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안성시, 공공기관 1회용품 사용 안하기 실천

이귀선기자 l 기사입력 2024-04-03

본문듣기

가 -가 +



[브레이크뉴스경기남부=안성 이귀선기자] 최근 1인가구 증가로 배달 및 커피 문화 확산 등으로 한 번 쓰고 버려지는 1회용품 사용량이 증가하여 자원 낭비와 생태계 등 환경피해가 심각해지고 있다. 이에 따라 안성시는 글로벌 이슈인 기후변화 대응을 위한 탄소중립 실현과 순환 경제사회 촉진이라는 정부 정책에 발맞춰 공공기관이 솔선하여 1회용품 사용 안하기를 추진한다고 밝혔다.

 

안성시는 지구를 지키는 작은 실천으로 2024년 4월 2일 공공기관 1회용품 사용 안하기 선포식을 개최하고 공공기관 1회용품 사용 안하기를 실천한다. 선포식은 안성시청 대회의실에서 공직자 100여명 참석한 가운데 진행되었으며, 안성시 공공기관 1회용품 사용 안하기 실천 선언문 5가지 항목에 대하여 약속하고 1회용품 사용 안하기를 선포했다.

 

주요 내용으로는 ▲(직원·민원인) 1회용컵 사용 및 반입 안하기 ▲1회용기 사용 안하기 ▲(회의·행사·축제시) 다회용품 사용 ▲다회용기 배달 음식점 이용 ▲우산비닐, 종이타올 등 공공기관 1회용품 사용 안하기를 통해 1회용품 사용 줄이기를 실천한다.

 

시는 1회용품 사용을 줄이고 다회용품 사용 유도 및 확산을 위해 안성시청 등 4개소 매점 및 카페의 다회용컵을 지원하고, 안성1·2·3동 및 공도읍 소재 음식점에 다회용기 사용을 지원하고 있으며, 바우덕이 축제 등 각종 행사 시에도 다회용기를 적극 지원할 예정이다.

 

또한, 안성시는 1회용품 사용 제한 조례를 제·개정하는 등 관련 규정을 정비하고, 공공기관부터 1회용품 사용 줄이기를 선도적으로 실천하여 안성시 전체에 1회용품 사용 줄이기 문화가 정착되도록 확대해 나갈 방침이다.

 

안성시 관계자는 “기존에는 1회용품을 잘 선별하여 적정 재활용하는 것에 초점을 두었다면 이제는 폐기물 발생 자체를 줄이기 위해 모두가 노력해야 한다”며, “1회용품 사용 안하기는 선택이 아닌 '필수' 사항으로 공공기관뿐만 아니라 민간에서도 적극 동참하여 자원순환도시 안성을 만들어 나갈 수 있길 바란다”고 말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Break News Southern Gyeonggi = Reporter Gwi-seon Lee] Recently, with the increase in single-person households, the use of disposable products that are discarded after one use has increased due to the spread of delivery and coffee culture, leading to serious environmental damage, including waste of resources and the ecosystem. Accordingly, Anseong City announced that public institutions will take the lead in eliminating the use of disposable products in line with the government's policy of realizing carbon neutrality and promoting a circular economy society in response to climate change, a global issue.

 

As a small action to protect the earth, Anseong City will hold a declaration ceremony to stop using disposable products in public institutions on April 2, 2024 and practice not using disposable products in public institutions. The declaration ceremony was held in the conference room of Anseong City Hall with about 100 public officials in attendance, and Anseong City pledged to implement five items in the declaration of not using disposable products in public institutions and declared not to use disposable products.

 

The main contents are ▲(employees/complainants) not to use or bring in disposable cups ▲not to use disposable containers ▲use of reusable products (during meetings, events, and festivals) ▲use of reusable containers delivered to restaurants ▲plastic umbrellas, paper towels, etc. Practice reducing the use of disposable products by not using disposable products in public institutions.

 

In order to reduce the use of disposable products and encourage and spread the use of reusable products, the city supports reusable cups at four stores and cafes, including Anseong City Hall, and supports the use of reusable containers at restaurants in Anseong 1, 2, and 3-dong and Gongdo-eup. , we plan to actively support multi-use containers for various events such as the Baudeogi Festival.

 

In addition, Anseong City plans to reorganize related regulations, such as enacting and revising ordinances to restrict the use of disposable products, and take the lead in reducing the use of disposable products starting with public institutions, thereby expanding the culture of reducing the use of disposable products to be established throughout Anseong City.

 

An official from Anseong City said, “Previously, we focused on carefully selecting disposable products and recycling them appropriately, but now everyone must make efforts to reduce waste generation itself.” He added, “Not using disposable products is not an option, but a ‘necessity’, and not only public institutions can do this. “I hope that the private sector can also actively participate in creating Anseong, a resource recycling city,” he said.


원본 기사 보기:브레이크뉴스 경기남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naver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