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홍명보, 축구 국가대표팀 감독 선임..2027년 아시안컵까지

박동제 기자 l 기사입력 2024-07-08

본문듣기

가 -가 +

▲ 홍명보 감독 <사진출처=대한축구협회(KFA)>



브레이크뉴스 박동제 기자= 대한축구협회(KFA)는 8일 “그동안 홍명보 감독이 보여준 축구 철학과 게임 모델, 그리고 내부 기강을 중시하는 그의 리더십을 높이 평가해 축구 국가대표팀 감독으로 선임했다”고 밝혔다. 

 

이임생 KFA 기술본부 총괄이사는 8일 서울 종로구 축구회관에서 차기 사령탑으로 홍명보(55) 현 울산 HD FC 감독을 선임한 배경에 대해 설명했다. 

 

홍명보 감독은 추후 울산 구단과 논의를 통해 대표팀 감독 합류 시점을 조율할 예정이다. 홍명보 감독과의 계약 기간은 오는 2027년 1월 사우디아라비아에서 열리는 아시안컵까지다. 

 

이임생 이사에 따르면, 전력강화위원회는 올해 초부터 100여 명의 지도자를 대상으로 검증 절차를 거쳐 지난달 말 4명의 최종 후보군을 선정했다. 

 

외국인 지도자들에 대해 화상면접을 진행했던 정해성 위원장은 2명의 후보에 대한 대면면접 일정을 준비하던 중 사의를 표했고, 이임생 이사가 감독 선임 작업을 이어받아 유럽에서 외국인 지도자와 직접 만나 인터뷰하는 등 4명의 최종 후보군 중 홍명보 감독을 최적임자로 정했다.

 

이날 이임생 이사는 “홍명보 감독이 울산에서 보여준 플레잉 스타일을 살펴봤을 때 한국축구가 추구해야할 축구 철학과 게임 모델을 확립하는데 적합할 것으로 판단했다”며 “홍명보 감독이 강조했던 원 팀, 원 스피리트, 원 골이 현재 시점에 필요하다. 지난 두 명의 외국인 감독을 교훈 삼아 자율 속 기강이 필요하다고 판단했고, 홍 감독이 원 팀을 만드는데 적임자라 판단했다”고 밝혔다.

 

이어 이임생 이사는 홍명보 감독과의 만남에 대해 “지난 5일 K리그 경기 후 홍명보 감독을 만났다. 감독님께서는 나에게 ‘절차상 왔냐’고 물었다. 그리고 협회에서 자신에 대한 평가가 어땠는지도 물어봐 설명했다. 그리고 나는 왜 홍 감독님이 대표팀 감독을 맡아야 하는지를 수차례 말씀 드렸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이임생 이사는 “홍명보 감독이 전술적인 부분에서 도움을 얻을 수 있도록 2명 이상의 유럽 출신 코치를 보강할 계획이다. 감독님의 경험과 지식, 유럽 출신 코치들의 지식이 조화된다면 시너지 효과가 날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한국축구 레전드 수비수’ 홍명보 감독은 월드컵 본선에만 네 차례 출전했으며, 2002 한일월드컵에서 주장을 맡아 4강 신화를 이뤄냈다. 지도자로서는 2012 런던올림픽에서 사상 최초로 동메달 획득이라는 쾌거를 달성했다. 2014 브라질월드컵에서는 본선을 1년 앞둔 시점에 사령탑을 맡아 팀을 이끌었고, 본선에서 1무 2패로 조별리그 탈락 후 자진 사퇴했다.

 

이후 중국프로축구 항저우 그린타운 감독을 맡았고, 2017년부터 2020년까지는 KFA 전무이사로서 행정가 경험을 쌓았다. 2021년부터는 울산 HD 지휘봉을 잡고 2022년과 2023년 K리그 2년 연속 우승을 이끌며 리그 최고의 지도자임을 입증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Hong Myung-bo appointed as national soccer team coach...until the 2027 Asian Cup

 

Coordinate the timing of joining the national team coach through discussions with the Ulsan club.

 

 

Break News Reporter Park Dong-je = The Korea Football Association (KFA) announced on the 8th, “We have appointed Coach Hong Myung-bo as the coach of the national soccer team because we highly evaluate his leadership that emphasizes the soccer philosophy and game model and internal discipline that he has shown.”

 

Lee Im-saeng, general director of KFA's technical headquarters, explained the background to the appointment of Hong Myung-bo (55), current Ulsan HD FC coach, as the next head coach at the Soccer Center in Jongno-gu, Seoul on the 8th.

 

Coach Hong Myung-bo plans to coordinate the timing of joining the national team coach through future discussions with the Ulsan club. The contract period with coach Hong Myung-bo runs until the Asian Cup to be held in Saudi Arabia in January 2027.

 

According to Director Lee Im-saeng, the Power Strengthening Committee went through a verification process targeting about 100 leaders since the beginning of this year and selected four final candidates at the end of last month.

 

Chairman Jeong Hae-seong, who conducted video interviews with foreign leaders, expressed his gratitude while preparing face-to-face interview schedules for two candidates, and Director Lee Im-saeng took over the task of selecting a director and met and interviewed foreign leaders in person in Europe. Among the final candidates, director Hong Myung-bo was selected as the best candidate.

 

On this day, Director Lee Im-saeng said, “When we looked at the playing style that Coach Hong Myung-bo showed in Ulsan, we judged that it would be suitable for establishing the soccer philosophy and game model that Korean soccer should pursue.” He added, “Coach Hong Myung-bo emphasized one team, one spirit, and one goal. It is needed at this point. “Based on the lessons of the last two foreign coaches, we decided that discipline and autonomy were necessary, and we decided that Coach Hong was the right person to create the original team,” he said.

 

Director Lee Im-saeng then talked about his meeting with coach Hong Myung-bo, saying, “I met coach Hong Myung-bo after the K-League game on the 5th. The director asked me, ‘Did you come for procedural reasons?’ He also asked and explained what the association's evaluation of him was. And I have told him several times why Coach Hong should coach the national team.”

 

At the same time, Director Lee Im-saeng said, “We plan to add two or more coaches from Europe so that Coach Hong Myung-bo can get help in the tactical aspect. “If the coach’s experience and knowledge and the knowledge of European coaches are combined, there will be a synergy effect,” he added.

 

Meanwhile, coach Hong Myung-bo, the ‘Korean soccer legend defender’, played in the World Cup finals four times and served as captain in the 2002 Korea-Japan World Cup, reaching the semifinals. As a coach, he achieved the feat of winning the bronze medal for the first time in history at the 2012 London Olympics. At the 2014 Brazil World Cup, he took over as head coach and led the team a year before the finals, and voluntarily resigned after being eliminated from the group stage with 1 draw and 2 losses in the finals.

 

Afterwards, he took over as coach of Hangzhou Greentown, a Chinese professional soccer team. From 2017 to 2020, he gained administrative experience as Executive Director of KFA. Starting in 2021, he took the helm at Ulsan HD and proved to be the best leader in the league by leading them to win the K-League for two consecutive years in 2022 and 2023.

 

dj3290@naver.com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naver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