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독립출판 북페어 '2024 전주책쾌' 성료

이요한 기자 l 기사입력 2024-07-08

본문듣기

가 -가 +

 

▲ 올해로 2회째를 맞은 독립출판 북페어인 '2024 전주책쾌'가 지난 6일부터 7일까지 전주 남부시장 내 문화공판장 작당 일원에서 전국의 창작자와 독립출판사ㆍ독립서점ㆍ시민ㆍ여행객들의 참여한 가운데 성황리에 열렸다. / 사진제공 = 전주시청 (C) 이요한 기자



 

 

올해로 2회째를 맞은 독립출판 북페어인 '2024 전주책쾌'가 지난 6일부터 7일까지 전주 남부시장 내 문화공판장 작당 일원에서 성황리에 열렸다.

 

전북자치도 전주시는 "전국의 창작자와 독립출판사ㆍ독립서점ㆍ시민ㆍ여행객들의 참여한 가운데 2일간 독립축판의 저력을 확인하며 내년에 다시 만날 것을 약속하고 폐회했다"8일 밝혔다.

 

'2024 전주책쾌'는 종이책을 1종 이상 제작한 독립출판인들이 모여 직접 만든 신작을 전시ㆍ판매하는 책 박람회로 올해는 지난해에 비해 24팀이 증가한 총 89팀의 출판인들이 참여한 가운데 대표 도서 및 신작 전시ㆍ판매 다채로운 강연과 체험 프로그램 현장 이벤트 등으로 진행됐다.

 

북페어 첫날인 지난 6일 오전, 문화공판장 작당 마당에서 김인태 전주 부시장과 남관우 전주시의회 의장을 비롯 도서관 관계자 및 시민 7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여는 마당'행사로 막을 올렸다.

 

참석자들은 '전주책쾌' 의미와 방향성이 담긴 책쾌 선언문을 낭독한 뒤 책쾌 소개판을 제막했다.

 

이어 '책쾌 조신선 이야기'를 쓴 국내 유일 책쾌 연구자 이민희(강원대 국어교육과) 교수가 '책쾌 열전, 그들이 꿈꾸던 책 세상 이야기'를 주제로 조선시대 책쾌의 활약상과 서양의 책쾌 문화에 대해 이야기를 나눴다.

 

'독립출판으로 요모조모 살아남기'를 주제로 책에서 굿즈까지 고군분투 제작기를 다룬 7년 차 독립출판인 '누구나'작가의 강연도 이어졌다.

 

둘째 날인 7일에는 '프로파간다(군산 독립출판사)'김광철 대표 소규모 자영업 매장으로 책방 성장기를 담은 서울 '스페인책방' 운영자인 에바와 다미안의 강연 둥으로 이어졌다.

 

전주시 최현창 도서관본부장은 "조선시대 서적중개상 '책쾌'를 통해 전주 출판문화의 융성한 역사와 동시대 독립출판의 무궁무진한 가치 확인과 전주의 미래세대 독립출판인을 발굴하고 양성한다는 목표를 갖고 열린 이번 독립출판 북페어가 독립출판을 꿈꾸는 예비 출판인들에게 좋은 자극과 영감을 주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잘된 점은 더 강화하고 부족한 점은 보완해 지속적으로 발전하는 북페어가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이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 입니다.

구글 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 위해 노력하고 있으며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and assumes that there ar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Independent Publishing Book Fair '2024 Jeonju Book Contest'successfully completed

89 teams participated, including creators, independent publishers, and independent bookstores across the country

 

Reporter Lee Yo-han

 

'2024 Jeonju Book Fair', an independent publishing book fair that celebrated its second anniversary this year, was held successfully from the 6th to the 7th in the Jakdang area of the cultural forum in Jeonju Nambu Market.

 

Jeonju City, Jeonbuk Self-Governing Province announced on the 8th, "With the participation of creators, independent publishers, independent bookstores, citizens, and travelers from all over the country, we confirmed the power of the independent festival for two days and closed with a promise to meet again next year."

 

'2024 Jeonju Books' is a book fair where independent publishers who have produced at least one type of paper book come together to exhibit and sell new works they have created. This year, a total of 89 teams of publishers, 24 more than last year, participated, and representative books and It was held with exhibitions and sales of new works, various lectures and experience programs, and on-site events.

 

On the morning of the 6th, the first day of the book fair, the event kicked off with an 'Opening Yard' event at the Jakdang Yard of the Cultural Forum, attended by Jeonju Vice Mayor Kim In-tae, Jeonju City Council Chairman Nam Gwan-woo, as well as about 70 library officials and citizens.

 

Attendees read the Chaekkwe declaration, which contains the meaning and direction of 'Jeonju Chaekkwae', and then unveiled the Chaekkwe introduction board.

 

Next, Professor Lee Min-hee(Kangwon National University Korean Language Education Department), the only Chaekkwe researcher in Korea who wrote 'The Story of Chaekkwae Jo Shin-seon', talked about Chaekkwae's activities in the Joseon Dynasty and Western Chaekkwae culture under the theme of 'Chaekkwae biography, the story of the book world they dreamed of'.

 

There was also a lecture by the author of 'Anyone', an independent publisher of 7 years, who covered the struggles of producing everything from books to goods under the theme of 'Surviving through independent publishing.'

 

On the second day, the 7th, lectures were given by Kim Gwang-cheol, CEO of 'Propaganda (Gunsan Independent Publishing Company)' and Eva and Damian, operators of 'Spanish Bookstore' in Seoul, who described the bookstore's growth as a small-scale self-employed store.

 

Choi Hyeon-chang, head of the Jeonju City Library Division, said, "This independent publication was held with the goal of confirming the rich history of Jeonju’s publishing culture and the infinite value of contemporary independent publishing through 'Chaekkwe,'a book dealer in the Joseon Dynasty, and discovering and nurturing future generation independent publishers in Jeonju.""I hope that the book fair will provide good stimulation and inspiration to prospective publishers dreaming of independent publishing," he said.

 

He added, "We will do our best to become a book fair that continues to develop by strengthening what is good and supplementing what is lacking."


원본 기사 보기:브레이크뉴스 전북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naver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