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전 연인’ 서민재·남태현, 리벤지 포르노 협박·데이트 폭력 진실공방

박동제 기자 l 기사입력 2024-07-10

본문듣기

가 -가 +

▲ 서민재·남태현, 리벤지 포르노 협박·데이트 폭력 진실공방     ©뉴시스

 

 

브레이크뉴스 박동제 기자= 그룹 위너 출신 가수 남태현과 전 연인이었던 ‘하트시그널3’ 출연자 서민재(개명 후 서은우)가 리벤지 포르노 협박·데이트 폭력 의혹 관련해 진실 공발을 벌이고 있다.

 

서민재는 지난달 한 글쓰기 플랫폼을 통해 과거 남태현에게 ‘리벤지 포르노(연인 간 보복성 음란물)’ 피해를 당했다고 주장했다. 서민재는 “(남태현은) 내가 SNS로 우리의 나쁜 비밀을 폭로해 본인의 삶을 망가뜨렸다며 나 뿐만 아니라, 나의 가족들도 다시는 고개 들고 다니지 못하게 할 것이라는 문자를 보냈다”며 “다음에는 ‘상황이 어떻게 될지 가늠이 안되나 보네”라는 말과 함께 지극히 사적인 사진을, 분명 지웠다고 했던 사진을 보냈다”고 적었다.

 

또한 서민재는 과거 한 길거리에서 술에 취한 남태현에게 데이트 폭력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리벤지 포르노 협박·데이트 폭력 의혹이 불거지자 남태현은 10일 자신의 SNS를 통해 “얼마 전부터 전 연인(서민재)이 전 남자친구 관련 글을 쓰기 시작한 것을 인지했다”며 “전후 사정은 무시한 채 본인 이야기는 제외, 상대 잘못만 골라 언급한 것에 유감을 표한다”고 말했다.

 

이어 남태현은 “현재 올라오고 있는 글의 내용들은 2~3년 전 연인 사이에 있었던 사적인 일들이다. 누가 더 잘못했다 할 것 없이 서로 잦은 싸움들이 있었다”며 “그중 제가 일방적으로 데이트폭력 한 적은 맹세컨대 없었다. 서로에게 상처를 준 행동들에 대해 당시 사과와 화해를 했고, 그후 더 연인 사이로 지내다 저희의 만남이 서로에게 발전적이지 못하다고 판단해 얼마 전 관계를 정리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남태현은 “힘들었던 과거에 대해 상대방이 본인 시점으로 어떤 글을 또 작성할지 모르지만 저는 전 연인과의 관계와 관련해 앞으로 어떤 폭로도, 대응도 하고 싶지 않다”며 “한때 연인이었던 그 친구의 행복을 빌며, 그 친구 역시 남아있는 누군가에 대한 분노를 없애고 편안해졌으면 하는 마음이다”며 글을 마무리했다.

 

이와 관련 서민재는 자신의 SNS에 반박글을 올렸다. “조금 전 기사를 통해 남태현의 입장문을 확인했다. 유감스럽게도 상대방은 내가 작성한 글 중 ‘내가 겪었던 데이트 폭력’이라는 제목의 글들을 일방적이고 사실이 아니라고 주장하며 저를 거짓말쟁이로 만들고 있다”고 밝혔다.

 

또 서민재는 “저는 남태현이 ‘리벤지 포르노’ 협박을 하며 보냈던 문자와 영상 캡처본, 폭행했을 당시 목격자와 병원 진단서 모두 갖고 있다”며 “상처를 입힌 상대에게 ‘분노를 없애고 편안해지라’는 말을 어떻게 할 수 있는지 궁금하다. 그간 저에게 해왔던 남태현의 행적을 생각하면 저의 행복을 빈다는 말에 진심이라고는 전혀 없을 것 같다”고 지적했다.

 

마지막으로 서민재는 “다시 한번 분란을 일으킨 점 사과드리며,, 저 역시 제가 저지른 잘못에 대해서는 자책하고 반성하며 살아갈 것이다”고 덧붙였다.  

