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손흥민 父’ 손웅정 감독, 아동학대 혐의 피소 “고소인 주장, 진실과 달라”

박동제 기자 l 기사입력 2024-06-26

본문듣기

가 -가 +

▲ ‘손흥민 父’ 손웅정 감독, 아동학대 혐의 피소  © 뉴시스



브레이크뉴스 박동제 기자= 대한민국 축구대표팀 캡틴 손흥민의 아버지인 손웅정 감독이 자신이 운영하는 유소년 축구 클럽에서 소속 선수에게 욕설과 체벌 등 아동학대를 한 혐의로 고소당했다. 

 

26일 연합뉴스에 따르면, 손웅정 감독과 그가 운영중인 ‘SON 축구아카데미’ A코치, B코치 등 3명은 아동복지법상 아동학대 혐의로 피소돼 검찰 조사를 받는 것으로 확인됐다. 

 

손웅정 감독과 코치 2명은 지난 3월 오키나와 전지훈련 중 소속 유소년 선수들이 경기에서 지거나, 훈련을 잘 못한다는 이유로 욕설을 하거나 코너킥 봉으로 엉덩이와 종아리 등을 때린 혐의를 받고 있다. 

 

해당 사건을 수사한 강원경찰청은 손웅정 감독 등 3명을 지난 4월 중순께 검찰에 넘긴 것으로 전해졌다.

 

손웅정 감독은 아동학대 혐의 관련해 26일 ‘SON 축구아카데미’ 홈페이지를 통해 입장문을 내고 “최근 아카데미 훈련 도중 있었던 저의 거친 표현과 일본 전지훈련시 한 차례 이뤄진 아카데미 소속 코치의 체벌(선착순 달리기 20초 안에 못들어 오는 사람 한 대 맞기 약속, 엎드려 뻗쳐 상태에서 플라스틱 코너플래스로 허벅지 1회 가격)에 관해 고소가 이뤄져 현재 수사가 진행 중이다”고 밝혔다.

 

이어 손웅정 감독은 “먼저 마음의 상처를 받은 아이와 그 가족분들께 깊은 사과의 뜻을 전한다. 또한 이런 논란을 일으키게 된 점 국민 여러분께 죄송하고 송구스럽다는 말씀드린다”면서 “나머지 고소인의 주장 사실은 진실과는 다른 부분이 많기 때문에, 이에 대해 저희 아카데미 측은 사실관계를 왜곡하거나 숨기지 않고, 가감없이 밝히며 수사에 적극적으로 협조하고 있다”고 전했다.

 

또 “사건 발생 이후 저희 아카데미 측은 고소인 측에 사과의 말씀을 드리고 사태의 원만한 해결을 도모하고자 노력했다. 다만 고소인 측이 수억 원의 합의금을 요구했고, 그 금액은 아카데미가 도저히 수용할 수 없어 안타깝게도 합의에 이르지 못했으며, 현재 저희는 별도의 합의 없이 정확한 사실관계에 입각한 공정한 법적 판단을 기다리고 있다”며 “그 당시 있었던 일과 이후 경위는 직접 경험한 사람들의 기억과 말이 일치하지 않은 상황이다. 수사결과 및 그에 대한 법적인 판단도 이뤄지지 않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어느 일방의 주장이 여과없이 노출되거나, 언론 매체를 통해 상반된 보도가 이뤄지는 경우 저희 아카데미에서 구슬땀을 흘리고 있는 아이들과 그 가족, 아카데미 구성원들에게도 피해가 발생한다. 그러한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유의해 주실 것을 간곡히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손웅정 감독은 “제 모든 것을 걸고 맹세컨대, 저희 아카데미 지도자들의 행동에 있어서 아이들에 대한 사랑이 전제가 되지 않은 언행과 행동은 결코 없었다. 저희는 돈을 벌기 위해서, 생계를 유지하고자 아카데미를 운영하는 것이 아니다”며 “시대의 변화와 법에서 정하는 기준을 캐치하지 못하고 제 방식대로만 아이들을 지도한 점 반성하겠다. 아카데미 모든 구성원들이 고민하고 또 고민해, 아이들이 운동장에서 최고의 집중력을 발휘하고, 훈련에 몰입할 수 있도록 또 다른 방법을 찾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마지막으로 “지금까지 저희 아카데미를 사랑해주고 성원해 준 분들께 감사드리며, 아카데미에서 교육받는 아이들이 앞으로 대한민국 축구계를 밝힐 수 있도록 앞으로 제게 허락된 시간 동안 혼신의 힘을 다할 것을 약속드린다”며 “다시 한 번 마음의 상처를 받은 아이에게 미안한 마음을 전하며, 국민 여러분들께 송구스럽고 죄송하다는 말씀드린다”고 덧붙였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Son Heung-min’s father’ Director Son Woong-jeong accused of child abuse “The accuser’s claims are different from the truth”

