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서평]“8체질 혁명, 태양인의 나라 대한민국” 상식 뒤흔드는 혁명적 체질 이론

강순예 문화칼럼니스트 l 기사입력 2024-07-08

본문듣기

가 -가 +

 

▲“8체질 혁명, 태양인의 나라 대한민국” 발간으로 주목받는 저자 묵계 이상원,ⓒ 이상원   

 

“8체질 혁명, 태양인의 나라 대한민국”. 이 책이 전면에 내세우고 있는 말이다. 

 

이 책은 베스트셀러 “가장 쉬운 8체질 자가진단”으로 주목받은 이은 묵계 이상원의 두 번째 역작이다. 저자 이상원은 이번 책에서 "조급한 성격, 강인한 의지력, 뛰어난 창의성, 한국인 80%가 양적 성향, 그중 70%가 태양인“이라고 주장한다. 

 

사상의학계는 ‘태양인’이 거의 없다고 한다. 8체질을 창안한 권도원 선생도 태양인을 3% 정도로 밖에 보지 않았다. 그런데 저자는 한국인은 양적 성향의 체질이 75~80%이고, 그중에서도 태양인이 70% 이상이라고 본다. 또한 대한민국은 '태음인의 나라'가 아니라 '태양인의 나라'가 되어야 한다고 설명한다. 저자의 주장이 사실이라면 기존의 상식을 뿌리째 뒤흔드는 충격적인 내용이다.

 

저자의 핵심 주장을 간추려 보면 다음과 같다. 사상의학과 8체질의학 모두 태음인(목체질)과 소음인(수체질)을 합쳐 음체질을 한국인의 70%쯤으로 보고 있다. 그런데 중국인도 대부분 음체질이라고 하니, 체질의학계 이야기대로 한다면 두 나라 민족성도 매우 유사해야 한다.

 

 

그런데 중국인들은 ‘만만디’라는 말처럼 느긋하고 속내를 잘 드러내지 않는 음적 성향이다. 반면 한국인은 감정 상태가 얼굴에 잘 드러나고 ‘빨리빨리’에 매우 능하다. 또한, 도전적이고, 진취적이고, 역동적이고, 의지력도 강하다. 이는 양적 체질, 그중에서도 태양인의 특성이라는 것이다. 

저자는 한국인의 체형도 주장의 근거로 삼고 있다. 양에 해당하는 상체가 더 발달한 것에 주목했다. 어깨가 넓거나 허리가 길고, 음에 해당하는 하체는 상대적으로 짧거나, 가늘거나, 힘이 약한 사람들이 많다는 점이다. 

 

한국인의 뛰어난 창의성에도 주목했다. 그런데 창의성은 두뇌에서 나오고, 두뇌는 이성에 해당하며, 이성은 음적인 감성과 달리 양적 속성이라는 것. 즉, 한국인의 뛰어난 창의성은 양적 속성의 발현으로 태양인을 뒷받침하는 근거라고 말한다. 그러면서 중국이나 유럽 민족이 우리보다 속도와 창의성이 떨어지는 것 역시 태음인(목체질) 위주의 음체질이기 때문이라고 주장한다. 

 

한국인이 양적 체질이라면 소양인(토체질)이 다수가 될 수는 없을까? 저자는 전형적인 소양인 체질인 이영자 씨를 예로 들어 이를 부정하고 있다. 소양인을 음양으로 표현하면 ‘음 중의 양’으로 본질은 음이고, 현상인 겉모습은 양이다. 

 

이처럼 소양인은 겉모습이 ‘양’이라서 매우 외향적이다. 하지만 진짜 모습인 본질은 ‘음’이기에 ‘마음이 여리고, 눈물 많고, 감성적’이다. 즉, 소양인은 본질이 ‘양’이 아니어서 ‘독하고, 집요하고, 끈질긴 성격’이 되지 못한다는 이야기다. 그런데 우리 민족은 집요하고, 끈질기고, 아무리 힘들어도 기어코 해내고 마는 ‘독한 성격’이다. 성향상 소양인(토체질)은 될 수가 없다는 것이다. 

 

그렇다면 남은 체질은 무엇일까? 우리 민족은 느긋한 태음인(목체질)이나, 매우 여리고 약한 소음인(수체질)이나, 쉽게 포기해버리는 소양인도 거리가 멀다. 우리 민족은 대체로 성격 급해 속도전에 능하고, 강인하고, 적극적이고, 다이내믹하고, 창의적이고, 폐가 강해 목소리는 약하지 않고, 간이 약해 스트레스를 잘 받고 분노를 잘 터뜨린다. 이런 성향은 바로 태양인의 특징이라는 것이다.

