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나쁜 기억 지우개’ 진세연, 뇌 전문 천재 의사 변신..엉뚱함 가득 반전 매력

박동제 기자 l 기사입력 2024-07-10

본문듣기

가 -가 +

▲ ‘나쁜 기억 지우개’ 진세연, 뇌 전문 천재 의사 변신  © 브레이크뉴스



브레이크뉴스 박동제 기자= MBN 새 금토미니시리즈 ‘나쁜 기억 지우개’의 김재중의 첫사랑이 된 진세연이 허당기 가득한 진정한 뇌섹 의사로 변신한 모습을 공개해 웃음을 자아낸다.

 

오는 8월 2일 첫 방송하는 MBN 새 금토미니시리즈 ‘나쁜 기억 지우개’(연출 윤지훈, 김나영/극본 정은영/제작 스튜디오지담, 초록뱀미디어, 김종학프로덕션)는 기억지우개로 인생이 바뀐 남자와 그의 첫사랑이 되어버린 여자의 아슬아슬 첫사랑 조작 로맨스로 한국 드라마 전통의 거장 초록뱀미디어와 김종학프로덕션이 의기투합해 제작한 가운데 김재중, 진세연, 이종원, 양혜지가 캐스팅되어 기대를 모은다.

 

진세연은 냉골 유발의 뇌 전문 천재 의사 경주연 역으로 분한다. 이군(김재중 역)의 ‘기억지우개’ 수술을 담당한 후 어쩌다 이군의 ‘첫사랑’으로 각인되어 이군의 직진 사랑을 한 몸에 받으며 뜻하지 않은 첫사랑 로맨스를 시작하게 된다.

 

10일 ‘나쁜 기억 지우개’ 측 보도자료를 통해 공개된 스틸에서 진세연은 하얀 의사 가운을 입은 채 뇌섹 카리스마를 내뿜는 모습과 동시에 김 서린 동그란 안경알에 하트가 그려진 채 커피를 마시는 엉뚱함 가득한 반전 매력이 공개되어 웃음을 자아낸다.

 

경주연은 병원 내에서 ‘냉골 유발자’로 불릴 만큼 연구에만 몰두하던 뇌섹 천재 의사. 그러던 중 자신의 성공적인 수술의 유일한 부작용으로 자신을 첫사랑으로 각인해버린 이군을 만난 후 완전히 다른 매력으로 거듭나게 된다. 

 

못말리는 직진 사랑꾼으로 거듭난 이군에게 난생 처음 안경알에 하트를 받아보는가 하면, 결연한 표정과 함께 주먹을 불끈 쥐고 기합을 넣어봐도 이군의 불도저 같은 사랑 앞에 매번 속수무책으로 빠져들게 되는 것. 이에 뇌 전문 천재 의사와 허당 가득한 첫사랑녀를 오갈 진세연의 눈부신 활약이 벌써부터 기대를 모은다.

 

‘나쁜 기억지우개’ 제작진은 “진세연은 드라마 내내 온몸을 던지는 열연을 펼치며 현장의 해피 바이러스를 자처했다”라며 “지금까지 보지 못했던 진세연의 코믹 매력을 확인할 수 있을 것이다. 김재중, 진세연이 원 없이 웃게 만들 기분 좋은 로맨틱 코미디를 기대해 달라”라고 밝혔다.

 

한편, MBN 새 금토미니시리즈 ‘나쁜 기억 지우개’는 오는 8월 2일 밤 9시 40분에 첫 방송되는 가운데 일본 U-NEXT, 미주, 유럽, 오세아니아, 중동, 인도에서는 라쿠텐 비키(Rakuten Viki)에서 독점 공개된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Bad memory eraser’ Jin Se-yeon, transformed into a genius doctor specializing in the brain… full of quirky and unexpected charm

 

MBN's new Friday-Saturday mini-series, first broadcast on August 2nd

 

 

Reporter Park Dong-je of Break News = Jin Se-yeon, who became Kim Jae-joong's first love in MBN's new Friday-Saturday mini-series 'Bad Memories Eraser', reveals her transformation into a true brain sex doctor full of foolishness, making people laugh.

 

MBN's new Friday-Saturday mini-series 'Bad Memory Eraser' (directed by Yoon Ji-hoon, Kim Na-young/written by Jeong Eun-young/produced by Studio Jidam, Chorokbaem Media, Kim Jong-hak Production), which will be broadcast for the first time on August 2, is about a man whose life was changed by a memory eraser and his first love. It is a romance about a woman who has become a woman's dangerously manipulated first love. It was produced by Chorokbaem Media, a master of Korean drama tradition, and Kim Jong-hak Production, and the cast of Kim Jae-joong, Jin Se-yeon, Lee Jong-won, and Yang Hye-ji is raising expectations.

 

Jin Se-yeon plays the role of Gyeongju-yeon, a genius doctor specializing in cold-blooded brains. After she was in charge of the ‘memory eraser’ surgery for Lee (played by Kim Jae-joong), she happened to be imprinted as Lee’s ‘first love’ and began an unexpected first love romance while receiving Lee’s straight love.

 

In the still released through a press release from 'Eraser of Bad Memories' on the 10th, Jin Se-yeon is seen wearing a white doctor's gown and radiating brain sex charisma, while at the same time, her unexpected charm full of eccentricity is revealed as she drinks coffee with hearts drawn on her foggy round glasses. It makes you laugh.

 

Gyeongju-yeon is a brain-smart genius doctor who was so focused on research that she was called a ‘cold-bone-inducing person’ in the hospital. Then, as the only side effect of her successful surgery, she imprinted him as her first love. After meeting Lee, she is reborn with a completely different charm.

 

She receives a heart through her glasses for the first time in her life from Lee, who has been reborn as an unstoppable, straight-forward lover. Even though she clenches her fists with a determined expression and puts all her energy into it, she falls helplessly in front of Lee's bulldozer-like love every time. Accordingly, expectations are already high for Jin Se-yeon's brilliant performance as she plays the role of a genius doctor specializing in the brain and her foolish first love.

 

The production team of ‘Eraser of Bad Memories’ said, “Jin Se-yeon gave a passionate performance throwing her whole body throughout the drama and declared herself to be the happy virus on set,” adding, “You will be able to see Jin Se-yeon’s comical charm that you have never seen before.” “Please look forward to this feel-good romantic comedy that will make Kim Jae-joong and Jin Se-yeon laugh endlessly.”

 

Meanwhile, MBN's new Friday-Saturday mini-series 'Eraser of Bad Memories' will be aired for the first time at 9:40 pm on August 2nd, and will be aired on Rakuten Viki in Japan, U-NEXT, America, Europe, Oceania, the Middle East, and India. It is released exclusively.

 

dj3290@naver.com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naver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