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이랜드재단, 아동양육시설 청소년 위한 진로 탐색 프로그램 실시

최애리 기자 l 기사입력 2024-07-10

본문듣기

가 -가 +


브레이크뉴스 최애리 기자= 이랜드재단이 이달 8일부터 10일까지 서울 하이서울유스호스텔에서 ‘사단법인 야나’와 ‘㈜힐링캠퍼스 더공감’이 주최한 ‘미션힐링캠프’ 진로탐색 프로그램에 참여했다.

 

미션힐링캠프는 전국의 아동양육시설 보호아동 중 고등학교 1, 2학년 45명을 대상으로 경제, 주거, 적성, 진로, 자취생활, 범죄예방 등 다양한 지식과 경험을 제공하기 위해 개최됐다.

 

이랜드재단은 9일에 진행된 진로탐색 프로그램에서 패션, 외식, 건설, 호텔, 크루즈, 사회복지, 의료 등 이랜드그룹 내 다양한 분야의 임직원들이 멘토로 참여해 각 직군의 업무와 진로 방향에 대해 설명하고, 학생들의 질문에 답하는 시간을 가졌다.

 

특히, 현장 아르바이트에서 시작해 관리자 직급까지 올라간 임직원을 멘토로 선정하고, 열정을 바탕으로 한 성장 과정을 공유하며 희망적인 메시지를 전달했다.

 

이랜드재단 관계자는 “성인이 돼 아동양육시설을 퇴소하고 자립해야 하는 청소년들은 진로를 정하는 것뿐만 아니라 일자리를 찾는 것에도 어려움을 겪는 경우가 많다”며 “앞으로 아동양육시설 청소년들의 진로 탐색과 취업에 실질적인 도움을 주기 위한 방안을 계속해서 모색해 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이랜드재단은 2022년부터 복지사각지대에 있는 자립준비청년들의 온전한 자립을 돕는 ‘E-YOUTH’ 사업을 운영하고 있다.

 

break9874@naver.com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E-Land Foundation conducts career exploration program for youth in childcare facilities

 

Break News Reporter Choi Ae-ri= E-Land Foundation participated in the ‘Mission Healing Camp’ career exploration program hosted by ‘Yana Corporation’ and ‘Healing Campus The Gonggam’ at Hi Seoul Youth Hostel in Seoul from the 8th to the 10th of this month.

 

The Mission Healing Camp was held to provide various knowledge and experiences, including economy, housing, aptitude, career path, living alone, and crime prevention, to 45 first and second year high school students in child care facilities across the country.

 

In the career exploration program held by the E-Land Foundation on the 9th, executives and employees from various fields within the E-Land Group, including fashion, dining, construction, hotels, cruises, social welfare, and medicine, participated as mentors to explain the work and career direction of each job group and provide guidance to students. took time to answer questions.

 

In particular, executives and employees who started out as part-time workers in the field and rose to managerial positions were selected as mentors, shared their growth process based on passion, and delivered a hopeful message.

 

An official at the E-Land Foundation said, “Adolescents who become adults and must leave child care facilities and become independent often have difficulty not only in deciding on a career path but also in finding a job.” “We will continue to seek ways to provide practical help,” he said.

 

Meanwhile, the E-Land Foundation has been operating the ‘E-YOUTH’ project since 2022 to help young people in the welfare blind spot become fully independent.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naver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