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40대 남자 연예인, 음주운전에 신고자 폭행까지..경찰 조사 중

박동제 기자 l 기사입력 2024-07-10

본문듣기

가 -가 +

▲ 40대 남자 연예인, 음주운전에 신고자 폭행까지  © 픽사베이



브레이크뉴스 박동제 기자= 음주운전이 의심된다며 자신을 신고한 시민을 폭행한 혐의로 40대 남자 연예인이 경찰 조사를 받았다. 

 

지난 9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 성동경찰서는 40대 남자 연예인 A씨를 폭행 혐의로 입건해 조사 중이다.

 

A씨는 지난 2일 오전 3시 40분쯤 서울 강남구의 한 식당에서 술을 마시고 성동구 자택까지 3km 가량 음주운전을 한 혐의를 받는다. 경찰에 따르면, A씨의 음주 측정 결과 혈중알코올농도는 면허취소 수준(0.08% 이상)이었다.

 

또한 A씨는 음주운전 의심 신고자의 목을 조르는 등 폭행한 혐의도 받고 있다.

 

경찰은 A씨를 음주운전 혐의로 먼저 검찰에 송치했다. 폭행 혐의에 대해서는 피해자와 A 씨 진술 등을 토대로 사실관계를 확인 중이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Male celebrity in his 40s, drunk driving and assaulting reporter...under police investigation

 

Verifying facts related to assault charges

 

 

Break News Reporter Park Dong-je = A male celebrity in his 40s was investigated by the police for allegedly assaulting a citizen who reported him on suspicion of drunk driving.

 

According to the police on the 9th, Seongdong Police Station in Seoul is investigating A, a male celebrity in his 40s, on charges of assault.

 

Mr. A is accused of drinking alcohol at a restaurant in Gangnam-gu, Seoul around 3:40 am on the 2nd and driving drunk about 3km to his home in Seongdong-gu. According to the police, Mr. A's blood alcohol concentration was at the level of license revocation (0.08% or higher) as a result of a breathalyzer test.

 

Additionally, Mr. A is also accused of assaulting a person who reported suspicion of drunk driving by strangling him.

 

The police first sent Mr. A to the prosecution on charges of drunk driving. Regarding the assault charge, the facts are being confirmed based on the statements of the victim and Mr. A.

 

dj3290@naver.com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naver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