Plans to provide 75 billion won worth of loans to small business owners in the province

 

BNK Gyeongnam Bank signed a ‘win-win agreement on special financial support for small business owners in Gyeongsangnam-do’ with Gyeongsangnam-do and others on the 3rd.

 

BNK Gyeongnam Bank, Gyeongsangnam-do, Gyeongnam Credit Guarantee Foundation, Nonghyup Bank, Hana Bank, Kookmin Bank, Shinhan Bank, Woori Bank, and Kakao Bank participated in the win-win agreement on special financial support for small business owners in Gyeongsangnam-do held at the Gyeongnam Provincial Office.

 

In accordance with the win-win agreement, seven financial institutions, including BNK Gyeongnam Bank, decided to make a special contribution of 16.4 billion won, a significant increase from last year's 13.6 billion won, to the Gyeongnam Credit Guarantee Foundation to strengthen financial support for small business owners in the province.

 

It was decided to use this special contribution to provide loans and guarantees worth 216 billion won to small business owners and small businesses in the province that are experiencing financial difficulties. In particular, BNK Gyeongnam Bank plans to make a special contribution of 5 billion won, the largest ever, and provide loans totaling 75 billion won at preferential interest rates.

 

Sang-ho Park, Executive Director of the Customer Marketing Division, said, “I hope that the special contribution from financial institutions to the Gyeongnam Credit Guarantee Foundation will become a valuable foundation that gives hope to small and medium-sized business owners in the province and an opportunity for sustainable growth. BNK Gyeongnam Bank will serve as a strong support for the local economy and will work harder to expand practical and effective financial support,” he said.

 

Meanwhile, BNK Gyeongnam Bank is easing the financial burden of local small and medium-sized businesses by signing a ‘business agreement to support the growth of small and medium-sized businesses in the Gyeongsangnam-do region’ in February prior to signing a win-win agreement for special financial support for small business owners in Gyeongsangnam-do.


원본 기사 보기:브레이크뉴스경남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naver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