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피겨 이해인 “음주 잘못·성추행 사실 아냐..부모 반대로 헤어져 비밀 연애”

박동제 기자 l 기사입력 2024-06-27

본문듣기

가 -가 +

▲ 여자 피겨 국가대표 이해인  © 뉴시스



브레이크뉴스 박동제 기자= 해외 전지훈련 기간 동안 술을 마시고 이성 후배를 성추행한 혐의로 3년 자격정지 중징계를 받은 여자 피겨 국가대표 이해인이 직접 입장을 밝혔다. 

 

이해인은 27일 자신의 SNS를 통해 “정말 죄송하다. 저에게 실망했을 많은 팬분들께 어떤 말씀을 드려야 할지 막막하기만 하다”며 “국가대표로서 후배 선수들에게 더 좋은 모습을 보이고 전지훈련에 참가하지 못한 다른 선수들 몫까지 성실하게 훈련에만 매진했어야 했는데, 짧은 생각에 큰 잘못을 저질렀다”고 말했다.

 

이어 이해인은 “제가 술을 마신 것은 지금 생각해봐도 절대 해서는 안되는 행동이었고, 계속해서 깊이 반성하고 있다. 그때 이후로 제가 왜 그런 잘못을 저질렀는지 매일 같이 후회하고 있다”며 음주에 대한 잘못을 인정하면서도 “하지만 기사에는 제가 미성년자를 성추행했다거나 성적가해를 했다고 돼 있는데, 이 부분은 사실이 아니다”고 전했다.

 

또 이해인은 “지난해 제가 고등학생일 때 사겼던 남자친구였고, 부모님의 반대로 헤어졌다가 이번 전지훈련에서 다시 만나게 됐던 아이였다. 서로를 좋아했던 감정이 남아 있었기 때문인지 그곳에서 다시 사귀게 됐는데, 부모님께 알리고 싶지 않은 마음에 그 사실을 비밀로 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해인은 “이번 빙상연맹에서 조사를 받을 때에도 사실 그 친구와 사귀는 사이였다는 말을 할 수 없었는데, 이렇게 제가 미성년자를 성추행했다는 이야기를 들으니 세상이 무너지는 것 같았다”며 “연인 사이에 할 수 있는 장난이나 애정표현이라 생각했었는데, 아무리 우리가 사귀는 사이라는 것을 밝히지 못했다고 해도 이런 오해까지 받게 될 것이라고는 상상도 하지 못했다”고 호소했다.

 

마지막으로 이해인은 “어렸을 때부터 과분한 기대와 사랑을 받았는데 이렇게 부족한 모습을 보여드려서 정말 죄송하다. 대한체육회에서 어떤 징계가 내려지든 깊이 반성하고, 앞으로는 절대 이런 잘못을 저지르지 않도록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이해인은 이날 YTN과의 인터뷰에서 “전지훈련 중에 술을 마신 것은 명백한 저의 잘못이다. 정말 죄송하다”면서도 후배 성추행 혐의는 부인하며 그와 연인 사이였다고 주장했다.

 

이해인은 애칭을 담아 주고받은 메시지도 간직하고 있다며 “사귀던 사이에 있었던 일인데 그 일을 성추행이라고 보도하는 기사를 보고 마음이 많이 아프고 괴로웠던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이해인은 둘 다 미성년자일 때 교제를 시작한 만큼, 경각심이 부족했던 것은 인정하며 “성적 가해 행위나 성추행은 전혀 없었고, 사실이 아니라고 말씀드리고 싶다”고 강조했다.  

 

3년 자격정지로 인해 2년 뒤 열리는 밀라노 동계올림픽 출전이 무산된 이해인은 “다가오는 밀라노 올림픽이 너무나도 간절했는데 지금으로써는 사실상 도전해 볼 수도 없는 그런 상황이다”며 “제 세상이 다 무너진 것 같아서 많이 슬프고 절망적인 것 같다”고 토로했다.

 

이해인은 곧 있을 대한체육회 재심에서 성추행 부분을 적극적으로 소명할 계획이다.

 

이해인의 법률대리인 김가람 변호사는 “연인 관계에서 있었던 가벼운 스킨십이었다. 이 사실을 충분히 소명하고 이해인 선수가 잘못한 (음주) 부분에 대해서는 선처를 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한편, 이해인은 앞서 지난달 15~28일 이탈리아 바레세에서 진행된 국가대표 전지훈련 도중 숙소에서 여러 차례 음주한 사실이 드러났다. 연맹의 강화훈련 지침상, 훈련 및 경기력에 영향을 미칠 수 있는 음주 행위는 금지된다. 

