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포항 택시 기사 폭행 사건 재조명…“그는 인간이 아니었다”

진예솔 기자 l 기사입력 2024-07-03

본문듣기

가 -가 +

(C) 사진출처:JTBC(한블리)

 

【브레이크뉴스 포항】진예솔 기자=포항 택시 기사 무차별 폭행 사건이 재조명되고 있다. 지난 2일 방송된 JTBC 교통 공익 버라이어티 ‘한문철의 블랙박스 리뷰’(한블리)에 승객에게 무차별 폭행당한 70대 택시 기사의 당시 모습이 공개됐기 때문이다.

 

이날 한블리 진행자 한문철 변호사가 공개한 블랙박스 영상에는 만취 승객 임 모 씨가 갑자기 돌변해 70대 택시 기사 이 모 씨를 폭행하는 장면이 고스란히 담겨있었다.

 

한블리에 따르면 임 씨는 지난 5월 31일 오후 7시 30분께 이 씨의 개인택시 조수석에 탑승했다. 20분쯤 뒤 목적지에 도착하자 임 씨는 “너 손님한테 맞아본 적 있냐"라며 시비를 걸었고, 이 씨는 “그런 적 없다"라고 답하며 요금 지불을 요청했다. 이에 임 씨는 “너 택시요금 못 받아 본 적 있느냐”고 물었고 이 씨가 “그런 적 없다"라고 답하자 "대단하다"라며 좌석을 뒤로 젖힌 채 눈을 감았다.

 

요금을 받지 못한 택시 기사 이 씨는 인근 파출소로 향했다. 임 씨는 운전 중인 이 씨의 귀를 수차례 잡아당기더니 이내 폭행을 하기 시작했다. 주먹으로 얼굴을 7차례 가격한 뒤 주머니에서 차 열쇠 또는 휴대용 라이터로 추정되는 물건을 꺼내 손에 쥐고 이 씨의 얼굴을 다시 10여 차례 더 때렸다. 이내 이 씨의 얼굴은 피범벅이 됐다.

 

이 씨는 폭행을 당하면서도 사고를 막기 위해 왼손으로 운전대를 잡고 오른손으로만 임 씨의 주먹을 막으며 운전하다 결국 도로 옆 도랑에 빠졌다. 이후 나무와 수풀에 걸려 잘 열리지 않는 문을 열고 가까스로 운전석을 탈출한 뒤 경찰에 신고했다.

 

이어 이 씨는 증거 확보를 위한 블랙박스 칩을 확보하기 위해 끔찍한 폭행을 당했던 택시로 돌아가 겨우 블랙박스 칩을 차내 다른 곳에 숨겼다.

 

'한블리'가 만난 이 씨의 아들은 “제가 보기엔 죽일 각오로 때렸다”라며 울먹였다. 택시 기사 이 씨도 “사람의 탈만 썼지, 인간이 아니구나라는 생각이 들었다” 당시를 떠올렸다.

 

이날 공개된 통화에서 임 씨는 이 씨의 아들이 "우리 아버지 맞은 것 어떻게 할 거냐"라고 묻자 "술을 많이 먹어 기억이 안 난다. 내가 이유 없이 그런 짓을 할 사람이 아니다”며 "어떻게 하면 되겠냐"고 말해 전혀 반성하지 않는 태도를 보였다.

 

한 변호사는 임 씨는 당시 “경찰 조사 과정에서 자신도 손가락을 다쳤다며 쌍방 폭행으로 경찰에 접수했다"라며 구속 수사 중인 임 씨에게 “어떤 처벌이 내려질지 지켜보겠다"라고 말했다.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 입니다.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밝힙니다.>

 

The incident of indiscriminate assault on a Pohang taxi driver is being reexamined. This is because the appearance of a taxi driver in his 70s who was indiscriminately assaulted by a passenger was revealed on JTBC's public transportation variety show 'Han Moon-cheol's Black Box Review' (Hanbly), which aired on the 2nd.

 

The black box video released by Hanvely host and lawyer Han Moon-cheol on this day contained a scene in which a drunk passenger, Mr. Lim, suddenly turned and assaulted a taxi driver, Mr. Lee, in his 70s.

 

According to Hanvely, Mr. Lim got into the passenger seat of Mr. Lee's personal taxi at around 7:30 pm on May 31. When they arrived at their destination about 20 minutes later, Mr. Lim started an argument, asking, “Have you ever been hit by a customer?” Mr. Lee replied, “I have never been like that,” and asked to pay the fare. In response, Mr. Lim asked, “Have you ever not been able to get a taxi fare?” When Mr. Lee answered, “I’ve never been like that,” he said, “That’s amazing,” and leaned back his seat and closed his eyes.

 

Taxi driver Lee, who did not receive the fare, headed to a nearby police station. Then, the assault began when Mr. Lim suddenly touched the money bag on the gear stick of the taxi.

 

Mr. Lim pulled Mr. Lee's ear several times while he was driving, and soon the assault began. After hitting him in the face with his fist seven times, he took out an object believed to be a car key or a portable lighter from his pocket, held it in his hand, and struck Mr. Lee in the face about 10 more times. Soon Mr. Lee's face was covered in blood.

 

Despite being assaulted, Mr. Lee held the steering wheel with his left hand and only blocked Mr. Lim's fist with his right hand to prevent an accident, and ended up falling into a ditch on the side of the road. Afterwards, he opened the door, which was stuck on trees and bushes and was difficult to open, and managed to escape from the driver's seat and reported it to the police.

 

Then, in order to secure the black box chip for evidence, Mr. Lee returned to the taxi where he had suffered the terrible assault and managed to hide the black box chip somewhere else in the car.

 

Mr. Lee's son, whom 'Hanvely' met, cried and said, "I think he hit me with the intention of killing him." Taxi driver Lee also recalled the time, saying, “I felt like I was not a human being, even though I was only wearing a human mask.”

 

In a phone call made public on this day, Mr. Lim asked Mr. Lee's son, "What are you going to do about my father getting hit?" and he replied, "I drank a lot so I don't remember. I'm not the kind of person who would do something like that for no reason." He replied, "What can I do?" “Nya,” he said, showing no remorse at all.

 

A lawyer said at the time that Mr. Lim "reported to the police as assault on both sides, claiming that he also injured his finger during the police investigation," and added, "We will see what kind of punishment will be given to Mr. Lim, who is under arrest and investigation."

 


원본 기사 보기: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naver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