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윤태길 의원, ‘사립학교 법정부담금 미납으로 인한 운영비 감액 폐지, 합리적인 교육정책’ 높이 평가

이귀선기자 l 기사입력 2024-04-03

본문듣기

가 -가 +



[브레이크뉴스경기남부= 이귀선기자] 사립학교 법인이 부담해야 하는 법정부담금 미납으로 인해 사립학교에 대한 운영비를 감액하여 학생 교육비에 차등을 불러왔던 학교 운영비 감액 제도가 폐지되어, 사립학교에 대한 재정지원이 총 27억원 정도 운영비의 감액 없이 지원된다.

 

사립학교 법정부담금은 교직원들의 연금, 건강보험료 등 사립학교 법인이 부담해야 하는 4대 보험료 등의 경비로, 도교육청은 법정부담금 미전입률에 따라 사립학교의 운영비를 그동안 최대 3%까지 감액해 왔다.

 

경기도의회 교육행정위원회 윤태길 의원(국민의힘, 하남1)은“최근 3년간의 사립학교 법정부담금 납부율은 12.6%로 확인되었고, 법정부담금은 인건비 상승에 따라 계속 증가하고 있으나, 법인이 보유한 재산은 한정되어 있어 본질적으로 납부율은 계속 감소할 수 밖에 없는 구조”라고 밝혔다.

 

또한 윤 의원은 “법정부담금을 납부할 여력이 되지 못하는 곳이 대부분인데, 학교 운영비를 일괄적으로 삭감하는 것은 결국 교육·학생복리비·공공요금 등 학생에게 직접 돌아가는 교육비의 삭감”이라며, “의무교육임에도 불구하고 사립학교 학생들에 대한 차별적인 조치이며, 교육의 질 저하로 이어질 수 있다”고 언급했다.

 

이에 윤 의원은 “사립학교를 편견이 아닌 함께 공교육을 견인하는 한 축으로, 사립학교가 교육 발전에 이바지 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는 주장을 2011년 초선의원때부터 지속적으로 문제 제기해 왔었다”고 말하고, “13년동안 진보교육감이 개선하지 못한 문제를 보수교육감인 임태희 교육감이 합리적 시선에서 정책 방향 전환한 것에 대하여 높이 평가한다”고 밝혔다.

 

끝으로 윤태길 의원은 “법정부담금 납부율 향상 방안을 위해 제재 위주의 정책에서 우수 법인에게 인센티브를 제공하는 정책으로 전환함으로써 공립 및 사립학교 간의 균형성장을 도모하고, 사학의 자발적 참여를 유도할 계기를 만들었다”고 평가하고, “본질적으로 사립학교법 개정이 필요한 사항이지만 교육 현장에서 학생이 차별받지 않도록 노력하겠다”고 소회를 밝혔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Break News Southern Gyeonggi = Reporter Gwi-seon Lee] The school operating cost reduction system, which had caused differences in student education costs by reducing the operating costs of private schools due to non-payment of statutory fees that private school corporations must bear, was abolished, providing financial support to private schools. A total of approximately 2.7 billion won will be supported without any reduction in operating expenses.

 

Private school statutory contributions are expenses such as the four major insurance premiums that private school corporations must bear, such as teachers' pensions and health insurance premiums. The provincial office of education has been reducing the operating expenses of private schools by up to 3% according to the non-delivery rate of statutory contributions. .

 

Rep. Yoon Tae-gil (People Power Party, Hanam 1), member of the Education Administration Committee of the Gyeonggi Provincial Council, said, “The statutory contribution rate for private schools over the past three years has been confirmed to be 12.6%, and the statutory contribution continues to increase due to rising labor costs, but the assets held by corporations are “Because it is limited, the payment rate essentially has no choice but to continue to decrease,” he said.

 

In addition, Rep. Yoon said, “Most schools cannot afford to pay the legal fees, but cutting school operating expenses in a lump sum ultimately results in a reduction of educational expenses that go directly to students, such as education, student welfare expenses, and public utility fees.” He added, “Compulsory education “Despite this, it is a discriminatory measure against private school students and may lead to a decline in the quality of education,” he said.

 

In response, Rep. Yoon said, “I have continuously raised the issue since my first term as a member of the National Assembly in 2011 of the argument that private schools should be allowed to contribute to the development of education, not as a prejudice, but as an axis that drives public education together.” He said, “I highly appreciate the fact that the conservative superintendent of education Lim Tae-hee changed the policy direction from a rational perspective on a problem that the progressive superintendent of education has not been able to improve for 13 years.”

 

Lastly, Rep. Yoon Tae-gil said, “In order to improve the statutory levy payment rate, we shifted from a sanctions-oriented policy to a policy that provides incentives to excellent corporations, thereby promoting balanced growth between public and private schools and creating an opportunity to encourage voluntary participation of private schools.” ” and expressed his thoughts, saying, “Although revision of the Private School Act is essentially necessary, we will make efforts to ensure that students are not discriminated against in the educational field.”


원본 기사 보기:브레이크뉴스 경기남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naver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