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사회적 독서공동체를 위한 독서모임 활성화 방안 토론회 열려, 서울시민청에서 열띤 토론

강순예 문화칼럼니스트 l 기사입력 2024-07-08

본문듣기

가 -가 +

세종국어문화원 인문학 연구소(정성현 소장)는 <사회적 독서공동체 독서모임 활성화 방안> 특별 토론회를 7월 5일 오후 3시부터 6시까지 서울 시민청 워크숍룸에서 개최했다.

 

이 행사에는 독서교육 전문가, 독서모임 운영자, 그리고 독서모임에 관심 있는 시민 등이 참석하여 사회적 연대를 촉진하는 독서모임의 활성화 방안에 대해 깊이 있는 논의가 이루어졌다.

 

▲독서모임 활성화 방안 특별 토론회 세종국어문화원 정성현 소장 개회사 @서현정

 

정성현 인문학연구소장의 개회사에 이어 김슬옹 세종국어문화원 원장과 박찬호 시인, 정남길 글쓰기틔움 회장, 정은영 마리북스 대표의 축사로 시작된 특별 토론회는 서현정 사무국장의 사회로 1부 5편의 주제 발표와 2부에서는 종합 토론을 진행했다.  

 

1984년 연세대 재학 시절 동아리라는 말을 처음으로 보급한 김슬옹 원장(세종국어문화원)은 “독서공동체는 저자, 독자, 출판사, 유통 전문가 등 책을 사랑하는 모든 이들의 책꿈 동아리라서 더욱 의미가 깊어 책 읽는 문화에 큰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강조했다.

 

 1부 행사는 안장호(인천정석항공과학고 교사)의 ‘학교 독서 토론 동아리’, 이명자(충암초 교사)의 ‘성인 학습 독서 모임’, 이주희(인독기 대표) ‘인독기 독서습관 만들기’, 채성모(채손독 대표) ‘출판사와 작가 그리고 독서 모임과의 상생’, 김들풀(문학뉴스 편집장)의 ‘비판적 사고와 융합토론’ 등 다양한 대상과 대면, 비대면 독서 모임 등 실제 독서모임 운영 사례 발표가 이어졌다.

 

특히 이명자 교사는 독서모임에서 보다 책과의 소통을 위해서는 다양한 분야에 대한 '학습' 도 중요함을 강조했다. 학습 독서는 학습량이 누적될수록 모임 구성원의 사고력 등 개별 능력이 신장되어 토론의 질도 높아지는 만큼 구성 상호간의 존중과 이해도도 높아져, 지적 만남의 즐거움과  평생교육의 기쁨을 동시에 맛볼 수 있다고 했다.

 

▲독서모임 활성화 방안 특별 토론회 축사하는 세종국어문화원 김슬옹 원장 @서현정

 

2부 행사는 종합 토론으로 박광근, 김진영, 고민서, 권희숙, 김채영, 정영선, 박정림 작가 등이 열띤 토론을 펼쳤다.

 

김진영(글쓰기키움)토론자는 “다양한 독서 모임의 사례와 활성화 방안을 공유할 수 있어 매우 유익한 시간이었다”라며 “이번 토론회를 계기로 더 많은 사람들이 독서 모임에 활발하게 참여하기를 바란다.”고 했다.

 

이어서 나선영, 문선영, 김재정, 인선민, 윤수영, 성정순, 김세희 작가의 제안과 행사 소감을 나누었다.

 

▲독서모임 활성화 방안 특별 토론회, 서울 시민청 워크숍룸 @서현정

 

참가자들은 이번 토론회가 참여하고 있는 독서 모임 활성화를 위해 중요한 전환점이 될 것이라고 입을 모았다.

 

세종국어문화원 정성현 인문학연구소소장은 “독서 모임 활성화는 개인의 독서 능력뿐만 아니라 건강한 공동체를 위해서도 중요하다. 이번 논의가 실제 독서 모임 활성화로 이어지기를 기대하며 앞으로 지속적인 관심과 노력을 기울이겠다”라고 했다.

