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진중권 "김건희와 57분 통화..사과 못 한 것은 전적으로 자기 책임이라 해"

임국정 기자 l 기사입력 2024-07-10

본문듣기

가 -가 +

▲ 진중권 광운대 특임교수. 2020.12.27     ©뉴시스

 

브레이크뉴스 임국정 기자 = 진중권 광운대 특임교수가 과거 윤석열 대통령의 부인 김건희 여사와 통화한 사실을 밝히며, 당시 김 여사가 "대국민 사과를 못 한 것은 전적으로 자신의 책임이라 했다"라고 주장했다.

 

진 교수는 10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지난 (4·10) 총선 직후 거의 2년 만에 김 여사한테 전화가 왔다. 기록을 보니 57분 통화한 것으로 돼 있다"라며 이같이 전했다.

 

진 교수는 당시의 전화 내용은 '한동훈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김 여사가 자신의 '명품 가방 수수' 논란과 관련해 사과하겠다는 문자를 무시해 총선에서 참패했다'는 '친윤'(친 윤석열)계의 주장과 180도 달랐다고 지적했다.

 

그는 김 여사가 "자신은 사과할 의향이 있었는데, 주변에서 극구 말렸다고 한다. 한 번 사과를 하면 앞으로 계속 사과해야 하고, 그러다 보면 결국 정권이 위험해질 수 있다는 논리로"라며 "결국 나 때문에 총선을 망친 것 같아 모든 사람에게 미안하다. 한 위원장이 화가 많이 났을 거다. 이제라도 한 위원장과 대통령님을 화해시켜 드리고 싶다. 도와주셨으면 한다"라고 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당시만 해도 대국민 사과를 거부한 책임은 전적으로 자신에게 있으며 그 그릇된 결정은 주변 사람들의 강권에 따른 것이라고 했는데, 두 달 사이에 그 동네의 말이 180도로 확 바뀐 것"이라며 "사과를 못 한 게 한동훈 때문이라고..그러니 어이가 없죠"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여사님께 묻죠. 제가 지금 한 말 중에 사실에 어긋나는 내용이 있나? 그런데 왜 지금 180도 물구나무 선 이야기가 나오는지 이해할 수가 없다"라고 덧붙였다.

 

redsummer@kakao.com

 

#진중권 #김건희 #여사 #통화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 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Jin Joong-kwon "57 minutes on the phone with Kim Geon-hee... he said it was entirely his responsibility for not being able to apologize."

“Kim Kun-hee, he said he was willing to apologize, but people around him tried to stop him.”

 

Break News Reporter Lim Guk-jeong = Jin Joong-kwon, a special professor at Kwangwoon University, revealed that he had spoken on the phone with President Yoon Seok-yeol's wife, First Lady Kim Kun-hee, and at the time, she claimed that Mrs. Kim "said it was entirely her responsibility for not being able to apologize to the public."

 

Professor Jin said this on his Facebook page on the 10th, "I got a call from Mrs. Kim almost two years after the last (April 10) general election. Looking at the records, it says the call lasted 57 minutes."

 

Professor Jin said that the content of the phone call at the time was 'pro-Yoon' (pro-Yoon Seok-yeol) faction, which said, 'Former People Power Party Emergency Response Committee Chairman Han Dong-hoon ignored a text message from Mrs. Kim to apologize for the controversy over her 'accepting luxury bags' and suffered a crushing defeat in the general election.' It was pointed out that this was 180 degrees different from the claim.

 

He said that Mrs. Kim said, "I was willing to apologize, but people around me tried to stop me. The logic is that if you apologize once, you will have to keep apologizing in the future, and if you do so, the regime could end up in danger." He explained, “I feel sorry for everyone. Chairman Han must have been very angry. I hope you can help reconcile him and the President.”

 

He continued, "At the time, he said that he was solely responsible for refusing to apologize to the public and that his wrong decision was based on the pressure of people around him, but in two months, the opinion of the neighborhood changed completely 180 degrees." “It’s because of Han Dong-hoon… so it’s ridiculous,” he criticized.

 

He added, "I ask you, Madam. Is there anything I said that contradicts the facts? But I don't understand why they're talking about a 180-degree handstand now."

 

redsummer@kakao.com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naver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