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피겨 국대 이해인 “음주는 명백한 잘못..후배 성추행? 연인 사이였다”

박동제 기자 l 기사입력 2024-06-27

본문듣기

가 -가 +

▲ 여자 피겨 국가대표 이해인  © 뉴시스



브레이크뉴스 박동제 기자= 해외 전지훈련 기간 중 술을 마시고 미성년자 후배를 성추행한 혐의로 3년 자격정지 중징계를 받은 여자 피겨 국가대표는 이해인으로 밝혀졌다. 이해인은 음주에 대해서는 깊이 반성한다면서도, 성추행이 아닌 후배와 연인이었다고 해명했다.

 

이해인은 27일 YTN과의 인터뷰에서 “전지훈련 중에 술을 마신 것은 명백한 저의 잘못이다. 정말 죄송하다”면서도 후배 성추행 혐의는 부인하며 그와 연인 사이였다고 주장했다.

 

이해인은 애칭을 담아 주고받은 메시지도 간직하고 있다며 “사귀던 사이에 있었던 일인데 그 일을 성추행이라고 보도하는 기사를 보고 마음이 많이 아프고 괴로웠던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이해인은 둘 다 미성년자일 때 교제를 시작한 만큼, 경각심이 부족했던 것은 인정하며 “성적 가해 행위나 성추행은 전혀 없었고, 사실이 아니라고 말씀드리고 싶다”고 강조했다.  

 

3년 자격정지로 인해 2년 뒤 열리는 밀라노 동계올림픽 출전이 무산된 이해인은 “다가오는 밀라노 올림픽이 너무나도 간절했는데 지금으로써는 사실상 도전해 볼 수도 없는 그런 상황이다”며 “제 세상이 다 무너진 것 같아서 많이 슬프고 절망적인 것 같다”고 토로했다.

 

이해인은 곧 있을 대한체육회 재심에서 성추행 부분을 적극적으로 소명할 계획이다.

 

이해인의 법률대리인 김가람 변호사는 “연인 관계에서 있었던 가벼운 스킨십이었다. 이 사실을 충분히 소명하고 이해인 선수가 잘못한 (음주) 부분에 대해서는 선처를 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한편, 이해인은 앞서 지난달 15~28일 이탈리아 바레세에서 진행된 국가대표 전지훈련 도중 숙소에서 여러 차례 음주한 사실이 드러났다. 연맹의 강화훈련 지침상, 훈련 및 경기력에 영향을 미칠 수 있는 음주 행위는 금지된다. 

 

이에 연맹은 자체 조사를 통해 이해인의 국가대표 자격을 임시로 정지했다. 이후 추가 조사 과정에서 이해인이 남자 후배 A씨를 자신의 숙소로 불러 성적 불쾌감을 주는 행동을 한 것으로 알려졌고, 이에 따라 이해인은 성추행 혐의로 선수 자격정지 3년 처분을 받았다.

 

이해인은 김연아 이후 처음으로 4대륙 선수권에서 우승하고, 세계선수권에서 은메달을 딴 ‘피겨 간판’이어서 더욱 충격을 주고 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Lee Hae-in of the national figure skating team: “Drinking is clearly wrong...sexual harassment of juniors?” “We were lovers.”

 

On the 27th, in an interview with YTN, the position regarding drinking and sexual harassment was revealed.

 

 

Break News Reporter Park Dong-je = The national female figure skating team member, who was severely punished with a three-year suspension for drinking alcohol and sexually harassing a minor junior during an overseas training period, was revealed to be Lee Hae-in. Lee Hae-in said she was deeply reflecting on her drinking, but explained that she was not a sexual harasser but a lover with a junior.

 

Lee Hae-in said in an interview with YTN on the 27th, “It was clearly my fault for drinking during training. “She is truly sorry,” she said, but denied the allegations of sexual harassment and claimed that she was in a romantic relationship with him.

 

She said that Lee Hae-in also keeps messages sent and received with her nickname. “It happened while she was dating, and I think she was very heartbroken and distressed when she saw the article reporting that it was sexual harassment,” she said. said.

 

She then admitted that Lee Hae-in and her lacked awareness as they started dating when they were both minors, and emphasized, “There was no sexual harassment or molestation at all, and I want to tell you that it is not true.”

 

Lee Hae-in, whose participation in the Milan Winter Olympics held two years later was canceled due to a three-year suspension, said, “I was so desperate for the upcoming Milan Olympics, but right now, I am in a situation where I can’t actually try.” “I feel sad and hopeless,” he said.

 

Lee Hae-in plans to actively explain her sexual harassment part at the upcoming Korean Sports Council retrial.

 

Lee Hae-in's legal representative, lawyer Kim Garam, said, "It was light skinship that occurred during a romantic relationship. “We plan to fully explain this fact and ask for leniency for Lee Hae-in’s mistake (drinking).”

 

Meanwhile, it was revealed that Lee Hae-in had been drinking several times at her lodgings during the national team training camp held in Varese, Italy from the 15th to the 28th of last month. According to the federation's intensive training guidelines, drinking that may affect training and performance is prohibited.

 

Accordingly, the federation temporarily suspended Lee Hae-in's national team qualification through its own investigation. Afterwards, during further investigation, it was revealed that Lee Hae-in called a male junior, Mr. A, to his dorm and behaved in a sexually unpleasant manner, and as a result, Lee Hae-in was suspended as a player for three years on charges of sexual harassment.

 

Lee Hae-in is even more shocking because she is the first figure skater since Yuna Kim to win the Four Continents Championships and a silver medal at the World Championships.

 

dj3290@naver.com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naver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