 

Allegations of child abuse, including swearing and corporal punishment, truth battle with accuser

 

 

Break News Reporter Park Dong-je = Coach Son Woong-jeong, the father of South Korea national soccer team captain Son Heung-min, was accused of child abuse, including cursing and corporal punishment, to a player at the youth soccer club he runs.

 

According to Yonhap News on the 26th, it was confirmed that coach Son Woong-jeong and three people, including coaches A and B of the ‘SON Soccer Academy’ he runs, were accused of child abuse under the Child Welfare Act and are being investigated by the prosecution.

 

Coach Son Woong-jeong and two coaches are accused of swearing at their youth players or hitting them on the buttocks and calves with a corner kick stick because they lost a game or were not good at training during a training camp in Okinawa last March.

 

The Gangwon Police Agency, which investigated the case, reportedly handed over three people, including director Son Woong-jeong, to the prosecution in mid-April.

 

Coach Son Woong-jeong issued a statement on the 'SON Soccer Academy' website on the 26th regarding allegations of child abuse, saying, "My harsh expressions during recent academy training and the corporal punishment from the academy's coach once during a training camp in Japan (I was unable to run within 20 seconds on a first-come, first-served basis). “A complaint has been made regarding the promise to hit anyone who comes, and the fact that he was hit once on the thigh with a plastic corner plate while lying face down, and an investigation is currently underway,” he said.

 

Director Son Woong-jeong continued, “First of all, I would like to express my deepest apologies to the child and his family who were hurt. “We also apologize to the public for causing such controversy,” he said. “Because the remaining facts of the accuser’s claims are different from the truth in many respects, our academy will not distort or hide the facts, but will reveal them without adding or subtracting. “We are actively cooperating with the investigation,” he said.

 

Also, “After the incident occurred, our academy apologized to the complainant and tried to resolve the situation amicably. However, the plaintiff requested a settlement amount of hundreds of millions of won, which the Academy could not accept, so unfortunately no agreement was reached. Currently, we are waiting for a fair legal judgment based on accurate facts without a separate agreement.” “What happened at that time and what happened afterwards do not match the memories and words of those who experienced it directly. “No investigation results or legal judgment have been made,” he said.

 

At the same time, “If one side’s claims are exposed without filtering or conflicting reports are made through the media, damage will also occur to the children who are sweating hard at our academy, their families, and academy members. “We earnestly ask you to be careful to prevent such a thing from happening.”

 

Director Son Woong-jeong said, “I swear with everything that I have, there has never been a word or action in the actions of our Academy leaders that was not based on love for children. “We do not run the academy to make money or to make a living,” he said. “We will reflect on the fact that we only guided children in our own way, failing to keep up with the changes of the times and the standards set by the law.” “All members of the academy will think and think about it again and find another way to help children show their best concentration on the playground and focus on training,” he said.

 

Lastly, he said, “I am grateful to those who have loved and supported our academy so far, and I promise to do my best during the time allowed to me so that the children educated at the academy can brighten the Korean soccer world in the future.” “I express my apologies to the child who was hurt, and I apologize to the public,” he added.

 

dj3290@naver.com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naver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