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김현미 작가 “상처는 생명의 사랑을 기다리며 산다” 출간

박정대 기자 l 기사입력 2024-07-06

본문듣기

가 -가 +

▲ 김현미 작가.  ©브레이크뉴스

북보자기 출판사는 최근 보도자에서 김현미 작가의 정신분석치료 고백서 ‘상처는 생명의 사랑을 기다리며 산다’를 출간했다고 알렸다.

 

북보자기 출판사측은 신간 소개에서  “이 세상 살아가면서 ‘상처 없는 인간 없다’ 정신분석치료에서 상처는 스스로 살아내면 삶의 스승이 삶 속에서 걸어 나온다고 한다. 삶 속에서 걸어 나오는 스승은 사랑이라고 고백하지 않아도 사랑이 된다고 한다. 그 사랑이 자신이 유전자에 새로운 생명을 입혀준다. 그 삶의 방식이 윤정 신경정신분석이 걸어오고 걸어가는 삶”이라고 강조하고 “그 삶의 길을 숨김없이 과감하게 드러내는 김현미 작가의 고백이 책으로 출간되면서 자신을 향해 자유롭고 편안하다고 고백한다. 김현미 작가가 생각하는 정신분석의 삶이 얼마나 대단한 것이기에 숨김없는 고백이 가능할까? 참 부럽기도 하다. 김현미 작가의 정신분석 삶으로 구성된 서사의 고백 작품! [상처는 생명의 사랑을 기다리며 산다]가 독자들 삶 속에 희망의 꽃으로 피워지길 출판사를 통해 전하고 싶다고 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녀는 [‘윤정’ 신경정신분석학]에 입문한지 8년 차다 이 책의 구성은 독특하다. 첫 번째 단락에서 ‘나는 누구인가?’ 자아에게 묻고 답하는 장場이다. 자아가 무의식 충동을 향해 명령하고 금지하는 초자아를 획득하면서 절대적인 권력자의 모습을 꿈꾼다. 두 번째 단락은 ‘인간이 무엇인가?’ 말하는 주체에 대해 고민하는 장이다. 말하는 주체가 다른 대상을 공감을 할 수 있는 언어 선택과 말에 대해 고민하는 장이다. 말하는 주체가 합리적이고 보편적인 삶을 지향할 수 있도록 고민한다”면서 “마지막으로 라캉이 말하는 주체에 대해 [‘윤정’ 신경정신분석학]에서 몸이 반응하는 생명의 울림에 관해 고민하는 장이다. 몸은 먹는 음식보다 말하는 주체의 말을 들으면서 생명에 대한 자극과 반응을 더 심각하게 분석한다. 인간에게 말하는 주체는 몸을 향해 생명의 말을 하고 사는지, 뇌의 신경세포와 세포학을 연결하여 몸을 향해 생명의 말을 건네는 삶을 주목하게 된다”고 피력했다.

 

김현미 작가는 자신의 서사를 통해 말하는 주체가 생명의 주체로 다가서는 새로운 생명의 관점을 시사하고 있다. 특히 정신분석치료세계를 쉽게 이해할 수 있는 자신의 고백서이기에 다른 시선의 관점에서 독자 스스로가 정신분석치료를 할 수 있는 작품이라고 출판사는 서평하고 있다.     

 

▲ 김현미 작가의 저서 표지.     ©브레이크뉴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Author Kim Hyun-mi publishes “Wounds Live Waiting for the Love of Life”

-Reporter Park Jeong-dae

 

Book Bojagi Publishers recently announced in a press release that it has published author Kim Hyun-mi's confession of psychoanalytic treatment, ‘Wounds Live Waiting for the Love of Life.’

In the introduction to the new book, Book Bojagi Publishing said, “There is no human being without wounds while living in this world.” In psychoanalytical therapy, it is said that if you overcome your wounds on your own, a teacher of life will come into your life. It is said that a teacher who walks in life becomes love even if one does not confess that it is love. That love gives new life to your genes. He emphasized, “That way of life is the life that Yoon Jeong’s neuropsychoanalysis walks and walks,” and “With the publication of author Kim Hyun-mi’s confession, which boldly and without hiding her path in life, is published as a book, she confesses that she is free and comfortable with herself.” do. How great is the life of psychoanalysis in writer Kim Hyun-mi's opinion, so that an open confession is possible? I'm really jealous. A narrative confessional work composed of author Kim Hyun-mi's psychoanalytic life! “I want to convey through the publisher that [Wounds Wait for the Love of Life] will bloom as a flower of hope in the lives of readers,” he explained.

He continued, “It has been eight years since she entered [‘Yunjeong’ Neuropsychoanalysis]. The structure of this book is unique. In the first paragraph, it is a place where she asks and answers her self, ‘Who am I?’ As the ego acquires a superego that commands and prohibits unconscious impulses, she dreams of becoming a person of absolute power. The second paragraph is a chapter that considers the subject who says, ‘What is a human being?’ This is a place where the speaker thinks about language choices and words that can empathize with other people. “We worry about how the speaking subject can aim for a rational and universal life,” he said. “Finally, this is a chapter where we think about the echo of life that the body responds to in [‘Yunjeong’ Neuropsychoanalysis] about the subject that Lacan speaks of. The body analyzes the stimuli and reactions to life more seriously by listening to the speaking subject than by eating the food. He expressed, “We focus on whether the subject who speaks to humans speaks the words of life to the body and lives a life that speaks the words of life to the body by connecting the nerve cells and cytology of the brain.”

Through her own narrative, author Kim Hyeon-mi suggests a new perspective on life in which her speaking subject approaches the subject of life. Her publisher reviews the book as a work that allows readers to experience psychoanalysis themselves from a different point of view, as it is her own confession that makes it easy to understand her psychoanalytic treatment world.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naver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