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사생활 논란’ 허웅 측 “수사 결과로 진실 밝힐 것..故 이선균 언급 죄송”

박동제 기자 l 기사입력 2024-06-29

본문듣기

가 -가 +

▲ ‘허재 아들’ 농구선수 허웅, 전 여자친구 고소     ©뉴시스

 

 

브레이크뉴스 박동제 기자= 농구선수 허웅이 사생활 논란에 대해 입장을 밝혔다.

 

허웅의 에이전시 키플레이어에이전시는 29일 “지난 27일, 법률대리인 김동형 변호사를 통해 서울강남경찰서에 공갈미수, 협박, 스토킹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 및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등의 혐의로 가해자들에 대한 고소장을 제출했다”고 밝혔다.

 

에이전시 측은 해당 사실과 함께 허웅의 입장을 전했다. 허웅은 “지난 며칠간 저의 일로 인해 국민 여러분과 팬 여러분께 심려 끼쳐드린 점 진심으로 사과드린다”며 “현재 상대방의 주장은 사실과 다르며 이에 관해서는 수사 기관에 적극적인 협조로 대응 중이다”고 전했다.

 

이어 허웅은 “저는 상대방의 사실무근 주장에 일일이 대응하기보다는 수사 결과를 통해 진실을 밝히고자 한다. 더 이상의 입장을 내지 않고 수사 결과가 나오면 그때 국민 여러분께 제 입장을 정리해서 말씀드리겠다”고 알렸다.

 

마지막으로 허웅 측은 “본 사건과 무관함에도 저희로 인해 불필요하게 언급된 故(고) 이선균 님 및 유족, 고인을 사랑한 팬분들과 그 소속사에 사과의 말씀을 올린다”고 덧붙였다.

 

앞서 허웅 측은 전 여자친구 A씨 고소 사실을 밝히며 “유명 운동선수라는 이유로 피고소인들에게 오랜 기간 지속해 공갈 협박을 당하고 있다”며 “제2의 이선균 사태가 발생하지 않도록 수사기관에 신속하고 밀행적인 수사를 진행해주길 부탁했다”며 배우 故(고) 이선균을 언급한 바 있다.

 

한편, ‘농구 대통령’이라 불리는 허재 전 농구 국가대표팀 감독의 아들이자 프로농구 부산 KCC 이지스 소속 허웅은 현재 전 여자친구를 협박·공갈 혐의로 고소해 화제의 중심에 서 있다.

 

허웅은 전 여자친구 A씨와 지난 2018년부터 교제했으나 2021년 결별했다. 하지만 A씨는 결별 후에도 3년간 허웅을 협박하며 3억원의 금전을 요구한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교제 기간 두 차례 임신했으나, 두 차례 모두 임신 중절 수술을 받았다.

 

이에 대해 허웅 측은 “A씨와 아이를 책임지겠다고 했으나, A씨가 중절 수술을 받은 것이다. 두 번째 임신 당시 A씨가 결혼을 요구했으나 허웅이 거절했고, 이에 A씨가 허웅에게 3억원을 요구했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허웅이 결혼을 거절했다는 부분에서 책임 회피에 대한 비판이 이어졌고, 허웅 측은 “결혼하려 했었다”며 입장을 번복했다, 

 

반면 A씨는 한 매체와의 인터뷰를 통해 “두 차례의 임신 중절 수술 모두 허웅의 강요로 이뤄졌고, 두 번의 수술을 하는 동안 허웅은 결혼 의사를 밝힌 적이 없다. 3억원 역시 수술 대가로 허웅이 먼저 제시했던 금액”이리고 주장하며 허웅 측의 입장을 반박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Heo Woong side of ‘private life controversy’: “The truth will be revealed through the results of the investigation… sorry for mentioning the late Lee Sun-gyun”

 

On the 29th, he revealed his position on the privacy controversy and apologized for mentioning Lee Sun-kyun.

 

 

Break News Reporter Park Dong-je = Basketball player Heo Woong expressed his position on the controversy over his private life.

 

Heo Woong's agency, Key Player Agency, said on the 29th, "On the 27th, through their legal representative, lawyer Kim Dong-hyung, they reported the perpetrators to the Seoul Gangnam Police Station on charges of violation of the law on the punishment of attempted extortion, intimidation, stalking, etc., and violation of the law on the management of narcotics. “I submitted a complaint against him,” he said.

 

The agency reported Heo Woong's position along with the fact. Heo Woong said, “I sincerely apologize for causing concern to the public and fans due to my work over the past few days,” and added, “Currently, the other party’s claims are different from the facts, and we are actively cooperating with the investigative agency in this regard.”

 

Heo Woong continued, “Rather than individually responding to the other party’s groundless claims, I would like to reveal the truth through the results of the investigation. “I will not make any further statement and once the results of the investigation come out, I will summarize my position and tell the public at that time,” he announced.

 

Lastly, Heo Woong's side added, "We would like to apologize to the late Lee Seon-kyun, his bereaved family, his fans who loved the deceased, and his agency, who were unnecessarily mentioned because of us even though they were unrelated to this incident."

 

Previously, Heo Woong's side revealed the fact that his ex-girlfriend, A, had filed a complaint, saying, "Because he is a famous athlete, he has been receiving threats of blackmail from the defendants for a long time." Heo Woong said, "To prevent a second Lee Sun-kyun incident from occurring, we ask the investigative agency to carry out a quick and secret investigation. He mentioned the late actor Lee Sun-kyun, saying, “I asked you to proceed with the event.”

 

Meanwhile, Heo Woong, the son of former national basketball team coach Heo Jae, called the ‘basketball president’ and a member of the Busan KCC Egis professional basketball team, is currently at the center of attention by accusing his ex-girlfriend of blackmail and blackmail.

 

Heo Woong had been dating his ex-girlfriend, Ms. A, since 2018, but they broke up in 2021. However, it is known that Mr. A threatened Heo Woong for three years even after her breakup and demanded 300 million won in money. Ms. A became pregnant twice during her relationship, but she had abortions both times.

 

Regarding this, Heo Woong’s side said, “She said she would take responsibility for Mr. A and her child, but she said that Mr. A had an abortion. During her second pregnancy, she claimed that Mr. A asked for her hand in marriage, but Heo Woong refused, so Ms. A demanded 300 million won from Heo Woong. However, criticism of Heo Woong's evasion of responsibility continued when he refused to marry, and Heo Woong's side reversed its stance, saying, "I tried to get married."

 

On the other hand, Ms. A said in an interview with a media outlet, “Both of the abortion surgeries were performed under the coercion of Heo Woong, and during the two surgeries, Heo Woong never revealed her intention to marry. He refuted Heo Woong’s position by claiming that “300 million won is also the amount that Heo Woong first offered in exchange for the surgery.”

 

dj3290@naver.com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naver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