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대통령실, '임성근 구명로비 의혹' 보도에 "대통령 내외 전혀 무관"

김기홍 기자 l 기사입력 2024-07-10

본문듣기

가 -가 +

▲ 윤석열 정부 용산 대통령실 청사     ©뉴시스

 

대통령실이 10일 도이치모터스 주가조작 사건 관련자 이모 씨가 'VIP에게 내가 얘기하겠다'며 임성근 전 해병대 1사단장 구명 로비에 나섰다는 일부 의혹 보도에 대해 "대통령실은 물론 대통령 부부도 전혀 관련없다"고 밝혔다.

 

대통령실은 이날 오후 언론 공지에서 "근거 없는 주장·무분별한 의혹 보도에 심히 유감을 표한다"며 "허위 사실 유포에 대해선 강력 대응 방침"이라고 엄정 대응을 예고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President's Office responds to report on Lim Seong-geun's life-saving lobbying suspicions: "It has nothing to do with the president or anyone else."

"The President's Office, as well as the President and his wife, have nothing to do with it. We are deeply sorry for reporting baseless claims and reckless suspicions, and we are taking strong action."

-kihong Kim reporter

 

On the 10th, the President's Office responded to some suspicion reports that Mr. Lee, a person involved in the Deutsche Motors stock price manipulation case, lobbied for the rescue of former Marine Corps 1st Division Commander Lim Seong-geun, saying, "I will talk to VIPs," and said, "The President's Office and the President's wife are not involved at all." .

 

In a press notice this afternoon, the President's Office announced strict response, saying, "We express our deep regret over the unfounded claims and reckless suspicion reports," and "We will take strong action against the spread of false facts."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naver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