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오산시립미술관, [아트 인 오산] 1차 전시 개최

이귀선기자 l 기사입력 2024-04-03

본문듣기

가 -가 +



[브레이크뉴스경기남부=오산 이귀선기자] 오산시립미술관 지역 예술인 발굴 프로젝트 [아트 인 오산] 1차 전시가 4월 2일 오산중앙도서관에서 개최했다.

 

이번 프로젝트는 오산 지역에서 활동 중인 예술가를 발굴하여 전시 지원을 통해 예술인의 활동 폭을 넓혀 지역 문화예술 활성화에 기여하고자 기획되었다.

 

1차 전시 참여 예술인은 경기무형문화재 제14호 소목장(창호) 전승교육사 안규조(現 호연 전통창호 대표)이다. 나무를 다루는 장인을 목수라고 하는데 구조물이 아닌 창호, 벽장, 목조가구 등을 소목장이라 한다. 그 중 창호는 창문이라고도 하며 창과 문으로 대표된다.

 

이번 전시는 관람객을 직접 찾아가는 형식으로 기획되었고 평소 접하기 힘든 아름답고 섬세한 창호와 가구 등을 오산중앙도서관 1층 로비에 전시하여 방문객 누구에게나 아름다운 예술 작품을 보고 체험해 볼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한다는 점에서 큰 기대를 이끌었다.

 

시민들의 반응은“도서관에 방문하여 독서도 하고 장인의 예술작품도 감상할 수 있어서 좋았습니다.”,“집 근처에 미술관이 생긴 것 같다.”등 칭찬이 이어졌다.

 

오산문화재단 이수영 대표이사는 "지역 예술인에게 여러분의 많은 관심을 부탁드린다."면서 "앞으로도 시민의 문화예술향유를 위해 다양한 프로그램을 기획할 예정이니 지속적인 관심을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한편 오산시립미술관 [아트 인 오산] 1차 전시는 4월 2일부터 5월 4일까지 운영될 예정이며 전시장소는 오산중앙도서관 1층 로비이다.

 

자세한 내용은 전화 또는 오산시립미술관 인스타그램 및 페이스북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Break News Southern Gyeonggi = Osan Reporter Gwi-seon Lee] The first exhibition of [Art in Osan], a project to discover local artists at the Osan Museum of Art, was held at the Osan Central Library on April 2.

 

This project was planned to discover artists active in the Osan area and expand the range of artists' activities through exhibition support, thereby contributing to the revitalization of local culture and arts.

 

The artist participating in the first exhibition is Gyeonggi Intangible Cultural Heritage No. 14 Somokjang (window) tradition educator Ahn Gyu-jo (currently representative of Hoyeon Traditional Window). A craftsman who works with wood is called a carpenter, but people who work on windows, closets, wooden furniture, etc., rather than structures, are called joiners. Among them, windows are also called windows and are represented by windows and doors.

 

This exhibition was designed to visit visitors in person, and beautiful and delicate windows and furniture that are difficult to come across are displayed in the first floor lobby of Osan Central Library, providing an opportunity for all visitors to see and experience beautiful works of art. It led to great expectations.

 

Citizens' reactions continued with praise, such as “It was nice to be able to visit the library, read, and appreciate the artwork of artisans.” and “It feels like an art museum has opened close to my house.”

 

“We ask for your continued interest in local artists,” said Sooyoung Lee, CEO of the Osan Cultural Foundation. “We plan to continue planning various programs for citizens to enjoy culture and arts, so please continue to show interest.”

 

Meanwhile, the first exhibition of Osan Museum of Art [Art in Osan] is scheduled to run from April 2 to May 4, and the exhibition location is the first floor lobby of Osan Central Library.

 

For more information, please call or check the Osan Museum of Art’s Instagram and Facebook pages.


원본 기사 보기:브레이크뉴스 경기남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naver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