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강인경 작가 “어릴적 가족의 정서가 행복과 불행의 터전이었다“ 출간

박정대 기자 l 기사입력 2024-07-06

본문듣기

가 -가 +

▲ 강인경 작가.     ©브레이크뉴스

강인경 작가의 “어릴적 가족의 정서가 행복과 불행의 터전이었다“는 신간이 출간됐다.

 

북보자기 출판사는 최근 발행한 책 소개에서 “강인경 작가는 [‘윤정’ 신경정신분석연구소]에서 임상정신분석연구원으로 4년 동안 정신분석현장에서 있으면서 치료 받았던 고객을 임상적으로 연구하여 분석하는 삶을 경험한다. 그 기간 동안 연구한 임상 분석 결과로 확신을 갖게 된 것은, 가족 정서가 평생 동안 삶의 판단에 개입하여 행복과 불행을 만드는 터전임을 고객의 치료 과정에서 확신하게 되면서 책을 집필하는 동기가 되었다고 한다”고 소개하고 “어릴 적 가족 정서가 왜 삶을 좌지우지하는지 정신분석치료 현장에서 고객에게 가족에 대한 의미적 해석을 묻고 답하면서 더 더욱 실감하게 되었다고 한다. 부유하든 가난하든 모두 가족의 정서 속에 행복과 불행의 씨앗이 머물러 있다는 것이다. 작은 만족에서도 행복하다는 것은 옛말이 된 것 같다”고 설명했다.

 

이어 “현대사회는 지식과 앎의 정보를 다양하게 쏟아내고 있다. 도리어 안다는 것이 너무 많아지면서 더 큰 문제를 야기하고 있다. 오늘 날 보고 듣는 것이 거의 성공한 자와 가진 자의 능력을 축복처럼 느끼며 부러워하며 살아가고 있다. 그 결과 자신의 삶 속에서 상대적 박탈감을 느끼며 우울하게 살아가고 있다고 진단하고 있다. 이러한 현실 속에 가족에 대한 고민을 중요한 문제로 바라보게 된다. 오늘 날 젊은이들도 가지면 더 가지고 싶고, 가지지 못하면 나중에 부모를 원망하는 모습이 안타깝기까지 하다”면서 “작가는 그 현실을 보면서 가정만이라도 이성의 가면을 벗고 생명의 정원이길 희망하면서 책을 구성하고 집필하게 되었다고 한다”고 강조했다.

 

강 인경 작가는 정신분석치료 연구 과정을 통해 말한다. “살아가면서 도저히 어찌할 수 없이 받아들여야하는 불가능의 삶의 영역이 있다”고 한다. 그 삶의 영역이 가정이 구성되는 가족의 환경이다. 그 환경은 선택할 수 없는 운명이라는 것이다. 그 운명은 누구에게나 주어진 삶의 숙명이다. 그 숙명의 삶 속에 누구나 행복할 수도 있고, 불행할 수 있다고 한다. 그 행복과 불행의 과정이 새로운 생명의 터전을 만드는 근원적인 힘이라고 한다. 어릴 적 가족 정서가 무의식적으로 뇌에 초기화로 입력되어 자아의 판단을 생성시키는 근원적인 힘임을 임상분석을 통해 확신하면서 다양한 임상 사례 중에 7명의 고객을 선택하여 책을 구성하게 되었다. 

 

출판사측은 서평에서 “가정이 무너지고 있고, 이혼율이 증가하고, 출산율이 세계에서 제일 낮은 이유가 가족의 정서를 모르고 살아온 결과라고 분석한다. 가정의 정서가 얼마나 중요한지 강인경의 작가는 일곱 분의 사례”를 통해 독자들에게 알리고 있다. 이 책의 구성은 딱딱한 정신분석 용어보다 문학적 독백과 소설, 시적인 언어를 선택하여 편안한 느낌을 가지고 읽을 수 있도록 구성 되었고, 자연스럽게 이 책을 읽다보면 독자들에게 어릴 적 삶을 추억하면서 자신의 삶을 새롭게 바라볼 수 있도록 한 것이 흥미롭다. 마지막 부록 편에 정신분석의 삶이 무엇인지 일반적으로 쉽게 이해할 수 있도록 구성된 것이 퍽 인상적이다. 이 책이 독자에게 삶의 좌표를 새롭게 느낄 수 있는 기회가 될 수 있다고 본다. 강인경 작가는 “자신의 작품을 읽고 가정 울타리에서 아파하는 모든 이들이 희망과 꿈을 간직하고 현실 속에 꽃 피우길 바라고 싶다”고 말했다.    

 

▲ 강인경     ©브레이크뉴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Author Kang In-kyung publishes “The emotions of my family as a child were the foundation of happiness and unhappiness.”

-Reporter Park Jeong-dae

 

In the introduction to the recently published book, Bookbojagi Publishers said, “Author Kang In-kyung worked as a clinical psychoanalysis researcher at the [‘Yunjeong’ Neuropsychoanalysis Research Institute] for four years in the field of psychoanalysis, leading a life of clinically researching and analyzing clients who had been treated. experience “The clinical analysis results I studied during that period convinced me that family emotions are the foundation for creating happiness and unhappiness by interfering with life judgment throughout the life of a client, which motivated me to write the book.” He introduced himself and said, “It is said that he became more aware of why childhood family emotions control his life by asking and answering questions about the semantic interpretation of family to clients in psychoanalytic therapy. Whether rich or poor, the seeds of happiness and unhappiness remain in the emotions of each family. “Being happy even with small satisfactions seems to be a thing of the past,” she explained.

She continued, “Modern society is pouring out a variety of information of knowledge and knowing. On the contrary, as we know too much, it is causing bigger problems. Today, what I see and hear is almost like a blessing for the abilities of those who are successful and those who have it, and I live with envy. As a result, the patient is diagnosed as feeling relatively deprived in his life and living depressed. In this reality, concerns about family are viewed as an important issue. “It’s even sad to see today’s young people want more if they have it, and later resent their parents if they don’t have it,” he said. “The author, looking at that reality, composed and wrote a book in the hope that at least the family would take off the mask of reason and become the garden of life.” “They say it has been done,” he emphasized.

Author Kang In-kyung speaks through her psychoanalytic treatment research process. “As you go through life, there are areas of life that are impossible and you just have to accept them,” she says. That area of ​​life is the family environment in which the family is formed. That environment is a destiny that cannot be chosen. That fate is the destiny of life given to everyone. She says that anyone can be happy or unhappy in that fateful life. She says that the process of happiness and unhappiness is the fundamental force that creates a new home for life. Convinced through clinical analysis that childhood family emotions are unconsciously input into the brain as initialization and the fundamental force that generates self-judgment, I chose seven clients from various clinical cases to compose the book.

In the book review, the publisher said, “We analyze that the reason why families are falling apart, the divorce rate is increasing, and the birth rate is the lowest in the world is the result of living without knowing the emotions of the family. Author Kang In-kyung informs readers of how important family sentiments are through “her seven cases.” The structure of this book is structured so that it can be read with a comfortable feeling by choosing literary monologues, novels, and poetic language rather than rigid psychoanalytic terms. Naturally, reading this book will help readers reminisce about their childhood life and renew their lives. It's interesting that it was made visible. It is very impressive that the last appendix is ​​organized so that it is easy to generally understand what the life of psychoanalysis is. I think this book can be an opportunity for readers to feel new about the coordinates of life. Author Kang In-kyung said, “I hope that everyone who reads her work and suffers within the walls of her home will keep their hopes and dreams and blossom in reality.”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naver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