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심층분석-1]시대의 감성 "희나리"의 가수 구창모

이일영 칼럼니스트 l 기사입력 2024-07-06

본문듣기

가 -가 +

▲ 구창모 가수와 ㈜월드인 개발 박성구 회장(오른쪽)  © 이일영 칼럼니스트

 

시대를 관통한 히트곡 희나리의 가수 구창모 씨를 인터뷰하였다. 중견 건설기업 ㈜월드인 개발 박성구 회장과 절친인 가수가 중국 일정을 마치고 귀국하자마자 이루어진 만남이었다. 

 

구창모 가수는 1980년부터 1984년까지 송골매 리드 보컬로 활동하며 시대를 거머쥔 큰 인기를 누렸다. 이후 솔로 활동을 시작하면서 1985년에 발표한 솔로 1집의 대표적인 노래 ‘희나리’에서부터 2집(1986) ‘방황’, ‘아픈 만큼 성숙해지고’, 3집(1987) ‘외로워 외로워’ 4집(1989) ‘한 때는 진정 그대를’ 5집(1989) ‘슬픈 연정’에 이르는 주옥같은 노래들이 따뜻한 울림을 품은 미성에 수려한 외모까지 겹쳐 많은 사랑을 받았던 가수이다. 

 

솔로 데뷔곡으로 큰 인기를 얻었던 ‘희나리’는 채 마르지 않은 장작을 이르는 고유한 우리말 제목으로 가수의 대표곡 중 하나다. 솔로로 데뷔하였던 1985년 당시 최고의 영예였던 MBC 10대 가수상을 받았을 만큼 대 히트한 노래였다.

 

희나리 노래는 홍콩 가수 나문(羅文)이 번안한 노래 기허풍우(幾許風雨)가 홍콩 영화를 대표하는 배우 장국영과 주윤발이 열연한 영웅본색 OST로 등장하면서 국경을 넘어 널리 알려졌다. 기허풍우란 큰바람과 비를 품은 많은 어려움과 도전을 뜻하는 제목의 노래로 오늘날까지도 동남아 여러 지역에서 사랑받고 있다. 

 

교과서적인 제작 기법으로 평가받는 홍콩 영화감독 응위삼(吳宇森)이 제작한 영화 영웅본색은 많은 이야기를 품고 있다. 영웅본색은 홍콩 영화 감독 롱강(龙刚)이 1967년 제작한 액션 영화인 석방된 죄수 이야기(True Colors of Heroes)를 바탕으로 리메이크한 영화였다. 이를 깊숙하게 헤아리면 1975년 인도에서 제작된 인도 유명 배우 아미타브 밧찬이 열연한 야시 초프라 감독의 액션 영화 벽(Deewaar)을 만나게 된다.

 

인도 최대 도시 뭄바이의 사회 혼란기에 빈민가 가난한 형제의 비켜선 삶을 그려낸 이야기 속에 어머니의 아픔을 담아낸 영화 ‘벽’은 양극의 삶을 추구한 형제 사이에 세워진 아픔의 벽을 애절하게 두드린 영화였다. 

 

이와 같은 인도 영화 ‘벽’ 또한, 1957년 인도의 선구적인 명감독 메붑 칸이 제작한 영화 ‘어머니 인도’에서 비롯되었다. 1927년 미국의 여성 역사학자이며 작가인 캐서린 마요가 출판한 ‘마더 인디아’에서 인도 문화를 비방한 내용에 반발하여 제작된 영화였다. 

 

▲ 영화 영웅본색(英雄本色)과 희나리를 번안한 OST 나문(羅文)의 기허풍우(幾許風雨) / 출처: wikipedia     ©이일영 칼럼니스트

 

이처럼 많은 이야기 속에 탄생한 영화 영웅본색에 가수의 대표곡 희나리를 번안한 기허풍우(幾許風雨)가 OST로 등장한 배경은 의미심장한 내용이 많다. 이를 헤아리면 다음과 이야기가 정리된다. 

 

1985년 6월 발표한 구창모 가수의 솔로 앨범 1집 타이틀곡은 ‘문을 열어’ 이었지만, 대 히트를 기록한 인기곡은 앨범 수록곡 ‘희나리’였다. 당시 우리나라는 역사적인 88서울올림픽 개최 준비에 총력을 다하던 시기로 그 전초 행사인 1986년 9월에 열리는 제10회 아세안 게임 개최 준비에 전념하던 때였다. 

 

당시 아세안 게임 참가국 언론에서 우리나라 문화에 대한 소개가 빈번해지면서 당시 크게 히트하고 있던 희나리와 가수에 대한 소개가 있었다. 홍콩 가수 나문의 번안곡 기허풍우가 탄생한 배경이다. 

