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안산시-LG화학, 폐비닐 재활용으로 순환 경제사회 구축

이귀선기자 l 기사입력 2024-04-03

본문듣기

가 -가 +



[브레이크뉴스경기남부=안산 이귀선기자] 안산시와 LG화학이 폐비닐 자원 선순환을 위한 시스템 구축 필요성에 공감대를모으고 폐비닐을 깨끗한 자원으로 재탄생시키는 사업을 함께 추진한다.

 

안산시는 지난 2일 안산시청 제1회의실에서 LG화학과 폐비닐 재활용활성화 및 순환경제사회 구축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3일 밝혔다.

 

이날 협약식은 이민근 안산시장과 이화영 LG화학 석유화학본부 Sustainability 사업부 전무 등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안산시 생활폐기물 중 폐비닐은 연간 약 1만 5천t이 발생하는 수준으로 매년 양이 증가하고 있으며, 수거된 폐비닐은 비용을 들여 고형폐기물연료(SRF) 생산 업체를 거쳐처리해 왔다.

 

이번 협약을 통해 안산시에서 발생하는 폐비닐 일부를 LG화학에 제공하고, 이 폐비닐은 올해 가동 예정인 충남 당진시 석문국가산업단지 열분해유 공장의 원료로사용한다.

 

열분해유 공장은 화학적 재활용을 통해 폐플라스틱(폐비닐)에서 플라스틱 원료를추출하는 공장으로, LG화학은 이 원료를 활용해 다양한 친환경 제품을 생산·출시할 예정이다.

 

이화영 LG화학 Sustainability 사업부장은 “이번 협력이 지자체와 기업이 힘을 모아 지속가능한 미래로 나아가는 민관협력의 모범 사례가 되길 기대한다”며 “LG화학은 지속 가능한 미래를 위한 자원순환 체계 구축 사업을 가속해 나갈 것”이라고전했다.

 

이민근 안산시장은 “재활용이 어려운 폐비닐을 LG화학 열분해유 공장에 일부 제공해 예산 절감뿐만 아니라 친환경 제품으로 재탄생시키는 사업에 협력할 수있게 돼 뜻 깊다”고 화답했다. 이 시장은 그러면서 “앞으로도 재활용 활성화와 순환 경제사회 구축을 위해 민·관협력을 확대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Break News Southern Gyeonggi = Ansan Reporter Lee Gwi-seon] Ansan City and LG Chem have reached a consensus on the need to build a system for a virtuous cycle of waste vinyl resources and are jointly pursuing a project to regenerate waste vinyl into a clean resource.

 

Ansan City announced on the 3rd that it signed a business agreement (MOU) with LG Chem to revitalize waste vinyl recycling and establish a circular economy society in the first conference room of Ansan City Hall on the 2nd.

 

The signing ceremony was held on this day with officials including Ansan Mayor Lee Min-geun and Lee Hwa-young, Executive Director of the Sustainability Division of LG Chem's Petrochemical Division.

 

Among Ansan City's household wastes, about 15,000 tons of waste vinyl are generated annually, and the amount is increasing every year, and the collected waste vinyl has been processed through solid waste fuel (SRF) production companies at a cost.

 

Through this agreement, some of the waste vinyl generated in Ansan City will be provided to LG Chem, and this waste vinyl will be used as raw materials for the pyrolysis oil plant in the Seokmun National Industrial Complex in Dangjin, South Chungcheong Province, which is scheduled to operate this year.

 

The pyrolysis oil plant is a plant that extracts plastic raw materials from waste plastic (waste vinyl) through chemical recycling, and LG Chem plans to produce and release a variety of eco-friendly products using these raw materials.

 

Lee Hwa-young, head of LG Chem's Sustainability Division, said, "We hope that this cooperation will become an exemplary example of public-private cooperation in which local governments and companies join forces to advance toward a sustainable future." He added, "LG Chem will accelerate the project to build a resource circulation system for a sustainable future. “I will go out,” he said.

 

Ansan Mayor Lee Min-geun responded, “It is meaningful to be able to provide some of the waste vinyl, which is difficult to recycle, to the LG Chem pyrolysis oil plant to cooperate in a project that not only saves the budget but also regenerates it into an eco-friendly product.” Mayor Lee also said, “We will continue to expand public-private cooperation to promote recycling and build a circular economy society.”


원본 기사 보기:브레이크뉴스 경기남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naver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