 

저자는 “이제 더는 ‘태양인은 없다’라는 말을, 해서도 믿어서도 안 된다.”, “체질 의학의 역사는 이 책 이후와 이전으로 구분되어야 한다.”라고 말한다. 또한, 저자는 잘못된 체질 이론과 진단법으로부터 국민건강을 지키기 위해 필마단기의 심정으로 8체질 혁명의 기치를 높이 들었다고 심정을 밝히고 있다. 

 

‘체질에 대한 고민이 많다면’ 『8체질 혁명, 태양인의 나라 대한민국』을 통해 답을 찾아보라는. 저자의 명쾌한 이론과 다양한 자료가 설득력 있게 와닿는 책이다. 

 

st_stars@naver.com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8 Constitution Revolution, Republic of Korea, the country of the sun” A revolutionary theory of constitution that shakes common sense

-Kang Soon-ye, cultural columnist

 

 

 

“8 constitution revolution, Korea, the country of the sun”. This is what this book puts forward.

 

This book is the second masterpiece by Lee Eun Mokgye and Lee Sang-won, who attracted attention with the bestseller “The Easiest Self-Diagnosis of the 8 Constitutions.” In this book, author Lee Sang-won claims that "80% of Koreans have an impatient personality, strong willpower, and outstanding creativity. 80% of Koreans have a quantitative tendency, and 70% of them are Taeyang people."

 

It is said that there are very few ‘Taeyang people’ in the Sasang medical world. Kwon Do-won, who created the eight constitutions, also considered Taeyang people to be only about 3%. However, the author believes that 75-80% of Koreans have a quantitative constitution, and that Taeyang people account for more than 70% of them. Additionally, it is explained that the Republic of Korea should become a ‘country of Taeyang people’ rather than a ‘country of Taeeum people’. If the author's claims are true, it is shocking content that shakes existing common sense to the core.

 

To summarize, the author's key arguments are as follows. Sasang Medicine and 8 Constitution Medicine both consider Taeeumin (wooden constitution) and Soeumin (water constitution) to be about 70% of Koreans. However, most Chinese people also say they have a yin constitution, so if we go by what the constitutional medicine world says, the ethnicities of the two countries should be very similar.

 

However, Chinese people have a negative tendency to be relaxed and not reveal their true feelings, as the saying ‘manmandi’ suggests. On the other hand, Koreans show their emotional state well on their faces and are very good at saying ‘hurry quickly’. Additionally, they are challenging, enterprising, dynamic, and have strong willpower. This is a quantitative constitution, especially the characteristic of Taeyang people.

The author also uses the body type of Koreans as the basis for his argument. We focused on the more developed upper body of a sheep. There are many people who have broad shoulders or long waists, and whose lower body corresponding to yin is relatively short, thin, or weak.

 

We also paid attention to the outstanding creativity of Koreans. However, creativity comes from the brain, the brain corresponds to reason, and reason is a positive attribute, unlike emotion, which is negative. In other words, the outstanding creativity of Koreans is said to be the basis for supporting Taeyang people through the expression of quantitative attributes. At the same time, they argue that the reason Chinese and European peoples are less fast and creative than us is because their sound constitution is centered on Taeeumin (mok constitution).

 

If Koreans have a positive constitution, couldn't the Soyang-in (local constitution) be the majority? The author denies this, citing Lee Young-ja, who has a typical sophistication constitution, as an example. If Soyang-in is expressed as yin-yang, it is ‘yang of yin’. The essence is yin, and the appearance, which is the phenomenon, is yang.

 

In this way, Soyang people are very extroverted because they have a ‘sheep’ appearance. However, since the essence of its true form is ‘Yin’, it is ‘soft-hearted, tearful, and emotional.’ In other words, the essence of Soyang people is not ‘Yang’, so they cannot have a ‘strong, persistent, and persistent personality.’ However, our people are persistent, persistent, and have a ‘poisonous personality’ that will do anything no matter how difficult it is. By nature, it is impossible to become a person with a natural constitution.

 

So what is the remaining constitution? Our people are far from relaxed Taeeum people (wooden constitution), very delicate and weak Soeumin people (water constitution), and Soyang people who give up easily. Our people are generally impatient, good at speed warfare, strong, active, dynamic, creative, have strong lungs so their voices are not weak, and have weak livers, so they are easily stressed and angry. This tendency is a characteristic of Taeyang people.

 

The author says, “We should no longer say or believe the saying, ‘There is no such thing as Taeyangin.’” “The history of constitutional medicine should be divided into those after this book and those before it.” In addition, the author expresses his feelings that he has raised the banner of the 8 constitution revolution with the spirit of Pilma Dangi to protect the public health from incorrect constitution theories and diagnostic methods.

 

‘If you have a lot of concerns about your constitution,’ find the answer through 『8 Constitution Revolution, Korea, the Land of the Sunshine』. This book is persuasive with the author's clear theory and diverse data.

 

st_stars@naver.com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naver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