 

1986년 발표한 번안곡 기허풍우는 앨범 타이틀 곡으로 작사가는 당시 25살의 홍콩 여성 작사가 샤오메이(小美)였다. 홍콩 최초 사립대학 수런 대학에서 공부한 그녀는 홍콩 민영 TV TVB사 음악프로그램 감독으로 일하면서 기허풍우(幾許風雨)를 작사하였다. 당시 홍콩의 가장 권위 있는 음악상 10대 중문금곡(十大中文金曲)에서 최우수 가사 상을 받은 최초의 여성 작사가로 이후 수많은 노래를 작사한 유명 작사가가 되었다.     

 

당시 ‘창밖의 여자’와 ‘돌아와요 부산항에’로 세상을 흔든 조용필 가수 노래가 일본 열도에서 크게 인기를 얻었다. 이와 함께 구창모 가수의 ‘희나리’는 홍콩을 시작으로 동남아에서 큰 인기를 얻었다. 이처럼 조용필과 구창모로 대표되던 시대 상황을 증명하는 대목이 있다, 

 

구창모 가수는 1985년 10월 12일 싱가포르에서 열린 제1회 아시아방송연맹(ABU)가요제에 정수라 가수와 듀엣으로 참가하여 박건희 작사 이범희 작곡의 ‘아름다운 세상’을 불러 대상을 차지하면서 동남아에 이름을 크게 알렸다.  

 

다음 달인 11월 9일 방영된 KBS 100분 쇼에서 구창모 가수는 당시 세계 56개국에서 27개의 언어로 히트한 노래 ‘아낙(Anak)’을 부른 필리핀 가수 프레디 아길라와 합동 리사이틀을 하였다. 당시 프레디 아길라와 구창모 가수는 세계적으로 600여 만장의 앨범이 팔린 아길라의 대 히트곡 ‘아낙’을 함께 불렀으며 프레디 아길라 가수는 구창모 가수의 히트곡 ‘희나리’와 ‘모두 다 사랑하리’를 열창하여 큰 박수를 받았다. 

 

이어 다음날인 11월 10일 롯데호텔 크리스탈 볼룸에서 구창모 & 아길라 디너쇼가 열렸으며 당시 송창식과 정수라 가수가 게스트로 출연하였다. 

 

▲ 구창모 가수 솔로 1집 1985년 발매 앨범 커버와 LP     ©이일영 칼럼니스트

 

구창모-‘희나리’ 가사 (추세호 작사 작곡)

사랑함에 세심했던 나의 마음이 / 그렇게도 그대에겐 구속이었소 / 믿지 못해 그런 것이 아니었는데 / 어쩌다가 헤어지는 이유가 됐소 / 내게 무슨 마음의 병 있는 것처럼 / 느낄 만큼 알 수 없는 사람이 되어 / 그대 외려 나를 점점 믿지 못하고 / 왠지 나를 그런 쪽에 가깝게 했소 / 나의 잘못이라면 그대를 위한 / 내 마음의 전부를 준 것뿐인데 / 죄인처럼 그대 곁에 가지 못하고 / 남이 아닌 남이 되어 버린 지금에 / 기다릴 수밖에 없는 나의 마음은 / 퇴색하기 싫어하는 희나리 같소 / 퇴색하기 싫어하는 희나리 같소 /  artwww@naver.com

 

필자: 이일영

한국미술센터 관장. 칼럼니스트. 시인.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번역 결과

 

[In-Depth Analysis-1] Gu Chang-mo, singer of the emotional song “Heenari” of the times

 

-Columnist Lee Il-young

 

We interviewed Koo Chang-mo, singer of the hit song Heenari, which went through the ages. It was a meeting between Park Seong-gu, chairman of World In Development Co., Ltd., a mid-sized construction company, and his close friend, a singer, who returned to Korea after completing their schedule in China.

 

Singer Koo Chang-mo worked as the lead vocalist for Songolmae from 1980 to 1984 and enjoyed great popularity throughout his time. Afterwards, he began his solo career, starting with the representative song 'Heenari' from his 1st solo album released in 1985, 'Wandering' in 2nd album (1986), 'Becoming Mature as It Hurts', 3rd album (1987) 'Lonely, Lonely', and 4th album (1989). ) She is a singer who received a lot of love for her gem-like songs from ‘Once Upon a Time, Truly You’ to ‘Sad Love’ from her 5th album (1989), along with her beautiful appearance and warm-sounding beauty.

 

‘Heenari’, which gained great popularity as his solo debut song, is one of the singer’s representative songs with a unique Korean title that refers to firewood that has not yet dried. It was a huge hit song that earned him the MBC Top 10 Singer Award, the highest honor at the time, in 1985, when he made his solo debut.

 

Hee Na-ri's song became widely known across borders when Hong Kong singer Na Moon's adaptation of the song "Gi Heo Wind Rain" appeared in the OST of A Hero's True Colors, performed passionately by leading Hong Kong film actors Jang Guo-young and Chow Yun-fat. Giheopoongwu is a song with a title that refers to many difficulties and challenges with strong winds and rain, and is still loved in many regions of Southeast Asia to this day.