 

이에 연맹은 자체 조사를 통해 이해인의 국가대표 자격을 임시로 정지했다. 이후 추가 조사 과정에서 이해인이 남자 후배 A씨를 자신의 숙소로 불러 성적 불쾌감을 주는 행동을 한 것으로 알려졌고, 이에 따라 이해인은 성추행 혐의로 선수 자격정지 3년 처분을 받았다.

 

이해인은 김연아 이후 처음으로 4대륙 선수권에서 우승하고, 세계선수권에서 은메달을 딴 ‘피겨 간판’이어서 더욱 충격을 주고 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Figure skater Lee Hae-in says, "It's not true that I drank alcohol or sexually harassed people.. I broke up with my parents and had a secret relationship"

 

Plan to actively explain sexual harassment in the Korean Sports Council retrial

 

 

Break News Reporter Park Dong-je = Lee Hae-in, the national female figure skating team member, who was severely punished with a three-year suspension for drinking alcohol and sexually harassing a junior of the opposite sex during an overseas training period, personally expressed her position.

 

Her Lee Hae-in posted on her SNS on the 27th, “I am truly sorry. “I am at a loss as to what to say to the many fans who must have been disappointed in me,” he said. “As a member of the national team, I should have shown a better performance to the younger players and devoted myself to training faithfully to the other players who were unable to participate in the training camp. “I made a big mistake due to my short thinking,” he said.

 

She continued, Lee Hae-in said, “Even thinking about it now, my drinking was something I should never have done, and I continue to deeply reflect on it. Since then, I regret every day why I made such a mistake,” he said, admitting his fault for drinking. “However, the article says that I molested or sexually assaulted a minor, but this is not true.” .

 

She also said, “Lee Hae-in was a boyfriend I had last year when I was a high school student, and after breaking up with her due to her parents’ opposition, I met her again during this training camp. “Maybe because we still liked each other, we started dating again there, but I decided to keep it a secret because I didn’t want her parents to know,” she said.

 

Lee Hae-in said, “Even when I was being investigated by the Skating Federation, I couldn’t say that I was actually dating that friend, but when I heard that I had molested a minor, it felt like the world was falling apart.” He added, “It was like a joke between lovers. “I thought it was an expression of affection, but I never imagined that even if we failed to reveal that we were dating, we would be misunderstood like this,” he complained.

 

Lastly, Lee Hae-in said, “I have received undeserved expectations and love since I was young, but I am truly sorry for showing such a lack of performance. “I will deeply reflect on whatever disciplinary action is imposed by the Korea Sports Council, and I will work hard to never commit such a mistake in the future,” he added.

 

Lee Hae-in said in an interview with YTN that day, “It was clearly my fault that I drank alcohol during training. “I am truly sorry,” he said, but denied the allegations of sexual harassment and claimed that he was in a romantic relationship with him.

 

Lee Hae-in said that she also keeps the messages exchanged using nicknames. “It happened while we were dating, and I think I was very heartbroken and distressed when I saw the article reporting that it was sexual harassment.” Next, Lee Hae-in acknowledged that there was a lack of awareness as they started dating when both were minors, and emphasized, "There was no sexual harassment or harassment at all, and I want to tell you that it is not true."

 

Lee Hae-in, whose participation in the Milan Winter Olympics held two years later was canceled due to a three-year suspension, said, “I was so desperate for the upcoming Milan Olympics, but as of now, I am in a situation where I can’t actually try.” He added, “I feel like my whole world has collapsed, so I am very depressed. “I feel sad and hopeless,” he said.

 

Lee Hae-in plans to actively explain the sexual harassment aspect at the upcoming Korean Sports Council retrial.

 

Lee Hae-in's legal representative, lawyer Kim Garam, said, "It was light skinship that occurred during a romantic relationship. “We plan to fully explain this fact and seek leniency for Lee Hae-in’s mistake (drinking).”

 

Meanwhile, it was revealed that Lee Hae-in drank alcohol several times at his lodgings during the national team training camp held in Varese, Italy from the 15th to the 28th of last month. According to the federation's intensive training guidelines, drinking that may affect training and performance is prohibited.

 

Accordingly, the federation temporarily suspended Lee Hae-in's national team qualification through its own investigation. Afterwards, during further investigation, it was revealed that Lee Hae-in called a male junior, Mr. A, to his dorm and behaved in a sexually unpleasant manner, and as a result, Lee Hae-in was suspended as a player for three years on charges of sexual harassment.

 

Lee Hae-in is even more shocking because she is the first figure skater since Yuna Kim to win the Four Continents Championships and a silver medal at the World Championships.

 

dj3290@naver.com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naver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