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프로축구 울산, 홍명보 대표팀 감독 선임에 “우리가 보내주는 것”

박동제 기자 l 기사입력 2024-07-09

본문듣기

가 -가 +

▲ 홍명보 감독 <사진출처=대한축구협회(KFA)>     ©브레이크뉴스

 

 

브레이크뉴스 박동제 기자= 프로축구 K리그1 울산 HD가 홍명보 감독이 한국 남자 축구 국가대표팀 사령탑으로 선임된 것 관련해 입장문을 발표했다. 

 

울산 HD 김광국 대표는 9일 구단 SNS를 통해 “홍명보 감독이 떠난다. 많은 팬분들이 속상해한다. 또한 약속을 어겼다며, 거짓말을 했다며, 존중받지 못했다고 화를 내기도 한다. 충분히 팬들의 감정을 존중한다”며 말문을 열었다.

 

이어 “홍 감독은 국대로 간다. 우리 구단이 보내주는 것”이라며 “홍 감독에게도 혹시나 국대 감독 선정에 실패하고 최선이 홍 감독이라며 요청을 해온다면 도와줘야 한다는 메시지는 수시로 전달됐다”고 밝혔다.

 

또 “우리 구단이 리그를 가볍게 보거나 구단의 목표와 팬의 염원을 가볍게 생각해서 그런 것은 아니다. 우리 구단만의 자부심과 자신감이 있기 때문이다. 그렇지만 최종 결정과 책임은 홍명보 감독 본인의 몫이라는 것을 부정하지는 않는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홍 감독은 우리가 보내는 것이다. 떠나야 할 시점이 도래했고, 새로운 도전과 목표에 마음이 움직인 상대는 보내줘야 한다. 멋지게 보냈으면 한다”며 “우리는 새로운 훌륭한 감독 모셔와 행복하게 잘 살거다. 후임 감독에 대한 작업을 열심히 진지하게 하고 있다. 구단을 믿고 기다려달라”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우리는 우리의 목표인 리그 3연패도 흔들림 없이 달성한다. 내년도 클럽월드컵에서도 멋지고 치열한 경기력으로 세계 최고의 클럽팀들 사이에서도 팬들이 움츠러들지 않고 자랑스러워할 빛나는 시간을 준비하겠다”며 “홍 감독과의 이별도 멋지게 해주길 부탁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대한축구협회(KFA)는 지난 8일 “그동안 홍명보 감독이 보여준 축구 철학과 게임 모델, 그리고 내부 기강을 중시하는 그의 리더십을 높이 평가해 축구 국가대표팀 감독으로 선임했다”고 밝혔다.  

 

홍명보 감독은 울산 구단과 논의를 통해 대표팀 감독 합류 시점을 조율할 예정이다. 홍명보 감독과의 계약 기간은 오는 2027년 1월 사우디아라비아에서 열리는 아시안컵까지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Ulsan, a professional soccer team, appoints Hong Myung-bo as national team coach: “This is what we are sending”

 

Ulsan HD CEO Kim Gwang-guk released a statement on the 9th

 

 

Break News Reporter Park Dong-je = Pro soccer K-League 1 Ulsan HD released a statement regarding coach Hong Myung-bo's appointment as the head coach of the Korean men's national soccer team.

 

Ulsan HD CEO Kim Gwang-guk said on the club’s SNS on the 9th, “Coach Hong Myung-bo is leaving. Many fans are upset. He may also be angry that he broke his promise, lied, or felt disrespected. “He fully respects the feelings of his fans,” he began.

 

He continued, “Director Hong is going to National University. “It was sent by our club,” he said, adding, “Messages were often delivered to Coach Hong that if he failed to be selected as a national team coach and requested that Coach Hong was the best, he should help.”

 

He also said, “It is not because our club takes the league lightly or takes lightly the club’s goals and fans’ wishes. This is because our club has its own pride and confidence. However, I do not deny that the final decision and responsibility belong to Director Hong Myung-bo himself.”

 

He added, “Director Hong is being sent by us. The time has come to leave, and those who are moved by new challenges and goals must let go. “I hope you have a great time,” he said. “We will live happily ever after with a new great manager.” We are working hard and seriously on finding a successor. “Please trust the club and wait,” he said.

 

Lastly, “We will achieve our goal of winning three consecutive league titles without hesitation. He added, “We will prepare for a brilliant time in next year’s Club World Cup that will make fans proud without shrinking among the world’s best club teams with great and fierce performances.”

 

Meanwhile, the Korea Football Association (KFA) announced on the 8th, "We have appointed Coach Hong Myung-bo as the coach of the national soccer team, highly appraising his leadership that emphasizes the soccer philosophy and game model and internal discipline that he has shown so far."

 

Coach Hong Myung-bo plans to coordinate the timing of joining the national team coach through discussions with the Ulsan club. The contract period with coach Hong Myung-bo runs until the Asian Cup to be held in Saudi Arabia in January 2027.

 

dj3290@naver.com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naver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