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민주 박재호(부산 남구) 후보, '방송 중 허위 사실 유포한 장성철 공론센타 소장 고발'

배종태 기자 l 기사입력 2024-04-03

본문듣기

가 -가 +

 

▲ 더불어민주당 박재호(부산 남구) 후보가 3일 시의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장성철 공론센터 소장을 방송 중 한 발언에 대해 허위사실 유포로 고발하기로 했다는 입장을 밝히고 있다. (C) 배종태 기자

 

[브레이크뉴스=배종태 기자] 더불어민주당 박재호(부산 남구) 후보가 장성철 공론센터 소장을 허위사실 유포로 고발하기로 했다는 입장을 밝혔다.

 

장 소장은 지난 1일 CBS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박재호 의원의 따님이 두 분이 있는데 지금 소복을 입고 계속 지역을 다니면서 울면서 다닌대요. 하얀 소복을 입고 아버님 살려주세요, 막 이러면서. 박 의원의 선거운동 특징이 그래요. 그때 되면 본인도 상복도 입고 막 울면서 다니고 그래요"라고 발언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대해 박 후보는 3일 오후 부산시의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더 이상 참지 않겠다"며 "주민께서 시중에 떠도는 소문을 옮기는 행위 정도는 정치인이 받아들여야 하는 숙명이라고 생각해 왔다. 그런 소문 때문에 세 아이들과 하늘로 간 아내가 마음에 큰 상처가 생겼지만 그래도 참고 받아들여 왔다."고 심경을 밝혔다.

 

그러면서 "지난 1일 ‘CBS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한 장성철 공론센터 소장의 방송 중 근거 없는 허위 발언에 대해 고심 끝에 법적 조치를 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박 후보는 "지금 부산 남구는 거짓, 음해, 허위가 판치고 있다."며 "제가 ‘80억 빌딩을 가지고 있다’, ‘박재호 아들은 5천 만원 짜리 시계를 차고 있다’ 등등 인력으로 도저히 막을 수 없는 수준에 이르렀다. 이런 발 없는 말이 서울까지 가서 막강한 영향력을 가진 방송에서 유력 정치평론가의 입을 통해 진실 인양 발언하는 지경에 이른 것이라고 추측해 본다."고 지적했다.

 

또, 그는 "장성철 공론센터 소장은 제 보좌관에게 전화를 해 '남구에 있는 정치 후배를 통해 들은 내용으로 사실이라고 판단했다'라고 발언 경위를 밝혀왔다."면서 "선거 승패와 관계없이 상대를 존중하는 선거 풍토를 만들기 위해서라도 법적 조치를 하겠다"고 거듭 밝혔다.

 

박 후보는 "이는 저와 아이들에 대한 명예훼손이며 하늘로 간 아내에 대한 사자 명예훼손"이라며 "어느 아버지가 딸에게 상복을 입혀 울고 다니는 거짓 선거운동을 시키겠느냐?. 상식을 가진 사람이라면 의심부터 할 허황한 유언비어를 유명 정치평론가가 사실 확인 없이 생방송에서 거리낌 없이 발언하는 일은 상상조차 할 수 없는 일"이라고 개탄했다.

 

한편, 장 소장은 2일 다른 방송에 나와 누리꾼들의 댓글 항의에 답하면서 '자신에게 그런 헛소문을 전달한 사람이 딸들이 소복색과 같은 흰색 운동복을 입고 다녀서 그런 소문이 나지 않았나 싶다'는 해명성 발언을 했다.

 

박 후보는 이에 대해 "두 딸은 흰색 운동복 조차 입지 않았고 '큰딸'이라고 인쇄된 파란색 선거점퍼로 선거운동을 했다"면서 "장 소장과 헛소문을 전한 사람의 해명조차 거짓임이 밝혀졌다. 이는 근소한 결과로 팽팽한 남구 선거판세에 영향을 미치려는 중대한 범죄임을 스스로 자백한 것"이라고 성토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Democratic Party candidate Park Jae-ho (Nam-gu, Busan) decided to report Jang Seong-cheol, director of the Public Opinion Center, for spreading false information.

 

Director Jang appeared on Kim Hyun-jung's news show on CBS on the 1st and said, "Congressman Park Jae-ho has two daughters, and they are wearing white uniforms and constantly walking around the area crying. They are wearing white uniforms and saying, 'Please save my father.' and These are the characteristics of Rep. Park’s election campaign. He was reported to have said, “At that time, he walk around in mourning clothes and crying.”

 

In response to this, Candidate Park held a press conference at the Busan City Council on the afternoon of the 3rd and said, "I will not tolerate it any longer."

“I have always thought that the act of residents spreading rumors circulating around the city is a fate that politicians must accept. Although such rumors have caused great pain in the hearts of my three children and my wife, who went to heaven, I have still endured and accepted them,” he revealed.

 

He said, “After careful consideration, I have decided to take legal action against the unfounded and false remarks made by Public Opinion Center Director Jang Seong-cheol, who appeared on ‘CBS Kim Hyun-jung’s News Show’ on the 1st.”

 

Candidate Park said, “Right now, Nam-gu, Busan is rife with lies, slander, and falsehood. It has reached a level where manpower cannot stop it, such as ‘I own an 8 billion won building’, ‘Park Jae-ho’s son is wearing a 50 million won watch’, etc. Such foolish words even reached Seoul and were broadcast on a broadcast by a political commentator who has great influence, I guess he has reached a point where he speaks out of his mouth as if it were the truth,”

 

In addition, he said, "Jang Seong-cheol, director of the Public Opinion Center, called my aide and revealed the circumstances of his remarks, saying, 'I judged it to be true based on what I heard through a political junior in Nam-gu.'" He added, "Regardless of whether I win or lose the election, I will take legal action to create an election climate to respect opponent candidate.

 

Candidate Park said, “This is defamation of me and my children, and a complete defamation of my wife, who has gone to heaven. What kind of father would make his daughter wear mourning clothes and run a false election campaign where she would cry? Anyone with common sense would start with suspicion". and he lamented, “It is unthinkable for a famous political commentator to freely state absurd rumors on live broadcast without verifying the facts.”

 

Meanwhile, Director Jang appeared on another broadcast on the 2nd and responded to netizens' comments, making an explanatory statement, saying, 'I think the rumor came about because the person who relayed such nonsense to me was wearing white sportswear similar to the color of his daughters' uniforms.'

 

Candidate Park said about this, "My two daughters did not even wear white sweatshirts and campaigned in blue election jumpers with 'eldest daughter' printed on them. Even the explanations of Director Jang and the person who spread the rumor were found to be false. This was a self-confessed confession of a serious crime aimed at influencing the tense election situation in Nam-gu with a narrow result,”


원본 기사 보기:부산브레이크뉴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naver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