 

한편, 서민재는 지난 2022년 자신의 SNS를 통해 남태현의 필로폰 투약과 폭행 사실을 폭로했고, 남태현과 함께 필로폰 투약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기소된 서민재는 지난 1월 징역 10개월에 집행유예 2년을, 남태현은 징역 1년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받았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Ex-lovers’ Seo Min-jae and Nam Tae-hyun reveal the truth about revenge porn threats and dating violence

 

Sentenced to suspended prison sentence for past use of Philopon

 

 

Break News Reporter Park Dong-je = Singer Nam Tae-hyun, a former member of the group Winner, and former lover ‘Heart Signal 3’ cast member Seo Min-jae (name changed to Seo Eun-woo) are engaged in a public dispute regarding revenge porn suspicions and dating violence.

 

Last month, Seo Min-jae claimed on a writing platform that she had been the victim of ‘revenge porn’ by Nam Tae-hyun in the past. Seo Min-jae said, “(Nam Tae-hyun) sent me a text message saying that I ruined his life by revealing our bad secrets on social media and that not only me, but my family will never be allowed to raise their heads again.” “I guess I can’t predict what will happen to this,” he wrote, along with sending an extremely personal photo, a photo that he clearly said he had deleted.”

 

Seo Min-jae also claimed that in the past, he was subjected to date violence by a drunk Nam Tae-hyun on a street.

 

As the 'revenge porn' suspicion and dating violence controversy arose, Nam Tae-hyun posted on his SNS on the 10th, "I was aware that my ex-lover (Seo Min-jae) started writing about her ex-boyfriend some time ago," and "Ignoring the circumstances, I “I regret that I only mentioned the other person’s faults and excluded the story,” he said.

 

Next, Nam Tae-hyun said, “The contents of the posts currently being posted are personal incidents that occurred between lovers 2-3 years ago. “There were frequent fights with each other, no matter who was at fault more,” he said. “I swear that I never unilaterally engaged in dating violence.” “We apologized and reconciled at the time for our actions that hurt each other, and after that, we continued to be lovers, but we decided that our relationship was not progressing for both of us, so we ended our relationship some time ago.”

 

At the same time, Nam Tae-hyun said, “I don’t know what the other person might write about the difficult past from his or her own perspective, but I don’t want to make any revelations or respond in the future regarding my relationship with my ex-lover.” He added, “I wish the happiness of my once-lover. “I hope that friend will also be able to get rid of his anger towards the remaining person and feel at ease,” he concluded the post.

 

In relation to this, Seo Min-jae posted a rebuttal on his SNS. “I checked Nam Tae-hyun’s statement through an article a while ago. “Unfortunately, the other person is making me out to be a liar by claiming that the article I wrote titled ‘Dating Violence I Experienced’ is one-sided and untrue,” he said.

 

Seo Min-jae also said, “I have all the text messages and video captures that Nam Tae-hyun sent threatening ‘revenge porn,’ as well as witnesses and hospital medical certificates from the time of the assault.” He added, “How can you tell the person you hurt to ‘get rid of your anger and become comfortable’?” I wonder if I can do it. “Considering what Nam Tae-hyun has done to me so far, I don’t think he is being sincere when he says he wishes me happiness,” he pointed out.

 

Lastly, Seo Min-jae added, “I apologize once again for causing trouble, and I will also live by blaming myself and reflecting on the mistakes I have made.”

 

Meanwhile, Seo Min-jae revealed Nam Tae-hyun's use of Philopon and assault through his SNS in 2022, and was put on trial along with Nam Tae-hyun on charges of using Philopon. Seo Min-jae, who was indicted on charges of violating the Narcotics Control Act, was sentenced to 10 months in prison and two years of probation in January, and Nam Tae-hyun was sentenced to one year in prison and two years of probation.

 

dj3290@naver.com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naver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