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단독]'내부정보 이용 투자' 의혹 제기 "악의적"이라던 공영운, 과거 기사선 "논란 대상"

임국정 기자 l 기사입력 2024-04-03

본문듣기

가 -가 +

▲ 더불어민주당 공영운 예비후보가 6일 경기도 화성시 동탄호수공원에서 제22대 국회의원선거 화성을 출마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024.03.06.     ©뉴시스

 

브레이크뉴스 임국정 기자 = 공영운 더불어민주당 경기 화성을 국회의원 후보가 자신에게 제기된 '내부정보를 이용한 부동산 투기' 의혹을 부인하고 있는 가운데, 과거 그가 기자 시절 '내부정보를 이용할 수 있는 직위에 있는 사람은 투자 자체만으로도 논란이 될 수 있다'고 주장한 것으로 확인됐다.

 

3일 브레이크뉴스 취재에 따르면 공 후보는 문화일보 기자로 재직 중이던 2002년 8월 14일 '<장 지명자 재산 공개> 부부가 한빛銀(은행)서만 38억 대출'이라는 제목의 기사에서 "위법은 아닐지라도 증권담당기자로부터 언제든 정보 보고와 업무 보고를 받을 수 있는 직위에서 주식을 투자한 것은 도덕적으로 논란의 대상이 될 수 있다"라고 밝혔다.

 

장대환 당시 총리 지명자가 매일경제 대표이사 사장 신분으로 29억 4000만 원 상당의 13개 회사 주식을 보유하고 있는 사실을 짚으면서다. 당시 언론사 증권담당기자의 경우 내부자거래 대상으로 분류돼 주식 투자를 못하게 돼 있었는데, 주식 투자에 법적 제한이 없던 언론사 사장은 자신의 지위를 이용해 기업의 내부정보를 알고 주식 투자를 할 수 있기에 주식 보유 자체만으로도 문제가 될 수 있음을 지적한 것이다.

 

하지만 현대자동차 사장 출신인 공 후보는 정작 자신이 최근 '내부정보를 이용해 성수동에 부동산 투기를 했다'는 의혹을 받는 상황에 놓이자 강하게 반발하고 있다.

 

그는 2017년 현대차 부사장 재직 시절 성수동 재개발 지역 주택을 매입한 것과 관련해 "인근의 삼표레미콘 부지 이전 체결을 앞두고 내부정보를 이용한 부동산 투기가 아니냐는 문제 제기가 있다"라며 "이는 악의적인 끼워 맞추기 억지 주장에 불과하다. 삼표레미콘 부지 이전은 수년 전부터 나왔던 이야기이기 때문"이라고 지난달 28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반박했다.

 

또, 주택 매입 이유는 "은퇴 후 살기 위해"서였고, "이후 자녀가 향후 결혼 등을 준비함에 있어 집 한 채는 해줘야겠다는 마음에" 증여를 했다고 해명했다.

 

앞서 공 후보는 현대차 부사장으로 재직 중이던 2017년 6월 서울 성수동 주택을 11억 원에 매입했고, 약 4개월 뒤 현대차그룹 소속인 현대제철과 서울시 등은 성수동에 있던 레미콘 공장을 이전하기로 결정한 것으로 전해졌다. 현대차 관계자였던 공 후보가 내부정보를 이용해 부동산 투기를 했다는 의혹이 제기되는 이유다.

 

이후 공 후보는 2021년 해당 부지가 토지거래허가구역으로 지정되기 하루 전, 군 복무 중인 아들에게 실거래가 30억 원 상당이 된 해당 주택을 증여한 것으로 알려졌다.

 

화성을 지역구 경쟁자인 이준석 개혁신당 대표도 지난달 28일 공 후보의 부동산 투기 의혹과 관련해 "공 후보가 현대차 재직 시절 2017년 6월 3일 해당 건물을 구입하자마자, 7월 10일에 1차적으로 삼표레미콘 부지 이전 협약 체결을 진행했고, 같은 해 10월 18일 박원순 서울시장-성동구-삼표산업-현대제철(현대차그룹) 간 삼표레미콘 부지 이전이 최종적으로 체결됐다"라며 "현대차 관계자로서 내부정보를 이용한 부동산 투기라는 의심도 할 수밖에 없다"라고 밝혔다.