 

개인적 독서에서 사회적 독서로 함께하는, 사회적 독서공동체의 역량 함양은 우리 사회가 더 나은 미래로 나아가는 데 중요한 역할을 할 것이다. 이를 위해 각계각층의 협력과 지원이 필요하며, 다양한 방안들이 실질적으로 실행되기를 바란다.

 

st_stars@naver.com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Discussion held on ways to revitalize reading groups for social reading communities

Heated discussion at Seoul Citizens Hall

 

-Kang Soon-ye, cultural columnist

 

The Sejong Korean Language and Culture Center Humanities Research Institute (Director Jeong Seong-hyeon) held a special discussion session on on July 5 from 3 to 6 p.m. in the workshop room of the Seoul Citizens' Hall.

 

This event was attended by reading education experts, book club operators, and citizens interested in reading clubs, and an in-depth discussion took place on ways to revitalize reading clubs that promote social solidarity.

 

Following the opening speech by Director Jeong Seong-hyeon of the Humanities Research Institute, the special discussion began with congratulatory remarks by Kim Seul-ong, Director of Sejong Korean Language and Culture Center, poet Park Chan-ho, Writing Club President Jeong Nam-gil, and Maribooks CEO Jeong Eun-young. The special discussion was moderated by Secretary-General Seo Hyeon-jeong and included presentations of five topics in Part 1 and a comprehensive discussion in Part 2. proceeded.

 

Director Kim Seul-ong (Sejong Korean Language and Culture Center), who first popularized the term club while he was a student at Yonsei University in 1984, said, “The reading community is a book dream club for everyone who loves books, including authors, readers, publishers, and distribution experts, so it is even more meaningful and encourages people to read books. “It will have a huge impact on culture,” he emphasized.

 

The first part of the event was ‘School Reading Discussion Club’ by Jang-ho Ahn (teacher at Incheon Jeongseok Aviation Science High School), ‘Adult Learning Reading Club’ by Myeong-ja Lee (teacher at Chungam Elementary School), ‘Creating Indoggi Reading Habits’ by Joo-hee Lee (CEO of Indoggi), and Seongmo Chae (Chae). Presentations of actual book club operation cases, such as face-to-face and non-face-to-face book meetings with various audiences, such as 'coexistence between publishers, writers, and reading groups' (CEO Dok Son) and 'Critical thinking and convergence discussion' by Deul-Pul Kim (Editor-in-Chief of Literature News), followed.

 

In particular, teacher Myungja Lee emphasized the importance of 'learning' in various fields in order to communicate with books in the book club. In learning reading, it is said that as the amount of learning accumulates, the individual abilities such as thinking ability of the group members increase, and the quality of discussion increases, and mutual respect and understanding among members also increase, allowing one to experience the joy of intellectual encounters and the joy of lifelong education at the same time.

 

The second part of the event was a comprehensive discussion, with writers Gwang-Geun Park, Jin-Young Kim, Ko Min-Seo, Hee-Sook Kwon, Chae-Young Kim, Young-Seon Jeong, and Jeong-Rim Park engaging in heated discussions.

 

Kim Jin-young (Keeping Writing), a panelist, said, “It was a very useful time to share examples of various reading groups and ways to revitalize them,” and added, “I hope that more people will actively participate in reading groups through this discussion.” .

 

Next, authors Ra Sun-young, Moon Sun-young, Kim Jae-jeong, In Seon-min, Yoon Su-young, Seong Jeong-sun, and Kim Se-hee shared their suggestions and impressions of the event.

 

Participants agreed that this discussion session would be an important turning point in revitalizing the reading groups they are participating in.

 

Jeong Seong-hyeon, director of the Humanities Research Institute at the Sejong Korean Language and Culture Center, said, “Activating reading groups is important not only for individual reading skills but also for a healthy community. “We hope that this discussion will lead to the revitalization of actual book clubs, and we will continue to pay attention and make efforts in the future.”

 

Developing the capacity of a social reading community that moves from personal to social reading will play an important role in helping our society move toward a better future. To achieve this, cooperation and support from all walks of life are needed, and it is hoped that various measures will be practically implemented.

st_stars@naver.com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naver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