 

The film Hero's True Colors, produced by Hong Kong film director Ng Yu-sam (吳宇森), who is evaluated for his textbook production techniques, has many stories. True Colors of Heroes was a remake of the 1967 action film True Colors of Heroes by Hong Kong director Long Kang. If you look deeper into this, you will come across Deewaar, an action film directed by Yash Chopra, produced in India in 1975 and starring famous Indian actor Amitabh Bachchan.

 

The movie 'Wall', which captures the pain of a mother in a story depicting the isolated lives of poor brothers in a slum during a period of social turmoil in Mumbai, India's largest city, was a film that poignantly knocked on the wall of pain built between brothers who pursued polar lives. .

 

This Indian film ‘Wall’ also originated from the 1957 film ‘Mother India’ produced by India’s renowned pioneering director Mehboob Khan. It was a film produced in reaction to the content that slandered Indian culture in ‘Mother India’, published in 1927 by Catherine Mayo, an American female historian and writer.

 

▲ OST Na-moon’s Giheo Wind Rain, an adaptation of the movies Hero’s True Color and Heenari / Source: wikipedia © Columnist Lee Il-young

 

The background to the appearance of Giheo Wind and Rain, an adaptation of the singer's representative song Heenari, as an OST in the movie Hero's True Colors, which was born amidst such many stories, has many meaningful contents. Considering this, the story can be summarized as follows.

 

The title song of singer Koo Chang-mo's first solo album, released in June 1985, was 'Open the Door', but the popular song that became a huge hit was 'Heenari' from the album. At that time, our country was making all-out efforts to prepare to host the historic 1988 Seoul Olympics and was concentrating on preparations for the 10th ASEAN Games to be held in September 1986, a prelude to that event.

 

At that time, as Korean culture was frequently introduced in the media of participating countries in the ASEAN Games, there was an introduction to Heenari and singers who were big hits at the time. This is the background to the birth of Hong Kong singer Namun's adapted song, Kiheopoongwu.

 

Released in 1986, the title song of the album, “Ki He Feng Yu,” was written by Xiao Mei, a 25-year-old Hong Kong female lyricist at the time. She studied at Shuren University, Hong Kong's first private university. She worked as a music program director for Hong Kong's private television company TVB and wrote the lyrics for Ki He Wind Rain (幾許風雨). At the time, she was the first female lyricist to win the Best Lyrics Award at Hong Kong's most prestigious music award, the Top 10 Zhongwen Geumgok (十大中文金曲). She has since become a famous lyricist, having written numerous songs.

 

At that time, the songs of singer Cho Yong-pil, who shook the world with ‘The Woman Outside the Window’ and ‘Please Come Back to Busan Port’, became very popular in the Japanese archipelago. In addition, singer Koo Chang-mo’s ‘Heenari’ gained great popularity in Southeast Asia, starting with Hong Kong. In this way, there is a passage that proves the situation of the era represented by Cho Yong-pil and Gu Chang-mo.

 

Singer Koo Chang-mo participated in a duet with singer Su-ra Jeong at the 1st Asian Broadcasting Union (ABU) Song Festival held in Singapore on October 12, 1985, and won the grand prize with 'Beautiful World' written by Park Geon-hee and composed by Lee Beom-hee, making his name known in Southeast Asia. informed.

 

In the KBS 100-minute show that aired on November 9, the following month, singer Koo Chang-mo gave a joint recital with Filipino singer Freddie Aguilar, who sang the hit song ‘Anak’ in 27 languages ​​in 56 countries around the world at the time. At that time, Freddie Aguilar and singer Koo Chang-mo sang together Aguilar's hit song 'Woman', which sold over 6 million albums worldwide, and singer Freddie Aguilar passionately sang Koo Chang-mo's hit song 'Heenari' and 'I Will Love Everyone'. It received great applause.

 

November 10th, the Koo Chang-mo & Aguila Dinner Show was held at the Lotte Hotel Crystal Ballroom, and singers Song Chang-sik and Su-ra Jeong appeared as guests.

 

▲ Singer Koo Chang-mo’s 1st solo album cover and LP released in 1985 © Columnist Lee Il-young

 

Gu Chang-mo - ‘Heenari’ lyrics (written and composed by Choo Se-ho)

 

My heart, which was meticulous in love / Was such a restraint to you / It wasn't because I couldn't trust you / But somehow it became the reason for our breakup / As if I had some kind of mental illness / I became an unknown person to the point where I felt / You started to trust me less and less. / Somehow I got closer to that side / If it's my fault, it's for you / It's just that I gave my whole heart / But like a sinner, I couldn't go by your side / Now that I've become a stranger instead of a stranger / My heart that has no choice but to wait / doesn't want to fade It’s like Heenari / It’s like Heenari that doesn’t want to fade / artwww@naver.com

 

Writer: Lee Il-young

 

Director of the Korea Art Center. Columnist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naver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