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권택흥 후보, "유영하, 박 전 대통령 이용말고 본인 실력으로 경쟁하라"

진예솔 기자 l 기사입력 2024-04-03

본문듣기

가 -가 +

【브레이크뉴스 대구】진예솔 기자=권택흥 대구 달서갑 더불어민주당 후보가 국민의힘 유영하 후보의 공천 뒷거래 의혹을 제기하며 해명을 촉구했다.

 

▲ 권택흥 예비후보 (C)

3일, 박근혜 전 대통령은 서남시장 방문을 예고했지만 컨디션 난조를 이유로 들며 일정을 취소했다.

 

이에 권택흥 후보는 “탄핵당한 대통령의 선거 개입도 비상식적이지만, ‘컨디션 난조’라는 취소이유도 석연치 않다”며 비판에 나섰다.

 

그는 경쟁상대인 유영하 후보를 향해 “박 전 대통령을 이용하는 선거보단 본인의 실력으로 당당하게 경쟁에 임해주실 것을 기대한다”고 밝혔다.

 

이와 함께 최근 더탐사에서 보도된 유영하 후보와 이관섭 대통령 비서실장의 공천뒷거래 의혹을 언급하기도 했다.

 

권 후보는 “의혹의 핵심내용은 이관섭 실장과 유영하 후보가 박근혜 대통령의 총선 지원 댓가로 지역구 1명와 비례 1명을 거래했다는 것으로 실제 대구 12명의 현역 국회의원 중 달서구 갑 홍석준 의원만 경선의 기회도 없이 컷오프 하고 유 후보를 단수 공천했다”고 말했다.

 

그는 “진실 공방이 이어지는 가운데 박근혜 전 대통령의 서남시장 방문은 이러한 의혹을 뒷받침하는 근거가 될 수 있다”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이미 박 전 대통령 지지자들 사이에서도 유 후보가 박 전 대통령을 이용한다는 비판이 많다”며 “유 후보가 진정으로 박 전 대통령을 위한다면 자신의 선거에 박 대통령을 이용하지 말고 최근 의혹이 제기되고 있는 공천뒷거래부터 해명하라”라고 역설했다.

 

한편 지역 정치권에서는 박 전 대통령의 갑작스런 일정 취소를 수도권 선거 판세에 끼칠 악영향을 고려한 것이라고 분석했다.

 

그러나 중도층과 수도권 등에서 고전 중인 국민의힘이 이대로 지지세를 끌어올리지 못하면 결국에는 보수층 결집을 위해서라도 박근혜 전 대통령이 나설 것이라는 전망 또한 이어지고 있다.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 입니다.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밝힙니다.>

 

Daegu Dalseo-gap candidate Kwon Taek-heung of the Democratic Party of Korea raised suspicions of backroom dealings in the nomination of People Power Party candidate Yoo Young-ha and called for an explanation.

 

On the 3rd, former President Park Geun-hye announced her visit to the southwest market, but canceled her schedule, citing her poor condition as the reason.

 

In response, candidate Kwon Taek-heung began to criticize, saying, “The impeached president’s intervention in the election is unreasonable, but the reason for the cancellation due to ‘poor physical condition’ is also unclear.”

 

He said to his rival, Candidate Yoo Young-ha, “I expect you to confidently compete with your own skills rather than using former President Park in the election.”

 

In addition, he also mentioned the allegations of backroom dealing between candidate Yoo Young-ha and Presidential Chief of Staff Lee Kwan-seop, which were recently reported in The Exploration.

 

Candidate Kwon said, “The core content of the suspicion is that Director Lee Kwan-seop and candidate Yoo Young-ha traded one constituency member and one proportional member in return for President Park Geun-hye’s general election support. In fact, among the 12 active National Assembly members in Daegu, only Dalseo-gu Gap Representative Hong Seok-jun was cut off without a chance to contest the primary. He said, “I nominated candidate Yoo singularly.”

 

He pointed out, “As the battle over the truth continues, former President Park Geun-hye’s visit to Seonam Market could serve as evidence to support these suspicions.”

 

At the same time, he said, “There is already a lot of criticism among supporters of former President Park that Candidate Yoo is using former President Park.” He added, “If Candidate Yoo truly cares for former President Park, he should not use President Park in his own election, as recent suspicions have raised.” He emphasized, “Let’s start by explaining the backroom nomination deals that are taking place.”

 

Meanwhile, local political circles analyzed that former President Park's sudden cancellation was due to the negative impact it would have on the election situation in the metropolitan area.

 

However, if the People Power Party, which is struggling in the moderates and the metropolitan area, is unable to raise support, there is also the expectation that former President Park Geun-hye will eventually step forward to rally conservatives.


원본 기사 보기: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naver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