 

redsummer@kakao.com

 

#총선 #화성을 #더불어민주당 #공영운 #성수동 #부동산 #개혁신당 #이준석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 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Exclusive] Suspicion of 'use of internal information' raised, Gong Young-woon said to be "malicious", past news article "subject to controversy"

When I was a reporter, I criticized stock investment by people in positions with access to inside information.

 

Break News Reporter Lim Guk-jeong = Gong Young-woon, the Democratic Party of Korea's candidate for the Hwaseong National Assembly in Gyeonggi Province, is denying the allegations of 'real estate speculation using inside information' raised against him. In the past, when he was a reporter, there was no one in a position to use inside information. It was confirmed that he claimed that the investment itself could be controversial.

 

According to Break News coverage on the 3rd, Candidate Gong wrote in an article on August 14, 2002, when he was working as a reporter for Munhwa Ilbo, titled '<Nominee Jang's assets disclosed> Couple borrowed 3.8 billion from Hanbit Bank alone', saying, "It is not illegal." “Even so, investing in stocks in a position where one can receive information and business reports from a securities reporter at any time may be subject to moral controversy,” he said.

 

This is in reference to the fact that Jang Dae-hwan, then prime minister-designate, owns stocks of 13 companies worth 2.94 billion won as CEO of Maeil Business Newspaper. At the time, reporters in charge of securities at media companies were classified as insider trading subjects and were prohibited from investing in stocks. However, the presidents of media companies, who had no legal restrictions on stock investment, could use their positions to know the company's internal information and invest in stocks, so they could own stocks. It was pointed out that this alone could be a problem.

 

However, Candidate Gong, a former CEO of Hyundai Motor Company, is strongly opposing the situation as he has recently been placed under suspicion that he 'used internal information to speculate on real estate in Seongsu-dong'.

 

Regarding the purchase of a house in a redevelopment area in Seongsu-dong while he was vice president of Hyundai Motor Company in 2017, he said, "There are concerns raised about whether it was real estate speculation using internal information ahead of the signing of a relocation to the nearby Sampyo ready-mix concrete site." “It’s just that. The relocation to the Sampyo ready-mixed concrete site has been a story for several years,” he refuted on his Facebook page on the 28th of last month.

 

In addition, he explained that the reason for purchasing the house was “to live after retirement,” and that he gifted it “with the intention of giving my children a house as they prepare for their future marriage.”

 

Previously, candidate Gong purchased a house in Seongsu-dong, Seoul for 1.1 billion won in June 2017 while he was serving as vice president of Hyundai Motor Company, and about four months later, Hyundai Steel, a member of Hyundai Motor Group, and the Seoul Metropolitan Government reportedly decided to relocate the ready-mix concrete factory in Seongsu-dong. . This is why suspicions are being raised that Candidate Gong, who was a Hyundai Motors official, used internal information to speculate on real estate.

 

Afterwards, it was reported that Candidate Gong gifted the house, with an actual transaction value of 3 billion won, to his son, who is serving in the military, a day before the site was designated as a land transaction permit area in 2021.

 

Lee Jun-seok, leader of the New Reform Party, a rival in the Hwaseong constituency, also said on the 28th of last month regarding Candidate Gong's suspicions of real estate speculation, "As soon as Candidate Gong purchased the building on June 3, 2017 while working at Hyundai Motors, he initially sold Sampyo Ready-mixed Concrete on July 10th. A site transfer agreement was signed, and on October 18 of the same year, the transfer of the Sampyo ready-mixed concrete site was finally signed between Seoul Mayor Park Won-soon, Seongdong-gu, Sampyo Industry, and Hyundai Steel (Hyundai Motor Group),” he said. “As a Hyundai Motors official, I am a real estate agent using internal information. “I have no choice but to suspect that it is speculation,” he said.

 

redsummer@kakao.com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naver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